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태풍 ‘란’ 영향, 쓰러지고 찢기고…강풍 피해 속출
태풍 ‘란’ 영향, 쓰러지고 찢기고…강풍 피해 속출
일본으로 가고있는 태풍 란의 영향으로 남부지방 곳곳에서 강풍피해가 속출했습니다. 남부지방의 강풍은...
[K스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논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사과
영화배우 한고은이 한일관 대표가 최시원 가족의 반려견에 물린 뒤 패혈증으로 숨진 사건과 관련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英, 사회 전 부문에 걸쳐 인종차별 심해
입력 2017.10.13 (09:49) | 수정 2017.10.13 (10:13)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英, 사회 전 부문에 걸쳐 인종차별 심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영국 버밍험에 있는 어린이집입니다.

이곳 교사는 생후 1년 이후부터 인종 차별은 시작된다고 설명합니다.

<인터뷰> 어린이집 교사 : "흑인 어린이가 표현력이 좋고 목소리가 클 때 흑인 꼬리표가 붙습니다. 사실 개인의 성향 문제일 뿐인데 말이죠."

영국 정부가 영국의 인종차별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고용 부문의 경우 흑인과 파키스탄 출신 등 소수 민족 10명 중 한 명이 실업자인데 반해 백인 영국인은 25명 중 1명이 실업자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뷰> 직장인 : "직장에서 반대 의사를 표하면 공격적이고 무례하고 의심이 많다는 말을 듣습니다."

흑인이 백인보다 경찰에 불심검문을 받는 비율도 3배나 높았습니다.

올해 마흔이 된 이 흑인 남성은 지금까지 100차례 이상 경찰의 불심검문에 걸렸다고 하는데요.

이 밖에도 소수 인종은 백인보다 주택 소유나 공공 부문에서 간부가 되는 비율은 낮게 나타났지만 학교에서 정학을 받는 비율은 높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英, 사회 전 부문에 걸쳐 인종차별 심해
    • 입력 2017.10.13 (09:49)
    • 수정 2017.10.13 (10:13)
    930뉴스
英, 사회 전 부문에 걸쳐 인종차별 심해
영국 버밍험에 있는 어린이집입니다.

이곳 교사는 생후 1년 이후부터 인종 차별은 시작된다고 설명합니다.

<인터뷰> 어린이집 교사 : "흑인 어린이가 표현력이 좋고 목소리가 클 때 흑인 꼬리표가 붙습니다. 사실 개인의 성향 문제일 뿐인데 말이죠."

영국 정부가 영국의 인종차별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고용 부문의 경우 흑인과 파키스탄 출신 등 소수 민족 10명 중 한 명이 실업자인데 반해 백인 영국인은 25명 중 1명이 실업자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뷰> 직장인 : "직장에서 반대 의사를 표하면 공격적이고 무례하고 의심이 많다는 말을 듣습니다."

흑인이 백인보다 경찰에 불심검문을 받는 비율도 3배나 높았습니다.

올해 마흔이 된 이 흑인 남성은 지금까지 100차례 이상 경찰의 불심검문에 걸렸다고 하는데요.

이 밖에도 소수 인종은 백인보다 주택 소유나 공공 부문에서 간부가 되는 비율은 낮게 나타났지만 학교에서 정학을 받는 비율은 높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