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금융감독원이 가족을 납치했다고 속이며 돈을 요구하는 '납치빙자형' 보이스피싱범의 목소리...
‘무서운 10대’, 이쯤 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무서운 10대’, 이쯤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학교폭력이 갈수록 흉포화하는 가운데 지난달 대전의 한중학교에서는 중학생들이 친구의 손과 발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中매체들, 아이폰8 배터리 불량 맹공
입력 2017.10.13 (11:34) | 수정 2017.10.13 (11:36) 인터넷 뉴스
中매체들, 아이폰8 배터리 불량 맹공
애플의 신제품인 아이폰8 계열 제품의 배터리가 부풀어 오르는 사례가 잇따라 보고되는 가운데 중국 매체들이 연일 맹공을 퍼붓고 있다.

아이폰8의 판매량 부진을 부각하며 지난해 배터리 폭발사고로 논란이 됐던 갤럭시노트7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어 주목된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인터넷판인 인민망(人民網)은 13일 "아이폰이 더는 소비자들의 첫 번째 선택이 아니다"며 "중국의 스마트폰에 대한 관심이 급부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인민망은 "지난달 22일 아이폰8이 출시됐지만, 중국에서 기대 이하의 성적을 내고 있다. 중국 인터넷 상거래 플랫폼에서 새 모델의 가격이 400∼500위안 가량 하락했다"고 전했다.

이어 "아이폰이 혁신 부족 등으로 노키아처럼 비참한 길을 걸을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홍콩 봉황망(鳳凰網)도 아이폰8의 배터리 불량 사례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하면서, 애플이 이를 쉽게 봐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봉황망은 지난해 갤럭시노트7 사례를 거론하며 "이번 아이폰 배터리 불량 사례와 갤럭시노트 사례는 폭발 사례가 없었던 점에서 근본적으로 다르지만, 장기화하면 아이폰 판매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애플 측이 배터리 불량 원인에 대해 운송 과정에서 문제가 됐을 수도 있다는 답변을 했지만, 지난 12일 미국 전자제품 유통업체에서도 똑같은 불량 사례가 보고됐다"면서 "애플이 이 문제를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보도했다.

중국 IT전문 매체들은 갤럭시노트7 사건으로 삼성이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5위로 내려앉았다는 점을 상기시키면서 아이폰8(플러스 모델 포함)의 판매량이 아이폰7 계열 판매량과 비교해 출시 후 나흘 기준 20% 가까이 줄었다고 보도했다.

중국 매체들의 이런 보도 태도에는 가격 경쟁력과 기술력 향상을 바탕으로 시장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는 자국산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을 지원하려는 의도가 있어 보인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상위 5개 업체는 1, 2위인 삼성(22.1%)과 애플(11.4%)에 이어 모두 중국 업체가 차지했다.
  • 中매체들, 아이폰8 배터리 불량 맹공
    • 입력 2017.10.13 (11:34)
    • 수정 2017.10.13 (11:36)
    인터넷 뉴스
中매체들, 아이폰8 배터리 불량 맹공
애플의 신제품인 아이폰8 계열 제품의 배터리가 부풀어 오르는 사례가 잇따라 보고되는 가운데 중국 매체들이 연일 맹공을 퍼붓고 있다.

아이폰8의 판매량 부진을 부각하며 지난해 배터리 폭발사고로 논란이 됐던 갤럭시노트7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어 주목된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인터넷판인 인민망(人民網)은 13일 "아이폰이 더는 소비자들의 첫 번째 선택이 아니다"며 "중국의 스마트폰에 대한 관심이 급부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인민망은 "지난달 22일 아이폰8이 출시됐지만, 중국에서 기대 이하의 성적을 내고 있다. 중국 인터넷 상거래 플랫폼에서 새 모델의 가격이 400∼500위안 가량 하락했다"고 전했다.

이어 "아이폰이 혁신 부족 등으로 노키아처럼 비참한 길을 걸을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홍콩 봉황망(鳳凰網)도 아이폰8의 배터리 불량 사례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하면서, 애플이 이를 쉽게 봐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봉황망은 지난해 갤럭시노트7 사례를 거론하며 "이번 아이폰 배터리 불량 사례와 갤럭시노트 사례는 폭발 사례가 없었던 점에서 근본적으로 다르지만, 장기화하면 아이폰 판매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애플 측이 배터리 불량 원인에 대해 운송 과정에서 문제가 됐을 수도 있다는 답변을 했지만, 지난 12일 미국 전자제품 유통업체에서도 똑같은 불량 사례가 보고됐다"면서 "애플이 이 문제를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보도했다.

중국 IT전문 매체들은 갤럭시노트7 사건으로 삼성이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5위로 내려앉았다는 점을 상기시키면서 아이폰8(플러스 모델 포함)의 판매량이 아이폰7 계열 판매량과 비교해 출시 후 나흘 기준 20% 가까이 줄었다고 보도했다.

중국 매체들의 이런 보도 태도에는 가격 경쟁력과 기술력 향상을 바탕으로 시장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는 자국산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을 지원하려는 의도가 있어 보인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상위 5개 업체는 1, 2위인 삼성(22.1%)과 애플(11.4%)에 이어 모두 중국 업체가 차지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