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했다 돌아와 보니 살던 집이 없어졌어요"부산시 남구 문현동의 한 빌라에 살고 있던 A씨는...
알록달록하게 먹어라!…주목받는 ‘컬러푸드’
예쁜게 몸에도 좋다?…건강·입맛 사로잡는 ‘컬러푸드’
'건강을 위해선 알록달록하게 먹으라"는 말이 있다고 하네요. 음식 색깔에 따라 우리 몸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기념품 사세요”…평창올림픽 공식 매장 개점
입력 2017.09.26 (21:28) | 수정 2017.09.26 (21:36)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기념품 사세요”…평창올림픽 공식 매장 개점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130여 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오늘(26일) 강릉과 서울 부산에평창 올림픽 기념품을 판매하는 공식 매장이, 처음으로 문을 열어 평창 올림픽 대회가 바짝 다가왔음을 실감할 수 있게 됐습니다.

김나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평창올림픽 마스코트와 상품을 파는 첫 공식 매장이 문을 열었습니다.

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과 반다비가 그려진 열쇠고리부터 잠옷까지 다양한 상품이 진열돼 있습니다.

공식 매장을 찾은 손님들은 새롭게 선보이는 올림픽 기념품에 많은 관심을 보였습니다.

<인터뷰> 김도경(평창올림픽 공식 매장 강릉점장) : "손주들한테 선물하신다고 사가는게 저기 수호랑, 반다비 가방에 걸 수 있는 만원짜리 인형입니다. 그게 최고 지금 현재는 인기가 좋습니다."

매장에서는 올림픽 마스코트 상품과 우리의 전통상품 등 50여종의 라이선스 상품이 판매됩니다.

부산, 서울에서도 공식매장이 문을 열어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한 국민적 열기 확산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조직위는 다음달까지 제주와 광주 등 전국에 공식매장 30곳을 추가 개설합니다.

<인터뷰> 김기홍(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 기획사무차장) : "이 라이선스 상품은 올림픽 대회의 의의와 가치를 고스란히 담고 있습니다. 대회와 우리 국민들, 대중들을 연결시키는 매개체 역할을..."

평창동계올림픽이 열리는 내년 2월까지는 온라인과 면세점 등 9백여개에 이르는 유통망이 완성됩니다.

KBS 뉴스 김나래입니다.
  • “기념품 사세요”…평창올림픽 공식 매장 개점
    • 입력 2017.09.26 (21:28)
    • 수정 2017.09.26 (21:36)
    뉴스 9
“기념품 사세요”…평창올림픽 공식 매장 개점
<앵커 멘트>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130여 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오늘(26일) 강릉과 서울 부산에평창 올림픽 기념품을 판매하는 공식 매장이, 처음으로 문을 열어 평창 올림픽 대회가 바짝 다가왔음을 실감할 수 있게 됐습니다.

김나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평창올림픽 마스코트와 상품을 파는 첫 공식 매장이 문을 열었습니다.

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과 반다비가 그려진 열쇠고리부터 잠옷까지 다양한 상품이 진열돼 있습니다.

공식 매장을 찾은 손님들은 새롭게 선보이는 올림픽 기념품에 많은 관심을 보였습니다.

<인터뷰> 김도경(평창올림픽 공식 매장 강릉점장) : "손주들한테 선물하신다고 사가는게 저기 수호랑, 반다비 가방에 걸 수 있는 만원짜리 인형입니다. 그게 최고 지금 현재는 인기가 좋습니다."

매장에서는 올림픽 마스코트 상품과 우리의 전통상품 등 50여종의 라이선스 상품이 판매됩니다.

부산, 서울에서도 공식매장이 문을 열어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한 국민적 열기 확산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조직위는 다음달까지 제주와 광주 등 전국에 공식매장 30곳을 추가 개설합니다.

<인터뷰> 김기홍(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 기획사무차장) : "이 라이선스 상품은 올림픽 대회의 의의와 가치를 고스란히 담고 있습니다. 대회와 우리 국민들, 대중들을 연결시키는 매개체 역할을..."

평창동계올림픽이 열리는 내년 2월까지는 온라인과 면세점 등 9백여개에 이르는 유통망이 완성됩니다.

KBS 뉴스 김나래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