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故 이복순·하복향 할머니, 뒤늦게 드러난 위안부 진실
故 이복순·하복향 할머니, 뒤늦게 되찾은 위안부 진실
2차 대전 당시 일본군이 남태평양의 머나먼 섬에 까지 조선인 위안부를 대거 동원한 사실이...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이용객은 많은데 정산을 해보면 항상 적자가 났습니다."부산에 사는 A씨는 몇 개월 전 자신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자유한국당 ‘靑 세월호 문건 발표’ 국정조사 추진
입력 2017.10.13 (09:46) | 수정 2017.10.13 (10:51) 인터넷 뉴스
자유한국당 ‘靑 세월호 문건 발표’ 국정조사 추진
자유한국당은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세월호 사고 당일 최초 보고 시점을 사후 조작했다는 청와대 발표와 관련, 국정조사를 추진하기로 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13일(오늘) 국감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세월호 관련 문건 발표 쇼는 정치공학적 행태로, 반드시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국정조사를 통해 청와대가 이번에 공개한 세월호 관련 문건은 물론, 박근혜 정부 청와대의 문건이 쏟아져 나오고 있는 이른바 '캐비닛'의 실체를 조사·검증하겠다는 것이다.

정 원내대표는 "국정조사가 이뤄진다면 (청와대) 현장 검증도 이뤄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정 원내대표는 국감대책회의에서 "청와대 비서실장이 확인·검증되지 않은 내용을 생중계로 브리핑한 것은 청와대의 물타기 의도로, 국정감사를 방해하려는 정치공작적 행태"라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특히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연장 여부 결정을 하루 앞두고 이뤄진 작태"라며 "박 전 대통령 구속을 연장하라는 직접적인 메시지와 강한 압박을 사법부에 보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원내대표는 또 "캐비닛에 있었다는 말 자체를 이해할 수는 없지만 전 정권의 문건이 발견됐다면 내부 검토를 거쳐 법률에 따라 국가기록원에 이관하면 되는 것"이라며 "많은 문건 중에 자신들의 정치적 의도나 입맛에 맞는 문건만 편집 또는 조작해 공개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주장했다.
  • 자유한국당 ‘靑 세월호 문건 발표’ 국정조사 추진
    • 입력 2017.10.13 (09:46)
    • 수정 2017.10.13 (10:51)
    인터넷 뉴스
자유한국당 ‘靑 세월호 문건 발표’ 국정조사 추진
자유한국당은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세월호 사고 당일 최초 보고 시점을 사후 조작했다는 청와대 발표와 관련, 국정조사를 추진하기로 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13일(오늘) 국감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세월호 관련 문건 발표 쇼는 정치공학적 행태로, 반드시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국정조사를 통해 청와대가 이번에 공개한 세월호 관련 문건은 물론, 박근혜 정부 청와대의 문건이 쏟아져 나오고 있는 이른바 '캐비닛'의 실체를 조사·검증하겠다는 것이다.

정 원내대표는 "국정조사가 이뤄진다면 (청와대) 현장 검증도 이뤄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정 원내대표는 국감대책회의에서 "청와대 비서실장이 확인·검증되지 않은 내용을 생중계로 브리핑한 것은 청와대의 물타기 의도로, 국정감사를 방해하려는 정치공작적 행태"라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특히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연장 여부 결정을 하루 앞두고 이뤄진 작태"라며 "박 전 대통령 구속을 연장하라는 직접적인 메시지와 강한 압박을 사법부에 보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원내대표는 또 "캐비닛에 있었다는 말 자체를 이해할 수는 없지만 전 정권의 문건이 발견됐다면 내부 검토를 거쳐 법률에 따라 국가기록원에 이관하면 되는 것"이라며 "많은 문건 중에 자신들의 정치적 의도나 입맛에 맞는 문건만 편집 또는 조작해 공개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주장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