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체중 500㎏ 세계 최고 비만 여성 UAE서 치료 중 숨져
입력 2017.09.25 (18:39) 수정 2017.09.25 (19:01) 인터넷 뉴스
체중 500㎏ 세계 최고 비만 여성  UAE서 치료 중 숨져
몸무게가 500㎏으로 세계에서 가장 뚱뚱한 여성으로 알려진 이집트인 이만 압델 아티(37)가 아랍에미리트(UAE)에서 25일 새벽 치료 중 숨졌다고 병원 측이 밝혔다.

이 여성의 비만 치료를 맡은 UAE 수도 아부다비의 부르질 병원은 이날 성명을 내고, 그가 과체중에 따른 심장과 신장에 질환이 생기는 등 합병증으로 숨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체중 감량을 위해 올해 2월 이집트에서 인도 뭄바이로 옮겨 치료받다가 5월 아부다비 병원으로 이송됐다.

인도 병원에서 위 크기를 줄이는 수술을 받고 176㎏까지 감량한 뒤 UAE로 후송됐다.

아티는 사상충이 혈액에 기생해 유발되는 '코끼리피부병'(elephantiasis)과 이로 인한 내분비선 장애로 몸무게가 비정상적인 속도로 불어나면서 11세 때부터 몸을 제대로 움직이지 못해 집 안 침대에만 머물렀다.

가정 형편이 어려워 제대로 치료받지 못하다 이집트에서 모금 운동이 벌어져 치료 비용을 댈 수 있었다.
  • 체중 500㎏ 세계 최고 비만 여성 UAE서 치료 중 숨져
    • 입력 2017.09.25 (18:39)
    • 수정 2017.09.25 (19:01)
    인터넷 뉴스
체중 500㎏ 세계 최고 비만 여성  UAE서 치료 중 숨져
몸무게가 500㎏으로 세계에서 가장 뚱뚱한 여성으로 알려진 이집트인 이만 압델 아티(37)가 아랍에미리트(UAE)에서 25일 새벽 치료 중 숨졌다고 병원 측이 밝혔다.

이 여성의 비만 치료를 맡은 UAE 수도 아부다비의 부르질 병원은 이날 성명을 내고, 그가 과체중에 따른 심장과 신장에 질환이 생기는 등 합병증으로 숨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체중 감량을 위해 올해 2월 이집트에서 인도 뭄바이로 옮겨 치료받다가 5월 아부다비 병원으로 이송됐다.

인도 병원에서 위 크기를 줄이는 수술을 받고 176㎏까지 감량한 뒤 UAE로 후송됐다.

아티는 사상충이 혈액에 기생해 유발되는 '코끼리피부병'(elephantiasis)과 이로 인한 내분비선 장애로 몸무게가 비정상적인 속도로 불어나면서 11세 때부터 몸을 제대로 움직이지 못해 집 안 침대에만 머물렀다.

가정 형편이 어려워 제대로 치료받지 못하다 이집트에서 모금 운동이 벌어져 치료 비용을 댈 수 있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