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했다 돌아와 보니 살던 집이 없어졌어요"부산시 남구 문현동의 한 빌라에 살고 있던 A씨는...
[고현장] ‘실종자를 찾아라’…日, 슈퍼 태풍 속 노인 ‘긴급 구조’
‘실종자 찾아라’ 日, 슈퍼 태풍 속 노인 ‘긴급 구조’
초대형 태풍 제21호 란이 일본 열도를 통과해 태평양으로 빠져나갔습니다. 태풍 란은 곳에 따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한국 건설사가 만든 1천440m 볼리비아 최장 다리 개통
입력 2017.09.25 (02:51) | 수정 2017.09.25 (06:26) 인터넷 뉴스
한국 건설사가 만든 1천440m 볼리비아 최장 다리 개통
한국 건설사가 시공에 참여한 볼리비아 최장 다리가 개통됐다고 스페인 EFE 통신이 24일(현지시간) 전했다.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은 전날 바네가스 교량 개통식에서 "4천990만 달러(약 566억 원)짜리 다리가 어떤 정치적 입장 차이도 고려되지 않은 채 완공됐다"고 밝혔다.

바네가스 교량의 길이는 1천440m로, 산타크루스 주 동부에 있는 그란데 강을 가로지른다.

바네가스 교량 [라 라손 누리집 갈무리]바네가스 교량 [라 라손 누리집 갈무리]

이 교량은 볼리비아가 브라질, 칠레와 함께 추진 중인 4천700㎞ 길이의 남미 태평양∼대서양 횡단도로의 일부분이다.

볼리비아 고속도로 당국의 주관 아래 현대산업개발 등 한국 건설 관련 기업들이 참여해 35개월간에 걸쳐 교량을 완공했다.

교량 개통으로 차량이 수 분 만에 그란데 강을 건널 수 있게 됐다. 개통 전에는 위험한 부교 위를 건너는 바람에 최소 2시간이 걸렸었다.

산타크루스 주 오키나와 시에서 열린 개통식에는 야당 소속인 루벤 코스타스 산타크루스 주지사도 참석했다.

코스타스 주지사는 "북부 지역을 연결하는 도로망은 산타크루스 주의 북부 지역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전체 볼리비아인들을 위한 진전의 벨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국 건설사가 만든 1천440m 볼리비아 최장 다리 개통
    • 입력 2017.09.25 (02:51)
    • 수정 2017.09.25 (06:26)
    인터넷 뉴스
한국 건설사가 만든 1천440m 볼리비아 최장 다리 개통
한국 건설사가 시공에 참여한 볼리비아 최장 다리가 개통됐다고 스페인 EFE 통신이 24일(현지시간) 전했다.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은 전날 바네가스 교량 개통식에서 "4천990만 달러(약 566억 원)짜리 다리가 어떤 정치적 입장 차이도 고려되지 않은 채 완공됐다"고 밝혔다.

바네가스 교량의 길이는 1천440m로, 산타크루스 주 동부에 있는 그란데 강을 가로지른다.

바네가스 교량 [라 라손 누리집 갈무리]바네가스 교량 [라 라손 누리집 갈무리]

이 교량은 볼리비아가 브라질, 칠레와 함께 추진 중인 4천700㎞ 길이의 남미 태평양∼대서양 횡단도로의 일부분이다.

볼리비아 고속도로 당국의 주관 아래 현대산업개발 등 한국 건설 관련 기업들이 참여해 35개월간에 걸쳐 교량을 완공했다.

교량 개통으로 차량이 수 분 만에 그란데 강을 건널 수 있게 됐다. 개통 전에는 위험한 부교 위를 건너는 바람에 최소 2시간이 걸렸었다.

산타크루스 주 오키나와 시에서 열린 개통식에는 야당 소속인 루벤 코스타스 산타크루스 주지사도 참석했다.

코스타스 주지사는 "북부 지역을 연결하는 도로망은 산타크루스 주의 북부 지역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전체 볼리비아인들을 위한 진전의 벨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