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피해자, 당할만한 이유 있다”…황당한 軍 성폭력 교육
[단독] “피해자, 당할만한 이유 있다”…황당한 軍 성폭력 교육
성범죄 피해 사실을 밝히는 미투운동이 확산되자, 군은 지난 12일부터 성범죄 특별대책팀을...
中 쇼트트랙 계주 실격 처리된 ‘문제의 장면’…결국은 ‘나쁜손’
中 쇼트트랙 계주 실격 처리된 ‘문제의 장면’…결국은 ‘나쁜손’
쇼트트랙 중에서도 계주는 변수와 돌발상황이 가장 많이 생기는 종목입니다. 이번 결승전에서도 중국과 캐나다, 두 팀이나 실격당해 출전국들의 희비가 엇갈렸습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올해 쌀 생산량 399만5천톤…20만톤 줄듯”
입력 2017.10.13 (11:34) 단신뉴스
올해 쌀 생산량은 지난해보다 20만톤 가량 줄어든 399만5천톤이 될 것이라고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전망했습니다.

농촌경제연구원은 벼가 익어갈 시기에 일조시간과 평균기온 등의 기상여건이 좋지 않았던 점이 쌀 생산량 감소의 원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쌀 생산량 감소에도 올해 예상 쌀 수요량은 374만톤 정도여서 25만톤 가량의 쌀이 남게 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 “올해 쌀 생산량 399만5천톤…20만톤 줄듯”
    • 입력 2017.10.13 (11:34)
    단신뉴스
올해 쌀 생산량은 지난해보다 20만톤 가량 줄어든 399만5천톤이 될 것이라고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전망했습니다.

농촌경제연구원은 벼가 익어갈 시기에 일조시간과 평균기온 등의 기상여건이 좋지 않았던 점이 쌀 생산량 감소의 원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쌀 생산량 감소에도 올해 예상 쌀 수요량은 374만톤 정도여서 25만톤 가량의 쌀이 남게 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