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태풍 ‘란’ 영향, 쓰러지고 찢기고…강풍 피해 속출
태풍 ‘란’ 영향, 쓰러지고 찢기고…강풍 피해 속출
일본으로 가고있는 태풍 란의 영향으로 남부지방 곳곳에서 강풍피해가 속출했습니다. 남부지방의 강풍은...
[K스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논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사과
영화배우 한고은이 한일관 대표가 최시원 가족의 반려견에 물린 뒤 패혈증으로 숨진 사건과 관련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유럽, 이번엔 ‘발암물질 매트리스’ 파문
입력 2017.10.13 (09:40) | 수정 2017.10.13 (10:02)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유럽, 이번엔 ‘발암물질 매트리스’ 파문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럽에서는 살충제 오염 달걀에 이어, 이번엔 발암 물질이 든 매트리스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매트리스나 차량 시트, 베개의 주 원료로 쓰이는 물질에 허용치의 수백배에 이르는 발암물질이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베를린 이민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창고 안에 침대 매트리스가 가득 쌓여있습니다.

발암 물질인 디클로로벤젠이 들어있을 것으로 추정돼 판매가 중단된 매트리습니다.

디클로로벤젠은 피부와 호흡기 점막을 자극해 염증과 알레르기를 일으키고, 암까지 일으킬 수 있는 물질입니다.

<인터뷰> 라이너 바이스키르헨(독일 라인란트주 제품검사기관 대변인) : "호흡기를 자극하고, 다른 증상은 물론 암을 유발할 수 있는 물질입니다."

독일 화학업체인 바스프는 지난 한 달간 생산한 TDI 라는 물질에, 디클로로벤젠이 과도하게 들어간 사실이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디클로로벤젠의 허용 기준치는 3ppm에 불과하지만, 문제가 된 TDI 속 농도는 수 백ppm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TDI는 매트리스나 차량시트, 베개 등에 쓰이는 폴리우레탄의 주 원료입니다.

바스프 측은 즉각 회수에 들어갔지만, 이미 제품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TDI 2천 5백 톤의 행방은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울리히 라이펠트(매트리스 제조업체 협회) :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해 우리가 알아야 하는 정보가 너무 부족해 절망적입니다."

독일과 벨기에 등의 매트리스 업체가 리콜을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이 원료가 미국에도 수출된 것으로 확인돼 집단 소송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 유럽, 이번엔 ‘발암물질 매트리스’ 파문
    • 입력 2017.10.13 (09:40)
    • 수정 2017.10.13 (10:02)
    930뉴스
유럽, 이번엔 ‘발암물질 매트리스’ 파문
<앵커 멘트>

유럽에서는 살충제 오염 달걀에 이어, 이번엔 발암 물질이 든 매트리스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매트리스나 차량 시트, 베개의 주 원료로 쓰이는 물질에 허용치의 수백배에 이르는 발암물질이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베를린 이민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창고 안에 침대 매트리스가 가득 쌓여있습니다.

발암 물질인 디클로로벤젠이 들어있을 것으로 추정돼 판매가 중단된 매트리습니다.

디클로로벤젠은 피부와 호흡기 점막을 자극해 염증과 알레르기를 일으키고, 암까지 일으킬 수 있는 물질입니다.

<인터뷰> 라이너 바이스키르헨(독일 라인란트주 제품검사기관 대변인) : "호흡기를 자극하고, 다른 증상은 물론 암을 유발할 수 있는 물질입니다."

독일 화학업체인 바스프는 지난 한 달간 생산한 TDI 라는 물질에, 디클로로벤젠이 과도하게 들어간 사실이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디클로로벤젠의 허용 기준치는 3ppm에 불과하지만, 문제가 된 TDI 속 농도는 수 백ppm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TDI는 매트리스나 차량시트, 베개 등에 쓰이는 폴리우레탄의 주 원료입니다.

바스프 측은 즉각 회수에 들어갔지만, 이미 제품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TDI 2천 5백 톤의 행방은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울리히 라이펠트(매트리스 제조업체 협회) :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해 우리가 알아야 하는 정보가 너무 부족해 절망적입니다."

독일과 벨기에 등의 매트리스 업체가 리콜을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이 원료가 미국에도 수출된 것으로 확인돼 집단 소송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