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故 이복순·하복향 할머니, 뒤늦게 드러난 위안부 진실
故 이복순·하복향 할머니, 뒤늦게 되찾은 위안부 진실
2차 대전 당시 일본군이 남태평양의 머나먼 섬에 까지 조선인 위안부를 대거 동원한 사실이...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이용객은 많은데 정산을 해보면 항상 적자가 났습니다."부산에 사는 A씨는 몇 개월 전 자신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발목 수술받은 오타니, 3개월 후 정상훈련 전망
입력 2017.10.13 (09:13) | 수정 2017.10.13 (09:15) 연합뉴스
발목 수술받은 오타니, 3개월 후 정상훈련 전망
일본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3·닛폰햄 파이터스)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진출 도전에 앞서 발목 수술을 받았다.

닛폰햄 구단에 따르면 오타니는 12일 일본 도쿄의 한 병원에서 오른발 관절에 통증을 일으켜온 삼각 뼈 제거 수술을 받았다.

구단은 "수술은 무사히 끝났다"면서 "오타니는 앞으로 병원에서 재활 훈련을 하고 2∼3주 후에 퇴원할 예정이다"라고 알렸다.

오타니는 퇴원 후 구단 2군 캠프에서 재활 운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투·타에서 정상적으로 플레이할 때까지는 약 3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구단은 전망했다.

프로 무대에서도 투수와 타자를 병행하며 기량을 뽐내온 오타니는 올해에는 오른발목과 왼 허벅지 근육을 잇달아 다쳐 정상적으로 시즌을 치르지 못했다.

타자로는 타율 0.332에 8홈런 31타점을 기록했으나 투수로는 5경기에 등판해 3승 2패, 평균자책점 3.20의 성적을 내는 데 그쳤다.

오타니는 이번 비시즌 기간에 포스팅 시스템(비공개 경쟁입찰)을 통해 메이저리그에 진출할 것이 유력시되고 있다.

오타니는 수술을 앞둔 지난 11일 구단을 통해 "완전한 상태에서 새로운 시즌을 맞이하기 위해 공식 경기 종료 직후에 수술을 받게 됐다"면서 "제 기량을 보여줄 수 있게 수술 후 재활과 훈련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 발목 수술받은 오타니, 3개월 후 정상훈련 전망
    • 입력 2017.10.13 (09:13)
    • 수정 2017.10.13 (09:15)
    연합뉴스
발목 수술받은 오타니, 3개월 후 정상훈련 전망
일본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3·닛폰햄 파이터스)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진출 도전에 앞서 발목 수술을 받았다.

닛폰햄 구단에 따르면 오타니는 12일 일본 도쿄의 한 병원에서 오른발 관절에 통증을 일으켜온 삼각 뼈 제거 수술을 받았다.

구단은 "수술은 무사히 끝났다"면서 "오타니는 앞으로 병원에서 재활 훈련을 하고 2∼3주 후에 퇴원할 예정이다"라고 알렸다.

오타니는 퇴원 후 구단 2군 캠프에서 재활 운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투·타에서 정상적으로 플레이할 때까지는 약 3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구단은 전망했다.

프로 무대에서도 투수와 타자를 병행하며 기량을 뽐내온 오타니는 올해에는 오른발목과 왼 허벅지 근육을 잇달아 다쳐 정상적으로 시즌을 치르지 못했다.

타자로는 타율 0.332에 8홈런 31타점을 기록했으나 투수로는 5경기에 등판해 3승 2패, 평균자책점 3.20의 성적을 내는 데 그쳤다.

오타니는 이번 비시즌 기간에 포스팅 시스템(비공개 경쟁입찰)을 통해 메이저리그에 진출할 것이 유력시되고 있다.

오타니는 수술을 앞둔 지난 11일 구단을 통해 "완전한 상태에서 새로운 시즌을 맞이하기 위해 공식 경기 종료 직후에 수술을 받게 됐다"면서 "제 기량을 보여줄 수 있게 수술 후 재활과 훈련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