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태풍 ‘란’ 영향, 쓰러지고 찢기고…강풍 피해 속출
태풍 ‘란’ 영향, 쓰러지고 찢기고…강풍 피해 속출
일본으로 가고있는 태풍 란의 영향으로 남부지방 곳곳에서 강풍피해가 속출했습니다. 남부지방의 강풍은...
[K스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논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사과
영화배우 한고은이 한일관 대표가 최시원 가족의 반려견에 물린 뒤 패혈증으로 숨진 사건과 관련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지리산 산악구조대’…단풍철 등산객 안전을 지켜라!
입력 2017.10.13 (07:40) | 수정 2017.10.13 (07:52)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지리산 산악구조대’…단풍철 등산객 안전을 지켜라!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늘해진 가을 기운에, 단풍이 본격적으로 물들기 시작하면서, 등산 인파도 이제 곧 절정으로 치닫을 기셉니다.

문제는 그만큼 산악사고도 늘어난다는 것인데요, 등산객들의 안전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는 지리산 119 산악구조대를 이정하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험난한 지리산 중턱, 다리가 부러진 한 등반객이 긴급 출동한 헬기의 바구니를 타고 병원으로 옮겨집니다.

<녹취> "구조출동, 구조출동."

지난 10년 동안 지리산 등산객들의 안전을 지켜온 '119 산악구조대' 김종학 대원, 계곡과 절벽을 오가며 구조했던 아찔한 순간들을 생각할 때마다 잠시도 긴장을 늦출 수 없습니다.

<인터뷰> 김종학(산청소방서 산악구조대) : "들것으로 들고 내려올 때 다칠 위험도 많고, 잘못하면 넘어져서 절벽으로 추락할 위험도 있죠."

예기치 못한 사고에 대비해 인명 구조견 훈련에서부터 수직 벽을 끝없이 오르내리는 '암벽등반' 훈련도 '산악구조대' 의 일상입니다.

특히 단풍으로 물들고 있는 등산길은 언제라도 생사의 갈림길로 돌변할 수 있습니다.

전체 산악구조의 25%가 9월과 10월, 가을철에 집중해서 발생합니다.

<인터뷰> 박용윤(산청소방서 산악구조대) : "(가을에는) 단풍이라는 볼거리가 있기 때문에 산행하는 사람이 많고, 특히 산악회 등 단체로 등산하는 사람이 많아서…."

산악구조대원들은 조난자들의 생명을 지킨다는 사명감으로, 오늘도 사고 현장으로 달려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하입니다.
  • ‘지리산 산악구조대’…단풍철 등산객 안전을 지켜라!
    • 입력 2017.10.13 (07:40)
    • 수정 2017.10.13 (07:52)
    뉴스광장
‘지리산 산악구조대’…단풍철 등산객 안전을 지켜라!
<앵커 멘트>

서늘해진 가을 기운에, 단풍이 본격적으로 물들기 시작하면서, 등산 인파도 이제 곧 절정으로 치닫을 기셉니다.

문제는 그만큼 산악사고도 늘어난다는 것인데요, 등산객들의 안전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는 지리산 119 산악구조대를 이정하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험난한 지리산 중턱, 다리가 부러진 한 등반객이 긴급 출동한 헬기의 바구니를 타고 병원으로 옮겨집니다.

<녹취> "구조출동, 구조출동."

지난 10년 동안 지리산 등산객들의 안전을 지켜온 '119 산악구조대' 김종학 대원, 계곡과 절벽을 오가며 구조했던 아찔한 순간들을 생각할 때마다 잠시도 긴장을 늦출 수 없습니다.

<인터뷰> 김종학(산청소방서 산악구조대) : "들것으로 들고 내려올 때 다칠 위험도 많고, 잘못하면 넘어져서 절벽으로 추락할 위험도 있죠."

예기치 못한 사고에 대비해 인명 구조견 훈련에서부터 수직 벽을 끝없이 오르내리는 '암벽등반' 훈련도 '산악구조대' 의 일상입니다.

특히 단풍으로 물들고 있는 등산길은 언제라도 생사의 갈림길로 돌변할 수 있습니다.

전체 산악구조의 25%가 9월과 10월, 가을철에 집중해서 발생합니다.

<인터뷰> 박용윤(산청소방서 산악구조대) : "(가을에는) 단풍이라는 볼거리가 있기 때문에 산행하는 사람이 많고, 특히 산악회 등 단체로 등산하는 사람이 많아서…."

산악구조대원들은 조난자들의 생명을 지킨다는 사명감으로, 오늘도 사고 현장으로 달려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하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