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정원 “B-1B 한밤 출격, 北 예상 못 하고 조치도 못 취해”
입력 2017.09.26 (10:26) 수정 2017.09.26 (10:38) 인터넷 뉴스
국정원 “B-1B 한밤 출격, 北 예상 못 하고 조치도 못 취해”
국가정보원은 지난 23일 밤, 미군의 B-1B 폭격기가 북한 쪽 공해 상에 출격한 것을 북한이 예상하지 못했고 대응 조치도 못 취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국회에 보고했다.

이철우 국회 정보위원장은 26일(오늘) 오전, 국정원 북한담당 국장을 불러 여야 간사들과 간담회를 가진 후 기자들을 만나 이 같이 공개했다.

이 위원장은 "B-1B 랜서가 북방한계선을 넘어 북한 쪽 공해상을 비행했을 때, 북한의 레이더에 잡혔는지는 모르지만 북한에서 아무런 조치가 없었고 미군이 B-1B 출격 사실을 공개하자 그 이후에 전투기를 이동시키고 동해안을 강화하는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이 위원장은 "미국도 북한이 아마 깜짝 놀랐을 것이고 지금까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는 것은 아마 중국이나 러시아에 어떤 상황인지 물어보느라 그럴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다"면서 "미국은 북한이 잘 모르고 있는 것 같아서 B-1B의 비행 궤적을 공개했다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이 위원장은 "북한도 한반도 안보 위기가 높아지자 휴전선 인근의 부대에 '선 보고, 후 조치'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한다"면서 "우발적 충돌이 없도록 상당히 조심하고 있다는 내용을 보고 받았다"고 말했다.
  • 국정원 “B-1B 한밤 출격, 北 예상 못 하고 조치도 못 취해”
    • 입력 2017.09.26 (10:26)
    • 수정 2017.09.26 (10:38)
    인터넷 뉴스
국정원 “B-1B 한밤 출격, 北 예상 못 하고 조치도 못 취해”
국가정보원은 지난 23일 밤, 미군의 B-1B 폭격기가 북한 쪽 공해 상에 출격한 것을 북한이 예상하지 못했고 대응 조치도 못 취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국회에 보고했다.

이철우 국회 정보위원장은 26일(오늘) 오전, 국정원 북한담당 국장을 불러 여야 간사들과 간담회를 가진 후 기자들을 만나 이 같이 공개했다.

이 위원장은 "B-1B 랜서가 북방한계선을 넘어 북한 쪽 공해상을 비행했을 때, 북한의 레이더에 잡혔는지는 모르지만 북한에서 아무런 조치가 없었고 미군이 B-1B 출격 사실을 공개하자 그 이후에 전투기를 이동시키고 동해안을 강화하는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이 위원장은 "미국도 북한이 아마 깜짝 놀랐을 것이고 지금까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는 것은 아마 중국이나 러시아에 어떤 상황인지 물어보느라 그럴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다"면서 "미국은 북한이 잘 모르고 있는 것 같아서 B-1B의 비행 궤적을 공개했다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이 위원장은 "북한도 한반도 안보 위기가 높아지자 휴전선 인근의 부대에 '선 보고, 후 조치'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한다"면서 "우발적 충돌이 없도록 상당히 조심하고 있다는 내용을 보고 받았다"고 말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