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케네디 암살’ 미스터리 풀리나? ‘JFK 파일’ 이번 주 밀봉 해제
‘케네디 암살’ 미스터리 풀리나? ‘JFK 파일’ 이번 주 밀봉 해제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의 암살 관련 기밀문서 수천여 건이 이번 주 공개된다. 이번 정보 공개는...
[K스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논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논란
영화배우 한고은이 한일관 대표가 최시원 가족의 반려견에 물린 뒤 패혈증으로 숨진 사건과 관련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준PO 4차전 관전포인트…롯데 린드블럼과 NC의 도루
입력 2017.10.13 (09:29) | 수정 2017.10.13 (09:37) 연합뉴스
준PO 4차전 관전포인트…롯데 린드블럼과 NC의 도루
13일 오후 6시 30분 경남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리는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준PO) 4차전의 관전 포인트 중 하나는 NC의 기동력이다.

롯데 선발 조쉬 린드블럼을 맞아 NC의 발야구가 또 통할까가 관심사다.

NC는 지난 8일 준PO 1차전에서 린드블럼이 마운드를 지킨 6이닝 동안 두 차례 도루에 성공했다.

특히 1-0이던 4회 2사 후 좌전 안타로 출루한 모창민은 후속 박석민의 타석 때 2루를 훔친 뒤 권희동의 우전 안타 때 홈을 찍어 2-0으로 앞서가는 중요한 점수를 뺐다.

린드블럼의 투구 폼이 크고, 퀵 모션이 느린 점을 간파한 NC가 경기 주도권을 잡는 주요한 전략으로 도루를 택한 것이다.

롯데 쪽에서도 린드블럼의 퀵 모션 시간이 1.7∼1.8초로 느리다는 점을 잘 안다. 팀에서 강조하는 투수들의 퀵 모션 타이밍은 대략 1.3초 정도다.

NC는 당시 1회 선취점도 2루타로 출루한 톱타자 박민우의 과감한 홈 쇄도로 얻었다. 박민우는 2사 3루에서 재비어 스크럭스 타석 때 린드블럼의 폭투가 나오자 홈을 파고들어 간발의 차로 세이프됐다.

준PO 1차전에서 재미를 본 NC는 계속 기동력을 살릴 가능성이 크다.

배수진을 치고 단일 시리즈에서 두 번째로 NC를 맞이하는 린드블럼과 강민호 롯데 배터리도 이 점에 유념해 더욱 주자 견제에 신경 쓸 것으로 예상된다.

김경문 NC 감독은 활발한 발야구를 두고 "코치와 선수들이 잘 해내고 있다"며 벤치의 사인보다 코치와 주자의 순간적인 재치에 따른 결과라고 언급했다.

린드블럼의 퀵 모션과 포수 강민호의 주자 견제 사인 등을 면밀하게 파악해 2루로 뛰어야 할 순간을 1루 주루코치와 주자가 잘 파악했다는 설명이다.

발 야구의 효과를 잘 알지만, NC는 도루에 신중하게 접근할 생각이다.

NC의 한 관계자는 "야구팬이나 시청자들도 강민호의 주자 견제 '버릇'을 알 정도라면, 직접 그라운드에서 맞붙는 양 팀 관계자들은 더욱 잘 아는 것 아니겠냐"면서 "롯데 배터리가 도리어 허술한 주자 견제 모양새로 '덫'을 판 채 우리 주자들이 뛰기만을 기다릴 수도 있어 무턱대고 뛸 수도 없다"고 강조했다.

작은 실수를 절대 용납하지 않는 단기전의 특성상 도루사, 주루사 1개가 전체 분위기를 망칠 수도 있기에 위험이 큰 도루보다는 한 베이스를 더 가는 적극적인 주루가 경기를 안정적으로 풀어가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준PO 3경기에서 NC가 4차례, 롯데가 2차례 도루에 성공했다. 도루사는 한 번도 나오지 않았다.
  • 준PO 4차전 관전포인트…롯데 린드블럼과 NC의 도루
    • 입력 2017.10.13 (09:29)
    • 수정 2017.10.13 (09:37)
    연합뉴스
준PO 4차전 관전포인트…롯데 린드블럼과 NC의 도루
13일 오후 6시 30분 경남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리는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준PO) 4차전의 관전 포인트 중 하나는 NC의 기동력이다.

롯데 선발 조쉬 린드블럼을 맞아 NC의 발야구가 또 통할까가 관심사다.

NC는 지난 8일 준PO 1차전에서 린드블럼이 마운드를 지킨 6이닝 동안 두 차례 도루에 성공했다.

특히 1-0이던 4회 2사 후 좌전 안타로 출루한 모창민은 후속 박석민의 타석 때 2루를 훔친 뒤 권희동의 우전 안타 때 홈을 찍어 2-0으로 앞서가는 중요한 점수를 뺐다.

린드블럼의 투구 폼이 크고, 퀵 모션이 느린 점을 간파한 NC가 경기 주도권을 잡는 주요한 전략으로 도루를 택한 것이다.

롯데 쪽에서도 린드블럼의 퀵 모션 시간이 1.7∼1.8초로 느리다는 점을 잘 안다. 팀에서 강조하는 투수들의 퀵 모션 타이밍은 대략 1.3초 정도다.

NC는 당시 1회 선취점도 2루타로 출루한 톱타자 박민우의 과감한 홈 쇄도로 얻었다. 박민우는 2사 3루에서 재비어 스크럭스 타석 때 린드블럼의 폭투가 나오자 홈을 파고들어 간발의 차로 세이프됐다.

준PO 1차전에서 재미를 본 NC는 계속 기동력을 살릴 가능성이 크다.

배수진을 치고 단일 시리즈에서 두 번째로 NC를 맞이하는 린드블럼과 강민호 롯데 배터리도 이 점에 유념해 더욱 주자 견제에 신경 쓸 것으로 예상된다.

김경문 NC 감독은 활발한 발야구를 두고 "코치와 선수들이 잘 해내고 있다"며 벤치의 사인보다 코치와 주자의 순간적인 재치에 따른 결과라고 언급했다.

린드블럼의 퀵 모션과 포수 강민호의 주자 견제 사인 등을 면밀하게 파악해 2루로 뛰어야 할 순간을 1루 주루코치와 주자가 잘 파악했다는 설명이다.

발 야구의 효과를 잘 알지만, NC는 도루에 신중하게 접근할 생각이다.

NC의 한 관계자는 "야구팬이나 시청자들도 강민호의 주자 견제 '버릇'을 알 정도라면, 직접 그라운드에서 맞붙는 양 팀 관계자들은 더욱 잘 아는 것 아니겠냐"면서 "롯데 배터리가 도리어 허술한 주자 견제 모양새로 '덫'을 판 채 우리 주자들이 뛰기만을 기다릴 수도 있어 무턱대고 뛸 수도 없다"고 강조했다.

작은 실수를 절대 용납하지 않는 단기전의 특성상 도루사, 주루사 1개가 전체 분위기를 망칠 수도 있기에 위험이 큰 도루보다는 한 베이스를 더 가는 적극적인 주루가 경기를 안정적으로 풀어가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준PO 3경기에서 NC가 4차례, 롯데가 2차례 도루에 성공했다. 도루사는 한 번도 나오지 않았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