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했다 돌아와 보니 살던 집이 없어졌어요"부산시 남구 문현동의 한 빌라에 살고 있던 A씨는...
[고현장] ‘실종자를 찾아라’…日, 슈퍼 태풍 속 노인 ‘긴급 구조’
[고현장] ‘실종자를 찾아라’…日, 슈퍼 태풍 속 노인 ‘긴급 구조’
초대형 태풍 제21호 란이 일본 열도를 통과해 태평양으로 빠져나갔습니다. 태풍 란은 곳에 따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멕시코 강진매몰자 수색 곧 중단…“한국 등 국제사회에 감사”
입력 2017.09.27 (00:40) | 수정 2017.09.27 (00:44) 인터넷 뉴스
멕시코 강진매몰자 수색 곧 중단…“한국 등 국제사회에 감사”
멕시코에서 규모 7.1의 강진 발생 일주일째인 26일(현지시간) 생존자 구조에 대한 희망이 점차 사그라지고 있다.

멕시코 재난 당국인 시민보호청은 전날 실종자 가족들과 협의를 거쳐 매몰 현장 4곳에서 생존자 수색 작업을 오는 28일까지만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구조대가 매몰 현장에서 추가로 시신을 수습하고 있으나 현실적으로 매몰자가 생존할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지난 19일 발생한 규모 7.1의 강진으로 인한 사망자는 331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192명은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발생했다. 파손된 주택은 1만1천 채에 달한다.

실종자는 43명으로, 이 중 멕시코시티 로마 지역에 있는 사무실 건물이 붕괴하면서 40명이 매몰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러나 멕시코는 강진의 후유증을 극복하면서 점차 일상을 되찾고 있다.

멕시코시티 시내 곳곳에서는 여느 때처럼 몰려나온 차량 탓에 교통정체가 빚어지고, 강진 피해를 본 6개 주에 있는 4만4천 개의 학교가 이날부터 수업을 재개했다. 멕시코시티에 있는 8천 개의 공·사립 학교 중 676개교도 문을 열었다.

멕시코 정부는 강진 피해 규모를 본격적으로 집계하기 시작했다. 수도 멕시코시티에서만 500채의 건물의 파손 정도가 심해 해체하거나 개보수해야 한다.

멕시코시티 시 정부는 재건축 대출과 월 3천 페소에 달하는 이재민 임시 주거비 지원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멕시코 정부는 강진 사태 속에 도움을 준 국제사회에 사의를 표명했다.
외교부는 이날 낸 성명에서 한국을 비롯한 지원 국가명을 일일 거론하면서 "지난 7일과 19일 발생한 강진 이후 즉각적인 지원과 연대를 보내준 국제사회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멕시코는 이달 들어 발생한 두 차례의 강진 이후 유엔과 유럽연합(EU)을 비롯해 한국 등 23개국으로부터 기술적·물질적 지원을 받았다. 국제사회는 501명의 구조대원과 32마리의 구조견, 인도적 구호 물품 등을 멕시코로 보냈다.
  • 멕시코 강진매몰자 수색 곧 중단…“한국 등 국제사회에 감사”
    • 입력 2017.09.27 (00:40)
    • 수정 2017.09.27 (00:44)
    인터넷 뉴스
멕시코 강진매몰자 수색 곧 중단…“한국 등 국제사회에 감사”
멕시코에서 규모 7.1의 강진 발생 일주일째인 26일(현지시간) 생존자 구조에 대한 희망이 점차 사그라지고 있다.

멕시코 재난 당국인 시민보호청은 전날 실종자 가족들과 협의를 거쳐 매몰 현장 4곳에서 생존자 수색 작업을 오는 28일까지만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구조대가 매몰 현장에서 추가로 시신을 수습하고 있으나 현실적으로 매몰자가 생존할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지난 19일 발생한 규모 7.1의 강진으로 인한 사망자는 331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192명은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발생했다. 파손된 주택은 1만1천 채에 달한다.

실종자는 43명으로, 이 중 멕시코시티 로마 지역에 있는 사무실 건물이 붕괴하면서 40명이 매몰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러나 멕시코는 강진의 후유증을 극복하면서 점차 일상을 되찾고 있다.

멕시코시티 시내 곳곳에서는 여느 때처럼 몰려나온 차량 탓에 교통정체가 빚어지고, 강진 피해를 본 6개 주에 있는 4만4천 개의 학교가 이날부터 수업을 재개했다. 멕시코시티에 있는 8천 개의 공·사립 학교 중 676개교도 문을 열었다.

멕시코 정부는 강진 피해 규모를 본격적으로 집계하기 시작했다. 수도 멕시코시티에서만 500채의 건물의 파손 정도가 심해 해체하거나 개보수해야 한다.

멕시코시티 시 정부는 재건축 대출과 월 3천 페소에 달하는 이재민 임시 주거비 지원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멕시코 정부는 강진 사태 속에 도움을 준 국제사회에 사의를 표명했다.
외교부는 이날 낸 성명에서 한국을 비롯한 지원 국가명을 일일 거론하면서 "지난 7일과 19일 발생한 강진 이후 즉각적인 지원과 연대를 보내준 국제사회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멕시코는 이달 들어 발생한 두 차례의 강진 이후 유엔과 유럽연합(EU)을 비롯해 한국 등 23개국으로부터 기술적·물질적 지원을 받았다. 국제사회는 501명의 구조대원과 32마리의 구조견, 인도적 구호 물품 등을 멕시코로 보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