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 “경악·철저 수사”…한국 “국감 물타기”
입력 2017.10.13 (09:33) 수정 2017.10.13 (10:02)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민주 “경악·철저 수사”…한국 “국감 물타기”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청와대의 발표에 여야 정치권은 엇갈린 반응을 내놨습니다.

여당은 경악을 금치 못하겠다며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고, 야당은 국감 물타기다, 진상 규명이 필요하다 등 온도차를 보였습니다.

이어서 곽희섭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박근혜 정부의 세월호 관련 해명이 모두 거짓으로 드러났다며 분노가 치민다고 논평했습니다.

<녹취> 김현(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책임을 모면하기 위해 술수나 부리는 박근혜 정부의 도덕성에 경악을 금할 길이 없습니다."

박근혜 정부가 국민과 세월호 유가족을 속였다며 철저한 진상 조사를 통한 책임자 엄벌을 촉구했습니다.

국민의당도 조작 의혹이 사실이라면 용서받을 수 없는 일이라며 진실 규명을 요구했습니다.

재발 방지를 위해 제왕적 대통령제를 바꾸는 등 권력분산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바른정당은 충격적이라면서도 당시 청와대의 해명과 중립적인 확인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박 전 대통령 구속 연장 결정과 국감 시작에 맞춘 정치 공작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정태옥(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 "국감 이슈를 덮기 위해 쟁여 놓았던 문건을 터뜨려 물타기를 시도한 것이라 생각할 수 밖에 없다"

특히 9시 31분 안행부의 청와대 최초 보고와 10시 전후 대통령 보고 시점은 당시 총리 등이 밝힌 내용이라며 새로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 민주 “경악·철저 수사”…한국 “국감 물타기”
    • 입력 2017.10.13 (09:33)
    • 수정 2017.10.13 (10:02)
    930뉴스
민주 “경악·철저 수사”…한국 “국감 물타기”
<앵커 멘트>

청와대의 발표에 여야 정치권은 엇갈린 반응을 내놨습니다.

여당은 경악을 금치 못하겠다며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고, 야당은 국감 물타기다, 진상 규명이 필요하다 등 온도차를 보였습니다.

이어서 곽희섭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박근혜 정부의 세월호 관련 해명이 모두 거짓으로 드러났다며 분노가 치민다고 논평했습니다.

<녹취> 김현(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책임을 모면하기 위해 술수나 부리는 박근혜 정부의 도덕성에 경악을 금할 길이 없습니다."

박근혜 정부가 국민과 세월호 유가족을 속였다며 철저한 진상 조사를 통한 책임자 엄벌을 촉구했습니다.

국민의당도 조작 의혹이 사실이라면 용서받을 수 없는 일이라며 진실 규명을 요구했습니다.

재발 방지를 위해 제왕적 대통령제를 바꾸는 등 권력분산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바른정당은 충격적이라면서도 당시 청와대의 해명과 중립적인 확인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박 전 대통령 구속 연장 결정과 국감 시작에 맞춘 정치 공작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정태옥(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 "국감 이슈를 덮기 위해 쟁여 놓았던 문건을 터뜨려 물타기를 시도한 것이라 생각할 수 밖에 없다"

특히 9시 31분 안행부의 청와대 최초 보고와 10시 전후 대통령 보고 시점은 당시 총리 등이 밝힌 내용이라며 새로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