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태풍 ‘란’ 영향, 쓰러지고 찢기고…강풍 피해 속출
태풍 ‘란’ 영향, 쓰러지고 찢기고…강풍 피해 속출
일본으로 가고있는 태풍 란의 영향으로 남부지방 곳곳에서 강풍피해가 속출했습니다. 남부지방의 강풍은...
[K스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논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사과
영화배우 한고은이 한일관 대표가 최시원 가족의 반려견에 물린 뒤 패혈증으로 숨진 사건과 관련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1,400미터 절벽의 中 스파이더맨 청소부
입력 2017.10.13 (09:46) | 수정 2017.10.13 (10:00)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1,400미터 절벽의 中 스파이더맨 청소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수려한 자연경관으로 이름난 후난 성 장자제는 지세가 험준해 경관지 곳곳에 버려진 쓰레기 처리가 쉽지 않은데요.

경관지 환경미화원들의 작업은 마치 스파이더맨의 활약을 방불케 합니다.

<리포트>

장자제 톈먼 산 국가 산림 공원에는 천4백 미터 높이에 유리로 된 절벽 길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하루 평균 수천 명의 관광객이 찾아오면서 매일 발생하는 쓰레기양도 만만치 않습니다.

유리 다리를 통해 절벽 곳곳에 버려진 쓰레기가 눈에 띕니다.

이 쓰레기들은 환경미화원들이 줄을 타고 내려가 일일이 손으로 주울 수밖에 없습니다.

<인터뷰> 관광객 : "정말 대단하고 용감하네요. 저는 여기에 서 있기만 해도 오금이 저린데 정말 힘든 일을 하고 있군요."

공원 관리소 측은 절벽 아래로 돌이라도 떨어지면 목숨까지 위협 받는 위험한 상황이 벌어진다며 관광객들에게 쓰레기를 함부로 버리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 1,400미터 절벽의 中 스파이더맨 청소부
    • 입력 2017.10.13 (09:46)
    • 수정 2017.10.13 (10:00)
    930뉴스
1,400미터 절벽의 中 스파이더맨 청소부
<앵커 멘트>

수려한 자연경관으로 이름난 후난 성 장자제는 지세가 험준해 경관지 곳곳에 버려진 쓰레기 처리가 쉽지 않은데요.

경관지 환경미화원들의 작업은 마치 스파이더맨의 활약을 방불케 합니다.

<리포트>

장자제 톈먼 산 국가 산림 공원에는 천4백 미터 높이에 유리로 된 절벽 길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하루 평균 수천 명의 관광객이 찾아오면서 매일 발생하는 쓰레기양도 만만치 않습니다.

유리 다리를 통해 절벽 곳곳에 버려진 쓰레기가 눈에 띕니다.

이 쓰레기들은 환경미화원들이 줄을 타고 내려가 일일이 손으로 주울 수밖에 없습니다.

<인터뷰> 관광객 : "정말 대단하고 용감하네요. 저는 여기에 서 있기만 해도 오금이 저린데 정말 힘든 일을 하고 있군요."

공원 관리소 측은 절벽 아래로 돌이라도 떨어지면 목숨까지 위협 받는 위험한 상황이 벌어진다며 관광객들에게 쓰레기를 함부로 버리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