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K스타] “최시원 특별법 제정해주세요”…최시원 불독 ‘벅시’ 어떻게 되나?​
“최시원 특별법 제정해주세요”…최시원 불독 ‘벅시’ 운명은?​
지난 20일 그룹 슈퍼쥬니어 최시원 가족이 기르던 프렌치 불독에 물린 이웃이 숨진 사건이 알려지면서...
태풍 ‘란’ 日 강타, 피해 속출 …1명 사망·주민 대피령
21호 태풍 ‘란’ 日 열도 강타 …피해 속출·개표도 차질
[연관기사] [뉴스광장] 태풍 ‘란’ 일본 관통…기록적 폭우·주민 대피 제21호 태풍 '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맨해튼서 친북음악회…‘트럼프 맹비난’ 리용호도 참석 ISSUE
입력 2017.09.24 (16:53) | 수정 2017.09.24 (16:58) 인터넷 뉴스
맨해튼서 친북음악회…‘트럼프 맹비난’ 리용호도 참석
북한 리용호 외무상이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원색적으로 비난한 23일(현지시간) 미 뉴욕의 한복판에서는 친북음악회가 열렸다.

이날 밤 뉴욕 맨해튼의 '머킨 콘서트홀'에서는 북한 외교관들과 현지 친북 성향 인사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재미 교향악단 '우륵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공연이 열렸다.

지휘자 크리스토퍼 리(한국명 이준무)는 현지 한인 사회에서 친북 성향의 인사로 알려졌다. 이번 공연은 오케스트라의 116번째 정기 무대로 '10·4 남북정상선언 10주년'을 기념해 마련됐다.

리 외무상은 2층 VIP석에서 공연을 지켜봤다. 그의 이번 뉴욕방문 기간 대외적으로 알려진 유일한 외부일정이다. 그렇지만 기조연설과 관련된 취재진의 질문에는 일절 답변하지 않았다. 자성남 대사를 비롯해 유엔주재 북한 대표부 인사들도 여럿 공연장을 찾았다.

앙코르 무대에서는 북한 곡조의 음악과 함께 미국 행진곡인 '성조기여 영원하라'(The Stars and Stripes Forever)가 연주됐다. 우륵 심포니 오케스트라는 통상 미국 관객들을 위해 미국의 전통 가요들도 연주해왔다.
  • 맨해튼서 친북음악회…‘트럼프 맹비난’ 리용호도 참석
    • 입력 2017.09.24 (16:53)
    • 수정 2017.09.24 (16:58)
    인터넷 뉴스
맨해튼서 친북음악회…‘트럼프 맹비난’ 리용호도 참석
북한 리용호 외무상이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원색적으로 비난한 23일(현지시간) 미 뉴욕의 한복판에서는 친북음악회가 열렸다.

이날 밤 뉴욕 맨해튼의 '머킨 콘서트홀'에서는 북한 외교관들과 현지 친북 성향 인사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재미 교향악단 '우륵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공연이 열렸다.

지휘자 크리스토퍼 리(한국명 이준무)는 현지 한인 사회에서 친북 성향의 인사로 알려졌다. 이번 공연은 오케스트라의 116번째 정기 무대로 '10·4 남북정상선언 10주년'을 기념해 마련됐다.

리 외무상은 2층 VIP석에서 공연을 지켜봤다. 그의 이번 뉴욕방문 기간 대외적으로 알려진 유일한 외부일정이다. 그렇지만 기조연설과 관련된 취재진의 질문에는 일절 답변하지 않았다. 자성남 대사를 비롯해 유엔주재 북한 대표부 인사들도 여럿 공연장을 찾았다.

앙코르 무대에서는 북한 곡조의 음악과 함께 미국 행진곡인 '성조기여 영원하라'(The Stars and Stripes Forever)가 연주됐다. 우륵 심포니 오케스트라는 통상 미국 관객들을 위해 미국의 전통 가요들도 연주해왔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