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K스타] “최시원 특별법 제정해주세요”…최시원 불독 ‘벅시’ 어떻게 되나?​
“최시원 특별법 제정해주세요”…최시원 불독 ‘벅시’ 운명은?​
지난 20일 그룹 슈퍼쥬니어 최시원 가족이 기르던 프렌치 불독에 물린 이웃이 숨진 사건이 알려지면서...
태풍 ‘란’ 日 강타, 피해 속출 …1명 사망·주민 대피령
21호 태풍 ‘란’ 日 열도 강타 …피해 속출·개표도 차질
[연관기사] [뉴스광장] 태풍 ‘란’ 일본 관통…기록적 폭우·주민 대피 제21호 태풍 '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괴물체 컨테이너 개연성 높아”
입력 2017.09.26 (14:52) | 수정 2017.09.26 (16:45) 인터넷 뉴스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괴물체 컨테이너 개연성 높아”
세월호 침몰 당시 진도 해상교통관제센터 레이더 영상에 잡힌 괴물체는 여객선에서 떨어진 컨테이너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선체조사위가 반사파 실험에 투입한 컨테이너(왼쪽), 이를 포착한 레이더 영상(오른쪽).선체조사위가 반사파 실험에 투입한 컨테이너(왼쪽), 이를 포착한 레이더 영상(오른쪽).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는 지난 23일 세월호 사고해역인 전남 진도군 병풍도 인근 해역에서 '컨테이너 반사파 감지 실험'을 진행했다고 오늘(26일) 밝혔다.

선체조사위 관계자는 "컨테이너가 레이더 영상에 나타난다는 게 중요하다"며 사고 당시 레이더에 잡힌 영상이 "세월호 컨테이너라고 단정하긴 어렵지만 그런 개연성이 높다"고 밝혔다. 그러나 "레이더 종류, 바다 기상 상태 등 여러 가지 변수들에 대한 충분한 조사가 추가로 이뤄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선조위는 이번 실험에서 컨테이너 8개를 10∼20m 간격으로 연결해 바다에 빠트린 후 예인선으로 끌었다. 그리고 진도 해상교통관제센터(VTS) 레이더(서거차도 위치) 영상으로 컨테이너 감지 여부를 확인한 결과 컨테이너가 레이더에 잡히는 것을 확인했다.

선체조사위가 공개한 컨테이너 반사파 실험 자료선체조사위가 공개한 컨테이너 반사파 실험 자료

또 컨테이너의 일부만 물에 잠겨 반사면이 좁은 상황과 한꺼번에 컨테이너가 바다에 떨어진 상황에 대해서도 실험했다.

선조위는 10∼20m 간격으로 연결한 각각 컨테이너가 모두 한 무더기로 감지되는 것도 실험을 통해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실험은 세월호 침몰 흔적이 찍힌 진도 VTS 레이더 영상에 세월호의 약 6분의 1의 크기 물체의 궤적이 확인된 것을 두고 '컨테이너', '잠수함', '허상'이라는 3가지 추측에 대한 검증을 위해 진행됐다.
실험 결과 컨테이너는 크기가 작아 레이더에 잡히지 않는다는 추정은 사실과 다른 것으로 확인됐다. 여러 개의 컨테이너가 레이더 영상에서는 하나의 물체로 포착돼 '침몰 당시 찍힌 괴물체의 크기가 컨테이너보다 커 잠수함일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에도 허점이 생긴 셈이다.

선조위는 진도 VTS로부터 이번 실험 영상을 받아 사고 당시 레이더 영상의 괴물체 형상·이동속도와 비교하는 등 정밀 분석을 진행할 예정이다.

선조위 관계자는 "선조위가 국민의 의혹을 규명해야 할 의무도 있어 이번 실험을 진행했다"며 "레이더 영상의 괴물체가 무엇인지 최종 결과는 추가 조사를 거쳐 내년 5월 조사위 최종 보고 때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괴물체 컨테이너 개연성 높아”
    • 입력 2017.09.26 (14:52)
    • 수정 2017.09.26 (16:45)
    인터넷 뉴스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괴물체 컨테이너 개연성 높아”
세월호 침몰 당시 진도 해상교통관제센터 레이더 영상에 잡힌 괴물체는 여객선에서 떨어진 컨테이너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선체조사위가 반사파 실험에 투입한 컨테이너(왼쪽), 이를 포착한 레이더 영상(오른쪽).선체조사위가 반사파 실험에 투입한 컨테이너(왼쪽), 이를 포착한 레이더 영상(오른쪽).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는 지난 23일 세월호 사고해역인 전남 진도군 병풍도 인근 해역에서 '컨테이너 반사파 감지 실험'을 진행했다고 오늘(26일) 밝혔다.

선체조사위 관계자는 "컨테이너가 레이더 영상에 나타난다는 게 중요하다"며 사고 당시 레이더에 잡힌 영상이 "세월호 컨테이너라고 단정하긴 어렵지만 그런 개연성이 높다"고 밝혔다. 그러나 "레이더 종류, 바다 기상 상태 등 여러 가지 변수들에 대한 충분한 조사가 추가로 이뤄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선조위는 이번 실험에서 컨테이너 8개를 10∼20m 간격으로 연결해 바다에 빠트린 후 예인선으로 끌었다. 그리고 진도 해상교통관제센터(VTS) 레이더(서거차도 위치) 영상으로 컨테이너 감지 여부를 확인한 결과 컨테이너가 레이더에 잡히는 것을 확인했다.

선체조사위가 공개한 컨테이너 반사파 실험 자료선체조사위가 공개한 컨테이너 반사파 실험 자료

또 컨테이너의 일부만 물에 잠겨 반사면이 좁은 상황과 한꺼번에 컨테이너가 바다에 떨어진 상황에 대해서도 실험했다.

선조위는 10∼20m 간격으로 연결한 각각 컨테이너가 모두 한 무더기로 감지되는 것도 실험을 통해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실험은 세월호 침몰 흔적이 찍힌 진도 VTS 레이더 영상에 세월호의 약 6분의 1의 크기 물체의 궤적이 확인된 것을 두고 '컨테이너', '잠수함', '허상'이라는 3가지 추측에 대한 검증을 위해 진행됐다.
실험 결과 컨테이너는 크기가 작아 레이더에 잡히지 않는다는 추정은 사실과 다른 것으로 확인됐다. 여러 개의 컨테이너가 레이더 영상에서는 하나의 물체로 포착돼 '침몰 당시 찍힌 괴물체의 크기가 컨테이너보다 커 잠수함일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에도 허점이 생긴 셈이다.

선조위는 진도 VTS로부터 이번 실험 영상을 받아 사고 당시 레이더 영상의 괴물체 형상·이동속도와 비교하는 등 정밀 분석을 진행할 예정이다.

선조위 관계자는 "선조위가 국민의 의혹을 규명해야 할 의무도 있어 이번 실험을 진행했다"며 "레이더 영상의 괴물체가 무엇인지 최종 결과는 추가 조사를 거쳐 내년 5월 조사위 최종 보고 때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