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속보] 신부 2명, 알고도 ‘침묵’…가해자 신부 징계 수위도 논란
[속보] 성폭력 사제 파문 …‘신부 2명, 알고도 침묵’
어제(23일) KBS가 보도한 '현직 신부의 성폭행 시도' 사건 후속 보도입니다. 가해자인 한 모 ...
이번엔 조재현과 윤호진…‘성추문’에 사과·하차·취소
조재현·윤호진 결국 사과 …크로스 하차·신작 발표 취소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운동이 문화 예술계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英, 사회 전 부문에 걸쳐 인종차별 심해
입력 2017.10.13 (09:49) | 수정 2017.10.13 (10:13)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英, 사회 전 부문에 걸쳐 인종차별 심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영국 버밍험에 있는 어린이집입니다.

이곳 교사는 생후 1년 이후부터 인종 차별은 시작된다고 설명합니다.

<인터뷰> 어린이집 교사 : "흑인 어린이가 표현력이 좋고 목소리가 클 때 흑인 꼬리표가 붙습니다. 사실 개인의 성향 문제일 뿐인데 말이죠."

영국 정부가 영국의 인종차별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고용 부문의 경우 흑인과 파키스탄 출신 등 소수 민족 10명 중 한 명이 실업자인데 반해 백인 영국인은 25명 중 1명이 실업자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뷰> 직장인 : "직장에서 반대 의사를 표하면 공격적이고 무례하고 의심이 많다는 말을 듣습니다."

흑인이 백인보다 경찰에 불심검문을 받는 비율도 3배나 높았습니다.

올해 마흔이 된 이 흑인 남성은 지금까지 100차례 이상 경찰의 불심검문에 걸렸다고 하는데요.

이 밖에도 소수 인종은 백인보다 주택 소유나 공공 부문에서 간부가 되는 비율은 낮게 나타났지만 학교에서 정학을 받는 비율은 높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英, 사회 전 부문에 걸쳐 인종차별 심해
    • 입력 2017.10.13 (09:49)
    • 수정 2017.10.13 (10:13)
    930뉴스
英, 사회 전 부문에 걸쳐 인종차별 심해
영국 버밍험에 있는 어린이집입니다.

이곳 교사는 생후 1년 이후부터 인종 차별은 시작된다고 설명합니다.

<인터뷰> 어린이집 교사 : "흑인 어린이가 표현력이 좋고 목소리가 클 때 흑인 꼬리표가 붙습니다. 사실 개인의 성향 문제일 뿐인데 말이죠."

영국 정부가 영국의 인종차별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고용 부문의 경우 흑인과 파키스탄 출신 등 소수 민족 10명 중 한 명이 실업자인데 반해 백인 영국인은 25명 중 1명이 실업자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뷰> 직장인 : "직장에서 반대 의사를 표하면 공격적이고 무례하고 의심이 많다는 말을 듣습니다."

흑인이 백인보다 경찰에 불심검문을 받는 비율도 3배나 높았습니다.

올해 마흔이 된 이 흑인 남성은 지금까지 100차례 이상 경찰의 불심검문에 걸렸다고 하는데요.

이 밖에도 소수 인종은 백인보다 주택 소유나 공공 부문에서 간부가 되는 비율은 낮게 나타났지만 학교에서 정학을 받는 비율은 높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