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 공작, 주소 알려주고 예산도 집행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 공작, 주소 알려주고 예산도 집행
이명박 정부의 국가정보원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취소 공작에 예산까지 지원하면서...
[K스타] 한일관 대표 ‘불독 물려 사망’ 충격…‘슈주’ 최시원·父 “큰 책임, 사죄”
최시원 사과에 유가족 “용서했다”…‘반려견 관리 책임’ 파장은 확산
한일관 대표가 프렌치불독에게 물려 패혈증으로 사망한 소식이 알려지면서 반려견 관리에 안이한...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여야, 기상청 北핵실험 탐지능력에 우려…“전문성 강화해야”
입력 2017.09.26 (17:10) | 수정 2017.09.26 (17:11) 인터넷 뉴스
여야, 기상청 北핵실험 탐지능력에 우려…“전문성 강화해야”
여야는 26일(오늘)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기상청의 북한 핵실험 탐지능력에 대한 우려를 드러냈다.

더불어민주당 송옥주 의원은 "지난 3일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에서 6차 핵실험이 발생한 후 8분 만에 2차 함몰지진이 감지됐지만 기상청이 이를 인지하고 밝히는 과정에 혼선을 빚어 이낙연 총리까지 나서 경고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일 지질자원연구원이 (함몰지진 정보가 담긴) 특이신호분석보고서를 두 차례에 걸쳐 이메일로 보고했지만, 기상청은 이를 1∼2시간 뒤에야 확인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지자연이 핫라인으로 알리지 않은 것이 아쉽지만, 기상청도 중요한 시기에 대응이 미숙했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문진국 의원도 "기상청이 지진 횟수나 규모를 자주 수정 발표하는 데 대한 질타가 많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남재철 기상청장은 "당시 대처하기에 시급한 상황이 많이 생기다 보니 근무자들이 혼란을 겪은 것 같다"며 "앞으로 업무 매뉴얼을 만들어 (보고내용을) 확인하는 절차를 지자연과 협의하고 있다"고 답했다.

송 의원이 "당시 2차 지진에 대한 기상청의 필터 분석이 제대로 안 됐다는 분석이 있다. 전문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하자, 남 청장은 "현업분석시스템을 자동화해 인공지진을 분석하는 그런 부분을 검토하겠다"고 대답했다.

또 송 의원은 "한국-중국 기상청장이 참여하는 지진협력회의가 중단돼있는데, 중국으로부터의 지진 정보 공유와 협조가 필요하다"고 지적하자 남 청장은 "내년에는 꼭 회의를 개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당 신보라 의원은 "지난 핵실험 당시 인공지진 판별에 쓰이는 철원의 공중음파 관측장비가 전산 오류를 일으켜 자료를 바로 활용하지 못했다고 한다"며 "2015년에는 장비 수리 때문에 230일이나 운용이 안 됐다"고 사례를 들었다.

남 청장은 "당시 예비품이 없어서 장비 자체를 미국으로 보내야 했던데다 보험사와 협의하는 과정도 있었고, 휴전선 안전지대에서 장비를 반출하는 데에 추가로 시간이 오래 걸렸다"며 "작년부터는 예비품을 구매해둬 그런 일을 방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여야, 기상청 北핵실험 탐지능력에 우려…“전문성 강화해야”
    • 입력 2017.09.26 (17:10)
    • 수정 2017.09.26 (17:11)
    인터넷 뉴스
여야, 기상청 北핵실험 탐지능력에 우려…“전문성 강화해야”
여야는 26일(오늘)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기상청의 북한 핵실험 탐지능력에 대한 우려를 드러냈다.

더불어민주당 송옥주 의원은 "지난 3일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에서 6차 핵실험이 발생한 후 8분 만에 2차 함몰지진이 감지됐지만 기상청이 이를 인지하고 밝히는 과정에 혼선을 빚어 이낙연 총리까지 나서 경고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일 지질자원연구원이 (함몰지진 정보가 담긴) 특이신호분석보고서를 두 차례에 걸쳐 이메일로 보고했지만, 기상청은 이를 1∼2시간 뒤에야 확인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지자연이 핫라인으로 알리지 않은 것이 아쉽지만, 기상청도 중요한 시기에 대응이 미숙했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문진국 의원도 "기상청이 지진 횟수나 규모를 자주 수정 발표하는 데 대한 질타가 많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남재철 기상청장은 "당시 대처하기에 시급한 상황이 많이 생기다 보니 근무자들이 혼란을 겪은 것 같다"며 "앞으로 업무 매뉴얼을 만들어 (보고내용을) 확인하는 절차를 지자연과 협의하고 있다"고 답했다.

송 의원이 "당시 2차 지진에 대한 기상청의 필터 분석이 제대로 안 됐다는 분석이 있다. 전문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하자, 남 청장은 "현업분석시스템을 자동화해 인공지진을 분석하는 그런 부분을 검토하겠다"고 대답했다.

또 송 의원은 "한국-중국 기상청장이 참여하는 지진협력회의가 중단돼있는데, 중국으로부터의 지진 정보 공유와 협조가 필요하다"고 지적하자 남 청장은 "내년에는 꼭 회의를 개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당 신보라 의원은 "지난 핵실험 당시 인공지진 판별에 쓰이는 철원의 공중음파 관측장비가 전산 오류를 일으켜 자료를 바로 활용하지 못했다고 한다"며 "2015년에는 장비 수리 때문에 230일이나 운용이 안 됐다"고 사례를 들었다.

남 청장은 "당시 예비품이 없어서 장비 자체를 미국으로 보내야 했던데다 보험사와 협의하는 과정도 있었고, 휴전선 안전지대에서 장비를 반출하는 데에 추가로 시간이 오래 걸렸다"며 "작년부터는 예비품을 구매해둬 그런 일을 방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