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 공작, 주소 알려주고 예산도 집행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 공작, 주소 알려주고 예산도 집행
이명박 정부의 국가정보원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취소 공작에 예산까지 지원하면서...
[K스타] 한일관 대표 ‘불독 물려 사망’ 충격…‘슈주’ 최시원·父 “큰 책임, 사죄”
최시원 사과에 유가족 “용서했다”…‘반려견 관리 책임’ 파장은 확산
한일관 대표가 프렌치불독에게 물려 패혈증으로 사망한 소식이 알려지면서 반려견 관리에 안이한...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타이완, 북한과 무역 전면 중단…“핵폐기물 처리협약도 무효” ISSUE
입력 2017.09.26 (12:08) | 수정 2017.09.26 (12:47) 인터넷 뉴스
타이완, 북한과 무역 전면 중단…“핵폐기물 처리협약도 무효”
타이완이 대북 유엔 제재결의를 준수하는 국제사회 노력의 일부로 북한과의 모든 무역 활동을 금지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쉬궈융 타이완 행정원 대변인은 타이완이 유엔 회원국은 아니지만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유엔의 대북제재와 관련 조처를 따를 것이라며, 북한과의 양자무역에 대한 포괄적 금지 조처를 즉각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통신은 전했다. 타이완은 과거에도 유엔 제재에 따라 북한과의 교역 활동을 제한해 왔다.

타이완은 또 북한과 맺은 핵폐기물 처리협약도 무효화라고 선언했다. 타이완전력이 20년전 북한과 맺은 협약에 대해 뒤늦게나마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이다.

국영 타이완전력의 린더푸 대변인은 1997년 북한과 체결한 핵폐기물 처리협약은 북한으로부터 수출 허가를 받지 않은 만큼 원천 무효라고 밝혔다.

린 대변인은 그러면서 북한에 핵폐기물 처리와 관련해 어떤 비용도 지불된 적 없다고 말했다. 당시 타이완전력은 핵폐기물 선적을 위해 북한에 수출허가 서류를 요청했으나 별다른 반응이 없어 협약이 실질적으로 발효되지 않았다고 린 대변인은 덧붙였다.

당시 협약은 타이완전력의 원자력발전소에서 나온 저방사능 핵폐기물 6만 배럴을 북한 황해북도 평산의 폐탄광에 매립 폐기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북한은 이후 타이완이 계약을 위배했다며 지난 2004년 대만 행정원에 분쟁조정 신청을 냈지만 이 역시 협약 존속기간을 넘긴 것을 사유로 기각 처리됐다.

유엔 비회원국인 타이완은 국제사회 일원으로서 유엔의 대북제재 결의를 따르기 위해 북한산 석탄과 철광석, 해산물, 납 등의 수입을 차례로 중단한데 이어 최근에는 북한과의 모든 양자무역 활동을 전면 금지했다.

타이완의 대북 교역 규모는 매우 미미한 편이다. 북한은 타이완의 235개 교역 대상국 중 그 규모가 174위에 그치고 있다.

타이완의 올들어 7월까지 대북 교역액은 128만 달러(약 14억7천만원)로 타이완 전체 무역액의 0.001%에 불과한 수준이다.
  • 타이완, 북한과 무역 전면 중단…“핵폐기물 처리협약도 무효”
    • 입력 2017.09.26 (12:08)
    • 수정 2017.09.26 (12:47)
    인터넷 뉴스
타이완, 북한과 무역 전면 중단…“핵폐기물 처리협약도 무효”
타이완이 대북 유엔 제재결의를 준수하는 국제사회 노력의 일부로 북한과의 모든 무역 활동을 금지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쉬궈융 타이완 행정원 대변인은 타이완이 유엔 회원국은 아니지만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유엔의 대북제재와 관련 조처를 따를 것이라며, 북한과의 양자무역에 대한 포괄적 금지 조처를 즉각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통신은 전했다. 타이완은 과거에도 유엔 제재에 따라 북한과의 교역 활동을 제한해 왔다.

타이완은 또 북한과 맺은 핵폐기물 처리협약도 무효화라고 선언했다. 타이완전력이 20년전 북한과 맺은 협약에 대해 뒤늦게나마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이다.

국영 타이완전력의 린더푸 대변인은 1997년 북한과 체결한 핵폐기물 처리협약은 북한으로부터 수출 허가를 받지 않은 만큼 원천 무효라고 밝혔다.

린 대변인은 그러면서 북한에 핵폐기물 처리와 관련해 어떤 비용도 지불된 적 없다고 말했다. 당시 타이완전력은 핵폐기물 선적을 위해 북한에 수출허가 서류를 요청했으나 별다른 반응이 없어 협약이 실질적으로 발효되지 않았다고 린 대변인은 덧붙였다.

당시 협약은 타이완전력의 원자력발전소에서 나온 저방사능 핵폐기물 6만 배럴을 북한 황해북도 평산의 폐탄광에 매립 폐기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북한은 이후 타이완이 계약을 위배했다며 지난 2004년 대만 행정원에 분쟁조정 신청을 냈지만 이 역시 협약 존속기간을 넘긴 것을 사유로 기각 처리됐다.

유엔 비회원국인 타이완은 국제사회 일원으로서 유엔의 대북제재 결의를 따르기 위해 북한산 석탄과 철광석, 해산물, 납 등의 수입을 차례로 중단한데 이어 최근에는 북한과의 모든 양자무역 활동을 전면 금지했다.

타이완의 대북 교역 규모는 매우 미미한 편이다. 북한은 타이완의 235개 교역 대상국 중 그 규모가 174위에 그치고 있다.

타이완의 올들어 7월까지 대북 교역액은 128만 달러(약 14억7천만원)로 타이완 전체 무역액의 0.001%에 불과한 수준이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