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했다 돌아와 보니 살던 집이 없어졌어요"부산시 남구 문현동의 한 빌라에 살고 있던 A씨는...
알록달록하게 먹어라!…주목받는 ‘컬러푸드’
예쁜게 몸에도 좋다?…건강·입맛 사로잡는 ‘컬러푸드’
'건강을 위해선 알록달록하게 먹으라"는 말이 있다고 하네요. 음식 색깔에 따라 우리 몸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13개 상임위 이틀째 국감…여야 공방 속 곳곳 파행
입력 2017.10.13 (12:00) | 수정 2017.10.13 (12:49)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13개 상임위 이틀째 국감…여야 공방 속 곳곳 파행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회는 오늘 13개 상임위에서 이틀째 국정감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공영방송의 파업 사태와 방송장악 논란, 헌재소장 대행 문제 등을 놓고 여야가 공방을 벌이면서 곳곳에서 파행사태가 빚어졌습니다.

곽희섭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방송통신위원회 국감에서 야당 의원들은 부적격자인 방통위원장이 방송 장악에 앞장서고 있다며 사퇴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적법한 절차에 의해 임명됐다며 방송이 본연의 역할을 할수 있도록 공공성과 독립성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노조의 공영방송 이사들에 대한 사퇴 압박이 도를 넘었다는 지적에는 좋은 방법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의사 표현 방법이라고 본다고 답했습니다.

통일부 국감에서는 정부의 대북 대응 기조를 놓고 여당은 적극적인 대화를 주장한 반면 야당은 강한 대북 제재와 북핵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정부의 대북 인도적 지원 계획을 비판했습니다.

헌법재판소 국감은 문재인 대통령이 김이수 헌재소장 대행 체제를 유지하기로 한 결정에 대해 야당 의원들이 보이콧 의사를 밝히자 여당 의원들이 반발하면서 시작부터 파열음을 냈습니다.

문체부에 대한 국감에서 여야 의원들은 어제에 이어 역사교과서 국정화 여론조작 의혹을 두고 설전을 벌이면서 파행되기도 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감에서는 한미 FTA 개정 협상과 '사드' 배치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고 보건복지부 국감에선 건강보험 보장성 확대정책을 두고 여야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 13개 상임위 이틀째 국감…여야 공방 속 곳곳 파행
    • 입력 2017.10.13 (12:00)
    • 수정 2017.10.13 (12:49)
    뉴스 12
13개 상임위 이틀째 국감…여야 공방 속 곳곳 파행
<앵커 멘트>

국회는 오늘 13개 상임위에서 이틀째 국정감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공영방송의 파업 사태와 방송장악 논란, 헌재소장 대행 문제 등을 놓고 여야가 공방을 벌이면서 곳곳에서 파행사태가 빚어졌습니다.

곽희섭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방송통신위원회 국감에서 야당 의원들은 부적격자인 방통위원장이 방송 장악에 앞장서고 있다며 사퇴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적법한 절차에 의해 임명됐다며 방송이 본연의 역할을 할수 있도록 공공성과 독립성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노조의 공영방송 이사들에 대한 사퇴 압박이 도를 넘었다는 지적에는 좋은 방법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의사 표현 방법이라고 본다고 답했습니다.

통일부 국감에서는 정부의 대북 대응 기조를 놓고 여당은 적극적인 대화를 주장한 반면 야당은 강한 대북 제재와 북핵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정부의 대북 인도적 지원 계획을 비판했습니다.

헌법재판소 국감은 문재인 대통령이 김이수 헌재소장 대행 체제를 유지하기로 한 결정에 대해 야당 의원들이 보이콧 의사를 밝히자 여당 의원들이 반발하면서 시작부터 파열음을 냈습니다.

문체부에 대한 국감에서 여야 의원들은 어제에 이어 역사교과서 국정화 여론조작 의혹을 두고 설전을 벌이면서 파행되기도 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감에서는 한미 FTA 개정 협상과 '사드' 배치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고 보건복지부 국감에선 건강보험 보장성 확대정책을 두고 여야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