KBS NEWS

뉴스

中, 청소년 게임중독 이렇게 극복한다
[르포] 게임중독자, 군대 보낸다?…中 대륙의 합숙 치료 현장
중국에서도 게임 중독은 심각한 사회문제가 된지 오랜데요, 특히 청소년 게임 중독은...
“울지말아요, 이상화”…부상·수술 딛고 ‘감동의 은메달’
이상화 “끝났으니 괜찮아요”…부상·수술 딛고 ‘감동의 은메달’
'빙상여제' 이상화가 홈팬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18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경기장에서 열린...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미얀마군 최고사령관 “로힝야족이 이슬람 사원 테러” 주장
입력 2017.09.24 (15:33) | 수정 2017.09.24 (15:34) 인터넷 뉴스
미얀마군 최고사령관 “로힝야족이 이슬람 사원 테러” 주장
이슬람계 소수민족인 로힝야족 인종청소 의혹에 휘말린 미얀마군이 최근 발생한 이슬람 사원 폭탄 공격 사건의 배후로 로힝야족 반군을 지목해 주목을 받고 있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최고 사령관은 페이스북을 통해 로힝야족 반군이 지난 21일 라카인 주 북부 부디다웅 지역의 이슬람 사원을 공격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마을 주민들이 집을 떠나길 원치 않자 테러범들은 공포를 일으키려고 예배시간에 맞춰 폭발물을 터뜨렸다"면서 "이는 아라칸 로힝야 구원군(ARSA)의 소행"이라고 말했다.

사용된 폭발물은 '사제 지뢰'에 가까운 형태였으며, 이슬람 사원과 신학교 사이에서 폭발했다. 다만 이로 인한 사상자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주장은 악화일로로 치닫는 로힝야족 난민사태의 책임을 로힝야족 반군에 떠넘기려는 시도로 해석된다.

하지만 정부군과 반군의 충돌로 유혈사태가 벌어진 라카인 주 북부 지역은 출입이 통제돼 있기에 이런 주장의 진위는 현재로썬 확인이 어려운 실정이다.

오히려 전문가들 사이에선 정부군과 불교도 민병대 등이 라카인 주에 남아 있는 로힝야족을 마저 쫓아낼 목적으로 폭탄을 터뜨렸거나 사건을 조작했을 것이란 의혹까지 제기됐다.
  • 미얀마군 최고사령관 “로힝야족이 이슬람 사원 테러” 주장
    • 입력 2017.09.24 (15:33)
    • 수정 2017.09.24 (15:34)
    인터넷 뉴스
미얀마군 최고사령관 “로힝야족이 이슬람 사원 테러” 주장
이슬람계 소수민족인 로힝야족 인종청소 의혹에 휘말린 미얀마군이 최근 발생한 이슬람 사원 폭탄 공격 사건의 배후로 로힝야족 반군을 지목해 주목을 받고 있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최고 사령관은 페이스북을 통해 로힝야족 반군이 지난 21일 라카인 주 북부 부디다웅 지역의 이슬람 사원을 공격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마을 주민들이 집을 떠나길 원치 않자 테러범들은 공포를 일으키려고 예배시간에 맞춰 폭발물을 터뜨렸다"면서 "이는 아라칸 로힝야 구원군(ARSA)의 소행"이라고 말했다.

사용된 폭발물은 '사제 지뢰'에 가까운 형태였으며, 이슬람 사원과 신학교 사이에서 폭발했다. 다만 이로 인한 사상자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주장은 악화일로로 치닫는 로힝야족 난민사태의 책임을 로힝야족 반군에 떠넘기려는 시도로 해석된다.

하지만 정부군과 반군의 충돌로 유혈사태가 벌어진 라카인 주 북부 지역은 출입이 통제돼 있기에 이런 주장의 진위는 현재로썬 확인이 어려운 실정이다.

오히려 전문가들 사이에선 정부군과 불교도 민병대 등이 라카인 주에 남아 있는 로힝야족을 마저 쫓아낼 목적으로 폭탄을 터뜨렸거나 사건을 조작했을 것이란 의혹까지 제기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