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금융감독원이 가족을 납치했다고 속이며 돈을 요구하는 '납치빙자형' 보이스피싱범의 목소리...
‘무서운 10대’, 이쯤 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무서운 10대’, 이쯤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학교폭력이 갈수록 흉포화하는 가운데 지난달 대전의 한중학교에서는 중학생들이 친구의 손과 발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군 사이버사는 불법사찰…국정원은 전교조 와해
입력 2017.10.13 (09:38) | 수정 2017.10.13 (10:02)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군 사이버사는 불법사찰…국정원은 전교조 와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명박 정부 때 군 사이버사령부가 정치인과 연예인, 작가까지 동향을 파악해 청와대에 보고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당시 국정원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에 대한 '특수공작'을 벌였습니다.

이석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011년 10월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가수 이효리 씨가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하나 올렸습니다.

세상에 불만이 있다면 투표하라는 이 글은 즉각 청와대에 보고됐습니다.

그 다음 달에는 사재 천5백억 원으로 공익재단을 만든 안철수 당시 원장 동향이 보고됐습니다.

보고 주체는 국군 사이버사령부였다고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은 밝혔습니다.

2011년 1월부터 2년 가까이 동향을 파악한 대상은 문재인 당시 노무현 재단 이사장, 홍준표 의원 등 정치인과 김제동 씨, MC몽, 이외수 씨 등 33명입니다.

군 사이버사령부의 민간인 동향 파악은 불법입니다.

그 해 5월 한 학부모 단체는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소속 교사들에게 조합 탈퇴를 요청하는 편지를 보냅니다.

열흘 정도 지난 시점에 한 포털 사이트 토론장에서 '양심교사'라는 필명의 교사가 폭탄선언을 합니다.

해당 편지에 감명받았다며 전교조를 탈퇴하겠다는 겁니다.

큰 반향을 일으켰던 이 사건은 국가정보원의 전교조 와해 공작이었습니다.

국정원 개혁위원회는 당시 국정원 요원들은 IP 추적 방지 프로그램까지 사용했다고 밝혔습니다.

관련 자료를 넘겨받은 검찰은 학부모 단체가 편지 발송에 사용한 3천여만 원이 국정원 예산이었는지 여부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이석재입니다.
  • 군 사이버사는 불법사찰…국정원은 전교조 와해
    • 입력 2017.10.13 (09:38)
    • 수정 2017.10.13 (10:02)
    930뉴스
군 사이버사는 불법사찰…국정원은 전교조 와해
<앵커 멘트>

이명박 정부 때 군 사이버사령부가 정치인과 연예인, 작가까지 동향을 파악해 청와대에 보고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당시 국정원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에 대한 '특수공작'을 벌였습니다.

이석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011년 10월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가수 이효리 씨가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하나 올렸습니다.

세상에 불만이 있다면 투표하라는 이 글은 즉각 청와대에 보고됐습니다.

그 다음 달에는 사재 천5백억 원으로 공익재단을 만든 안철수 당시 원장 동향이 보고됐습니다.

보고 주체는 국군 사이버사령부였다고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은 밝혔습니다.

2011년 1월부터 2년 가까이 동향을 파악한 대상은 문재인 당시 노무현 재단 이사장, 홍준표 의원 등 정치인과 김제동 씨, MC몽, 이외수 씨 등 33명입니다.

군 사이버사령부의 민간인 동향 파악은 불법입니다.

그 해 5월 한 학부모 단체는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소속 교사들에게 조합 탈퇴를 요청하는 편지를 보냅니다.

열흘 정도 지난 시점에 한 포털 사이트 토론장에서 '양심교사'라는 필명의 교사가 폭탄선언을 합니다.

해당 편지에 감명받았다며 전교조를 탈퇴하겠다는 겁니다.

큰 반향을 일으켰던 이 사건은 국가정보원의 전교조 와해 공작이었습니다.

국정원 개혁위원회는 당시 국정원 요원들은 IP 추적 방지 프로그램까지 사용했다고 밝혔습니다.

관련 자료를 넘겨받은 검찰은 학부모 단체가 편지 발송에 사용한 3천여만 원이 국정원 예산이었는지 여부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이석재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