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했다 돌아와 보니 살던 집이 없어졌어요"부산시 남구 문현동의 한 빌라에 살고 있던 A씨는...
알록달록하게 먹어라!…주목받는 ‘컬러푸드’
예쁜게 몸에도 좋다?…건강·입맛 사로잡는 ‘컬러푸드’
'건강을 위해선 알록달록하게 먹으라"는 말이 있다고 하네요. 음식 색깔에 따라 우리 몸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이재용 항소심 재판 시작…안종범 수첩 공방
입력 2017.10.13 (12:12) | 수정 2017.10.13 (12:16)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이재용 항소심 재판 시작…안종범 수첩 공방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에게 뇌물을 준 혐의 등으로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2심 재판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어제 열린 첫 공판에서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의 수첩을 증거로 쓸 수 있느냐를 두고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박상용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호송차에서 내려 법원으로 향합니다.

지난 8월 25일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은 지 48일만입니다.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수감된 최지성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실장과 장충기 전 차장도 이 부회장에 앞서 법원에 도착했습니다.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첫 공판에서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의 수첩이 증거가 되느냐를 두고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삼성 측은 수첩에 적힌 내용대로 말했는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확인 절차 없이는 증거가 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특검은 수첩 내용과 안 전 수석의 증언 등을 종합해 1심 재판부가 사실관계를 인정했다고 반박했습니다.

항소심의 쟁점도 1심과 마찬가지로 경영권 승계와 청탁 여부에 맞춰질 것으로 관측됩니다.

특검은 삼성이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박 전 대통령에게 청탁을 했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삼성 측은 당시 별도의 경영권 승계 작업이 없었기 때문에 이를 위한 청탁도 없었다는 논리로 맞설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 이재용 항소심 재판 시작…안종범 수첩 공방
    • 입력 2017.10.13 (12:12)
    • 수정 2017.10.13 (12:16)
    뉴스 12
이재용 항소심 재판 시작…안종범 수첩 공방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에게 뇌물을 준 혐의 등으로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2심 재판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어제 열린 첫 공판에서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의 수첩을 증거로 쓸 수 있느냐를 두고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박상용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호송차에서 내려 법원으로 향합니다.

지난 8월 25일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은 지 48일만입니다.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수감된 최지성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실장과 장충기 전 차장도 이 부회장에 앞서 법원에 도착했습니다.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첫 공판에서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의 수첩이 증거가 되느냐를 두고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삼성 측은 수첩에 적힌 내용대로 말했는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확인 절차 없이는 증거가 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특검은 수첩 내용과 안 전 수석의 증언 등을 종합해 1심 재판부가 사실관계를 인정했다고 반박했습니다.

항소심의 쟁점도 1심과 마찬가지로 경영권 승계와 청탁 여부에 맞춰질 것으로 관측됩니다.

특검은 삼성이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박 전 대통령에게 청탁을 했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삼성 측은 당시 별도의 경영권 승계 작업이 없었기 때문에 이를 위한 청탁도 없었다는 논리로 맞설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