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컬링에 퐁당’…한국 열광시킨 ‘팀킴’ 매력포인트 5
‘놀 게 없어 시작한’ 컬링…‘팀킴’ 매력포인트 다섯가지
경기장은 고요했다. 돌덩이보다 무겁고 빙판보다 차가운 긴장이었다. 김은정의 마지막 샷. 스톤이...
[속보] 신부 2명, 알고도 ‘침묵’…가해자 신부 징계 수위도 논란
[속보] 성폭력 사제 파문 …‘신부 2명, 알고도 침묵’
어제(23일) KBS가 보도한 '현직 신부의 성폭행 시도' 사건 후속 보도입니다. 가해자인 한 모 ...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뒷돈’ 받고 기사 채용, 시내버스 노조 간부들 적발
입력 2017.10.13 (11:12) 단신뉴스
시내버스 기사 채용을 목적으로 수천만 원을 뜯어내거나 금품을 건넨 버스회사 노조 관계자가 무더기로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부산 연제경찰서는 부산 모 버스운송업체 노조지부장 53살 A씨와 부지부장 등 6명을 배임수재 혐의로, 기사 등 11명을 배임증재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노조지부장 A씨 등은 2014년 11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11명으로부터 취업 청탁과 함께 5천 8백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지난해 12월에도 취업 비리와 관련해 버스회사 3곳 관계자 50명을 적발했습니다.
  • ‘뒷돈’ 받고 기사 채용, 시내버스 노조 간부들 적발
    • 입력 2017.10.13 (11:12)
    단신뉴스
시내버스 기사 채용을 목적으로 수천만 원을 뜯어내거나 금품을 건넨 버스회사 노조 관계자가 무더기로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부산 연제경찰서는 부산 모 버스운송업체 노조지부장 53살 A씨와 부지부장 등 6명을 배임수재 혐의로, 기사 등 11명을 배임증재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노조지부장 A씨 등은 2014년 11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11명으로부터 취업 청탁과 함께 5천 8백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지난해 12월에도 취업 비리와 관련해 버스회사 3곳 관계자 50명을 적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