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했다 돌아와 보니 살던 집이 없어졌어요"부산시 남구 문현동의 한 빌라에 살고 있던 A씨는...
[고현장] ‘실종자를 찾아라’…日, 슈퍼 태풍 속 노인 ‘긴급 구조’
[고현장] ‘실종자를 찾아라’…日, 슈퍼 태풍 속 노인 ‘긴급 구조’
초대형 태풍 제21호 란이 일본 열도를 통과해 태평양으로 빠져나갔습니다. 태풍 란은 곳에 따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 전문가 “트럼프 ‘北 완전파괴’ 발언은 대량학살 위협” ISSUE
입력 2017.09.27 (00:34) | 수정 2017.09.27 (00:36) 인터넷 뉴스
美 전문가 “트럼프 ‘北 완전파괴’ 발언은 대량학살 위협”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한 '완전 파괴'를 담은 유엔 총회 연설은 북한에 대해 대량학살을 저지르겠다고 공공연하고 명백하게 위협한 것이라는 미 전문가들의 주장이 제기됐다.

예일대 제노사이드연구소의 벤 키어넌과 데이비드 사이먼은 오늘 워싱턴포스트(WP)에 '도널드 트럼프가 제노사이드를 저지르겠다고 위협했다. 북한에 대한 그의 발언은 국제법 위반의 행동들을 포함한다'는 공동 명의의 글을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유엔 연설이 공격성과 호전성, 다자주의보다는 미 주권에 대한 강조 등으로 주목받았다"고 지적하면서 자국과 미 동맹의 보호를 위해서라면 북한을 '완전파괴'할 수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유엔 총회 발언을 문제 삼았다.

특히 이들은 "북한을 '완전파괴'하겠다는 위협을 행동으로 옮긴다면 2,500만 명이 넘는 북한인들이 필연적으로 대량 죽음에 이르게 된다"며 "이는 1948년 발효된 유엔 제노사이드협약의 직접적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북한도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2375호 결의안 채택 이후 미국과 일본을 상대로 유사한 제노사이드 위협을 했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미국과 북한은 모두 제노사이드 조약의 조항을 포함한 국제법에 구속받는다"며 "이 조약에 서명한 국가의 지도자들이 국제형사법의 핵심 요소를 조롱하는 것은 전례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 美 전문가 “트럼프 ‘北 완전파괴’ 발언은 대량학살 위협”
    • 입력 2017.09.27 (00:34)
    • 수정 2017.09.27 (00:36)
    인터넷 뉴스
美 전문가 “트럼프 ‘北 완전파괴’ 발언은 대량학살 위협”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한 '완전 파괴'를 담은 유엔 총회 연설은 북한에 대해 대량학살을 저지르겠다고 공공연하고 명백하게 위협한 것이라는 미 전문가들의 주장이 제기됐다.

예일대 제노사이드연구소의 벤 키어넌과 데이비드 사이먼은 오늘 워싱턴포스트(WP)에 '도널드 트럼프가 제노사이드를 저지르겠다고 위협했다. 북한에 대한 그의 발언은 국제법 위반의 행동들을 포함한다'는 공동 명의의 글을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유엔 연설이 공격성과 호전성, 다자주의보다는 미 주권에 대한 강조 등으로 주목받았다"고 지적하면서 자국과 미 동맹의 보호를 위해서라면 북한을 '완전파괴'할 수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유엔 총회 발언을 문제 삼았다.

특히 이들은 "북한을 '완전파괴'하겠다는 위협을 행동으로 옮긴다면 2,500만 명이 넘는 북한인들이 필연적으로 대량 죽음에 이르게 된다"며 "이는 1948년 발효된 유엔 제노사이드협약의 직접적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북한도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2375호 결의안 채택 이후 미국과 일본을 상대로 유사한 제노사이드 위협을 했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미국과 북한은 모두 제노사이드 조약의 조항을 포함한 국제법에 구속받는다"며 "이 조약에 서명한 국가의 지도자들이 국제형사법의 핵심 요소를 조롱하는 것은 전례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