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금융감독원이 가족을 납치했다고 속이며 돈을 요구하는 '납치빙자형' 보이스피싱범의 목소리...
‘무서운 10대’, 이쯤 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무서운 10대’, 이쯤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학교폭력이 갈수록 흉포화하는 가운데 지난달 대전의 한중학교에서는 중학생들이 친구의 손과 발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통일부 “한반도 평화정착 방안 주도적 제기해 대화 여건 조성”
입력 2017.10.13 (11:18) | 수정 2017.10.13 (11:20) 인터넷 뉴스
통일부 “한반도 평화정착 방안 주도적 제기해 대화 여건 조성”
통일부는 오늘(13일) "유관국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한반도 평화 정착 방안을 주도적으로 제기해 비핵화 대화의 여건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업무현황 보고에서 "북한의 도발에 대해선 강력한 대응방침을 확고히 견지하면서 한반도 문제의 핵심 당사자로서 북핵 문제의 근본적·평화적 해결을 추진하겠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통일부는 이어 "국제사회와 함께 강력한 제재·압박을 통해 북한을 비핵화 협상 테이블로 견인하는 데 주력하겠다"면서 "남북대화 및 교류 재개 등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노력도 일관되게 지속하겠다"고 보고했다.

통일부는 특히 남북 간 연락채널 복원, 군사당국회담 및 적십자회담 등 남북 간 현안 해결을 위한 대화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7월 17일 북한에 군사당국회담 및 적십자회담을 제의했지만, 북한은 이에 호응하지 않은 채 도발을 지속하고 있다.

통일부는 민간 교류협력 및 인도적 사안은 정치·군사적 상황과 분리한다는 원칙이라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새 정부 출범 이후 현재까지 민간단체의 북한 주민 접촉은 총 131건 승인됐으며 95건은 실제 접촉이 시도됐다. 북한은 이 중 55건에 대해 응답했지만, 우리의 대북제재 참여 등을 문제 삼으며 소극적으로 나왔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통일부는 800만 달러 규모의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인도지원을 결정한 것과 관련해선 "실제 지원 시기는 향후 전반적인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며 추진할 예정"이라는 기존 입장을 확인했다.

통일부는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을 구체화하고 향후 여건 조성 시 단계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은 한반도를 동해권·서해권·DMZ(비무장지대) 등 3개 벨트로 묶어 개발하고 이를 북방경제와 연계해 동북아 경협의 허브로 도약한다는 내용이다.

통일부는 "중장기적으로 협력을 통한 평화적 통일기반 조성에 주력하겠다"면서 "상호 존중에 바탕을 둔 평화와 협력의 과정을 통해 남북이 공존공영하면서 민족공동체를 회복해 나가는 과정으로서의 자연스러운 통일을 추구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 통일부 “한반도 평화정착 방안 주도적 제기해 대화 여건 조성”
    • 입력 2017.10.13 (11:18)
    • 수정 2017.10.13 (11:20)
    인터넷 뉴스
통일부 “한반도 평화정착 방안 주도적 제기해 대화 여건 조성”
통일부는 오늘(13일) "유관국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한반도 평화 정착 방안을 주도적으로 제기해 비핵화 대화의 여건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업무현황 보고에서 "북한의 도발에 대해선 강력한 대응방침을 확고히 견지하면서 한반도 문제의 핵심 당사자로서 북핵 문제의 근본적·평화적 해결을 추진하겠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통일부는 이어 "국제사회와 함께 강력한 제재·압박을 통해 북한을 비핵화 협상 테이블로 견인하는 데 주력하겠다"면서 "남북대화 및 교류 재개 등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노력도 일관되게 지속하겠다"고 보고했다.

통일부는 특히 남북 간 연락채널 복원, 군사당국회담 및 적십자회담 등 남북 간 현안 해결을 위한 대화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7월 17일 북한에 군사당국회담 및 적십자회담을 제의했지만, 북한은 이에 호응하지 않은 채 도발을 지속하고 있다.

통일부는 민간 교류협력 및 인도적 사안은 정치·군사적 상황과 분리한다는 원칙이라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새 정부 출범 이후 현재까지 민간단체의 북한 주민 접촉은 총 131건 승인됐으며 95건은 실제 접촉이 시도됐다. 북한은 이 중 55건에 대해 응답했지만, 우리의 대북제재 참여 등을 문제 삼으며 소극적으로 나왔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통일부는 800만 달러 규모의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인도지원을 결정한 것과 관련해선 "실제 지원 시기는 향후 전반적인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며 추진할 예정"이라는 기존 입장을 확인했다.

통일부는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을 구체화하고 향후 여건 조성 시 단계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은 한반도를 동해권·서해권·DMZ(비무장지대) 등 3개 벨트로 묶어 개발하고 이를 북방경제와 연계해 동북아 경협의 허브로 도약한다는 내용이다.

통일부는 "중장기적으로 협력을 통한 평화적 통일기반 조성에 주력하겠다"면서 "상호 존중에 바탕을 둔 평화와 협력의 과정을 통해 남북이 공존공영하면서 민족공동체를 회복해 나가는 과정으로서의 자연스러운 통일을 추구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