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했다 돌아와 보니 살던 집이 없어졌어요"부산시 남구 문현동의 한 빌라에 살고 있던 A씨는...
알록달록하게 먹어라!…주목받는 ‘컬러푸드’
예쁜게 몸에도 좋다?…건강·입맛 사로잡는 ‘컬러푸드’
'건강을 위해선 알록달록하게 먹으라"는 말이 있다고 하네요. 음식 색깔에 따라 우리 몸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윤한홍 “김현종, 삼성 34개월 근무하고 86억 받아…이력 우려”
입력 2017.10.13 (11:57) | 수정 2017.10.13 (12:37) 인터넷 뉴스
윤한홍 “김현종, 삼성 34개월 근무하고 86억 받아…이력 우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윤한홍 의원은 한미FTA 개정협상을 주도하고 있는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의 삼성전자 근무 이력을 문제 삼고 나섰다.

윤 의원은 13일(오늘) 국정감사에서 "2009년 3월부터 34개월간 삼성전자에 근무하면서 보수를 86억이나 받았다"며 "공직에 있다 나가서 짧은 기간 이렇게 많은 돈을 벌고 다시 공직에 들어오는 건 문제가 있지 않냐"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삼성이 3년간 86억원에 달하는 돈을 준 것은 이유가 있을 것인데 통상교섭을 하면서 삼성의 이익을 대변할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있다"며 "통상교섭본부장이 차관급이라 인사청문회를 거치지 않은 만큼 통상 분야를 잘 이끌고 갈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김 본부장은 이와 관련해 "중립을 지키면서 국익과 국력 증대 차원에서 협상에 임하겠다"며 "개인적으로는 중소기업과 중견기업, 대기업 등 우리 기업이 다 잘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 윤한홍 “김현종, 삼성 34개월 근무하고 86억 받아…이력 우려”
    • 입력 2017.10.13 (11:57)
    • 수정 2017.10.13 (12:37)
    인터넷 뉴스
윤한홍 “김현종, 삼성 34개월 근무하고 86억 받아…이력 우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윤한홍 의원은 한미FTA 개정협상을 주도하고 있는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의 삼성전자 근무 이력을 문제 삼고 나섰다.

윤 의원은 13일(오늘) 국정감사에서 "2009년 3월부터 34개월간 삼성전자에 근무하면서 보수를 86억이나 받았다"며 "공직에 있다 나가서 짧은 기간 이렇게 많은 돈을 벌고 다시 공직에 들어오는 건 문제가 있지 않냐"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삼성이 3년간 86억원에 달하는 돈을 준 것은 이유가 있을 것인데 통상교섭을 하면서 삼성의 이익을 대변할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있다"며 "통상교섭본부장이 차관급이라 인사청문회를 거치지 않은 만큼 통상 분야를 잘 이끌고 갈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김 본부장은 이와 관련해 "중립을 지키면서 국익과 국력 증대 차원에서 협상에 임하겠다"며 "개인적으로는 중소기업과 중견기업, 대기업 등 우리 기업이 다 잘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