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울산의 한 의원에서 수면내시경을 받은 40대 여성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한국말 쓰지마라. 역겹다” 한인 학생 인종차별에 ‘공분’
“한국말 쓰지마라. 역겹다” 한인 학생 인종차별에 ‘공분’
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한 스타벅스 매장에서 백인 여성이 한인 학생들을 향해 "여기는 미국이니...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추미애 “위기고조 때 대북·대미 특사 필요…靑회동서 말씀드릴 것”
입력 2017.09.26 (14:42) | 수정 2017.09.26 (14:55) 인터넷 뉴스
추미애 “위기고조 때 대북·대미 특사 필요…靑회동서 말씀드릴 것”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대표의 안보 회동과 관련해 "북한과 미국 양쪽에 동시특사를 파견하자고 다시 한 번 말씀드릴 생각"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26일(오늘) 경기도 일산에 있는 백마부대를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다음날로 예정된 청와대 회동에서 어떤 메시지를 준비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추 대표는 기자들이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대북특사 파견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라고 말하자 "제가 지난 정기국회 당 대표 연설을 통해 북한과 미국 양쪽에 동시 특사를 파견하자고 먼저 말씀드린 바 있다"며 "오히려 한반도에 위기가 고조됐을 때 그런 조치가 필요하지 않겠나. 다시 말씀드릴 생각"이라고 말했다.

여·야·정 상설 국정협의체에 대해서는 "협치라는 것은 대통령이 전화를 건다거나 하는 형식적인 틀로 되는 것은 아니다. 그것은 모양새일 뿐"이라며 "여·야·정 협의체를 만들어 시스템으로 정착되기를 바란다. 대통령도 선뜻 수용했다"고 밝혔다.

이어 "여야가 합창하듯이 공약했던 것들이 있지 않나. 국민도 기억하고 있다"며 "공통부분을 국회에서 입법으로 통과시키자는 것에는 반대할 명분도 실익도 없다. 한시바삐 여·야·정 협의체가 가동돼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회동 불참 입장을 밝히는 것에는 "대통령이 먼저 손을 내밀며 모시고 싶다고 했는데 구태여 안 오겠다는 것은 이해가 안 간다"며 "국민은 '(홍 대표가) 오기를 보인다'고 여길 것 같아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바른정당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추 대표, 홍 대표 등과 사법연수원 동기 모임을 추진하는 것에는 "사적인 것도 (서로) 이해하기 위해서는 필요하다는 입장"이라면서도 "(홍 대표가) 대통령의 부름을 거절하는 것은 예의에 안 맞는다. 공당 대표로서 그런 공적인 마음을 먼저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의혹에 대해 특검을 주장한 것에는 "일고의 가치도 없는 얘기"라며 "적폐청산에 저항하는 것이고, 국민이 원하는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길에 훼방을 놓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추 대표는 "국민은 이명박 박근혜 정부의 적폐를 발본색원해 깨끗한 나라를 만들어 달라고 하고 있다"며 "이에 사실을 왜곡하고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방식으로 무모한 저항을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적폐청산에 대해 야권은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하고 있다'는 질문에는 "정치보복이 아니라는 것은 모두 알고 있다"고 대답했다.

추 대표는 "수십 년간 부정부패와 정경유착의 온실 속에서 권력을 키우는 모습을 보고 국민이 촛불을 들었다. 건강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추호도 물러섬이 없어야 한다는 것이 국민의 의지"라고 강조했다.

이어 "야당이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하는 것이나, 전직 대통령을 죽음으로 내몬 것에 대해 반성과 사죄는커녕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방식으로 되치기한다는 것은 국민이 용납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 추미애 “위기고조 때 대북·대미 특사 필요…靑회동서 말씀드릴 것”
    • 입력 2017.09.26 (14:42)
    • 수정 2017.09.26 (14:55)
    인터넷 뉴스
추미애 “위기고조 때 대북·대미 특사 필요…靑회동서 말씀드릴 것”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대표의 안보 회동과 관련해 "북한과 미국 양쪽에 동시특사를 파견하자고 다시 한 번 말씀드릴 생각"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26일(오늘) 경기도 일산에 있는 백마부대를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다음날로 예정된 청와대 회동에서 어떤 메시지를 준비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추 대표는 기자들이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대북특사 파견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라고 말하자 "제가 지난 정기국회 당 대표 연설을 통해 북한과 미국 양쪽에 동시 특사를 파견하자고 먼저 말씀드린 바 있다"며 "오히려 한반도에 위기가 고조됐을 때 그런 조치가 필요하지 않겠나. 다시 말씀드릴 생각"이라고 말했다.

여·야·정 상설 국정협의체에 대해서는 "협치라는 것은 대통령이 전화를 건다거나 하는 형식적인 틀로 되는 것은 아니다. 그것은 모양새일 뿐"이라며 "여·야·정 협의체를 만들어 시스템으로 정착되기를 바란다. 대통령도 선뜻 수용했다"고 밝혔다.

이어 "여야가 합창하듯이 공약했던 것들이 있지 않나. 국민도 기억하고 있다"며 "공통부분을 국회에서 입법으로 통과시키자는 것에는 반대할 명분도 실익도 없다. 한시바삐 여·야·정 협의체가 가동돼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회동 불참 입장을 밝히는 것에는 "대통령이 먼저 손을 내밀며 모시고 싶다고 했는데 구태여 안 오겠다는 것은 이해가 안 간다"며 "국민은 '(홍 대표가) 오기를 보인다'고 여길 것 같아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바른정당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추 대표, 홍 대표 등과 사법연수원 동기 모임을 추진하는 것에는 "사적인 것도 (서로) 이해하기 위해서는 필요하다는 입장"이라면서도 "(홍 대표가) 대통령의 부름을 거절하는 것은 예의에 안 맞는다. 공당 대표로서 그런 공적인 마음을 먼저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의혹에 대해 특검을 주장한 것에는 "일고의 가치도 없는 얘기"라며 "적폐청산에 저항하는 것이고, 국민이 원하는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길에 훼방을 놓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추 대표는 "국민은 이명박 박근혜 정부의 적폐를 발본색원해 깨끗한 나라를 만들어 달라고 하고 있다"며 "이에 사실을 왜곡하고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방식으로 무모한 저항을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적폐청산에 대해 야권은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하고 있다'는 질문에는 "정치보복이 아니라는 것은 모두 알고 있다"고 대답했다.

추 대표는 "수십 년간 부정부패와 정경유착의 온실 속에서 권력을 키우는 모습을 보고 국민이 촛불을 들었다. 건강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추호도 물러섬이 없어야 한다는 것이 국민의 의지"라고 강조했다.

이어 "야당이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하는 것이나, 전직 대통령을 죽음으로 내몬 것에 대해 반성과 사죄는커녕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방식으로 되치기한다는 것은 국민이 용납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