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금융감독원이 가족을 납치했다고 속이며 돈을 요구하는 '납치빙자형' 보이스피싱범의 목소리...
‘무서운 10대’, 이쯤 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무서운 10대’, 이쯤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학교폭력이 갈수록 흉포화하는 가운데 지난달 대전의 한중학교에서는 중학생들이 친구의 손과 발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靑 “세월호 최초 보고 9시30분…추후 10시로 변경”
입력 2017.10.13 (09:32) | 수정 2017.10.13 (10:02)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靑 “세월호 최초 보고 9시30분…추후 10시로 변경”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가 세월호 관련 문건을 조작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세월호 사고 당시 대통령 첫 보고 시점을 수정했고, 위기관리 매뉴얼을 임의로 바꾼 정황이 드러났다고 청와대가 주장했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세월호 사고 관련 조작 의혹이 있는 박근혜 정부 문건과 파일을 발견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사고 당일 박 전 대통령이 최초 상황 보고를 받은 시점이 지난 정부가 밝혔던 오전 10시가 아닌 실제는 오전 9시30분이었는데, 6개월 후 수정 보고서에서 오전 10시로 바꿨다는 겁니다.

<녹취> 임종석(대통령 비서실장) : "보고 시점과 대통령의 첫 지시 사이의 시간 간격을 줄이려는 의도로 밖에 볼 수 없는 대목입니다."

청와대 위기관리 기본지침을 불법 변경했다는 의혹도 제기했습니다.

국가안보실장이 국가 위기 종합관리 업무를 수행하도록 돼있는 당초 지침을, 공식 변경 절차 없이 재난 분야는 안전행정부 장관 담당으로 바꿨다는 겁니다.

임 실장은 당시 김기춘 비서실장이 국가안보실은 재난컨트롤 타워가 아니라고 말한 것에 맞춰 사후 조작이 이뤄진 것이라며 수사의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임종석(대통령 비서실장) : "가장 참담한 국정농단의 표본적 사례라고보고 반드시 진실을 밝히고 바로잡아야 한다고 생각해서.."

청와대는 지난 정부 청와대 관계자 등에게 보고 시점 수정 경위 등을 확인하지는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靑 “세월호 최초 보고 9시30분…추후 10시로 변경”
    • 입력 2017.10.13 (09:32)
    • 수정 2017.10.13 (10:02)
    930뉴스
靑 “세월호 최초 보고 9시30분…추후 10시로 변경”
<앵커 멘트>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가 세월호 관련 문건을 조작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세월호 사고 당시 대통령 첫 보고 시점을 수정했고, 위기관리 매뉴얼을 임의로 바꾼 정황이 드러났다고 청와대가 주장했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세월호 사고 관련 조작 의혹이 있는 박근혜 정부 문건과 파일을 발견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사고 당일 박 전 대통령이 최초 상황 보고를 받은 시점이 지난 정부가 밝혔던 오전 10시가 아닌 실제는 오전 9시30분이었는데, 6개월 후 수정 보고서에서 오전 10시로 바꿨다는 겁니다.

<녹취> 임종석(대통령 비서실장) : "보고 시점과 대통령의 첫 지시 사이의 시간 간격을 줄이려는 의도로 밖에 볼 수 없는 대목입니다."

청와대 위기관리 기본지침을 불법 변경했다는 의혹도 제기했습니다.

국가안보실장이 국가 위기 종합관리 업무를 수행하도록 돼있는 당초 지침을, 공식 변경 절차 없이 재난 분야는 안전행정부 장관 담당으로 바꿨다는 겁니다.

임 실장은 당시 김기춘 비서실장이 국가안보실은 재난컨트롤 타워가 아니라고 말한 것에 맞춰 사후 조작이 이뤄진 것이라며 수사의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임종석(대통령 비서실장) : "가장 참담한 국정농단의 표본적 사례라고보고 반드시 진실을 밝히고 바로잡아야 한다고 생각해서.."

청와대는 지난 정부 청와대 관계자 등에게 보고 시점 수정 경위 등을 확인하지는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