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컬링에 퐁당’…한국 열광시킨 ‘팀킴’ 매력포인트 5
‘놀 게 없어 시작한’ 컬링…‘팀킴’ 매력포인트 다섯가지
경기장은 고요했다. 돌덩이보다 무겁고 빙판보다 차가운 긴장이었다. 김은정의 마지막 샷. 스톤이...
[속보] 신부 2명, 알고도 ‘침묵’…가해자 신부 징계 수위도 논란
[속보] 성폭력 사제 파문 …‘신부 2명, 알고도 침묵’
어제(23일) KBS가 보도한 '현직 신부의 성폭행 시도' 사건 후속 보도입니다. 가해자인 한 모 ...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이재용 항소심 재판 시작…안종범 수첩 공방
입력 2017.10.13 (12:12) | 수정 2017.10.13 (12:16)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이재용 항소심 재판 시작…안종범 수첩 공방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에게 뇌물을 준 혐의 등으로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2심 재판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어제 열린 첫 공판에서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의 수첩을 증거로 쓸 수 있느냐를 두고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박상용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호송차에서 내려 법원으로 향합니다.

지난 8월 25일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은 지 48일만입니다.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수감된 최지성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실장과 장충기 전 차장도 이 부회장에 앞서 법원에 도착했습니다.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첫 공판에서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의 수첩이 증거가 되느냐를 두고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삼성 측은 수첩에 적힌 내용대로 말했는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확인 절차 없이는 증거가 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특검은 수첩 내용과 안 전 수석의 증언 등을 종합해 1심 재판부가 사실관계를 인정했다고 반박했습니다.

항소심의 쟁점도 1심과 마찬가지로 경영권 승계와 청탁 여부에 맞춰질 것으로 관측됩니다.

특검은 삼성이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박 전 대통령에게 청탁을 했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삼성 측은 당시 별도의 경영권 승계 작업이 없었기 때문에 이를 위한 청탁도 없었다는 논리로 맞설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 이재용 항소심 재판 시작…안종범 수첩 공방
    • 입력 2017.10.13 (12:12)
    • 수정 2017.10.13 (12:16)
    뉴스 12
이재용 항소심 재판 시작…안종범 수첩 공방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에게 뇌물을 준 혐의 등으로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2심 재판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어제 열린 첫 공판에서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의 수첩을 증거로 쓸 수 있느냐를 두고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박상용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호송차에서 내려 법원으로 향합니다.

지난 8월 25일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은 지 48일만입니다.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수감된 최지성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실장과 장충기 전 차장도 이 부회장에 앞서 법원에 도착했습니다.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첫 공판에서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의 수첩이 증거가 되느냐를 두고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삼성 측은 수첩에 적힌 내용대로 말했는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확인 절차 없이는 증거가 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특검은 수첩 내용과 안 전 수석의 증언 등을 종합해 1심 재판부가 사실관계를 인정했다고 반박했습니다.

항소심의 쟁점도 1심과 마찬가지로 경영권 승계와 청탁 여부에 맞춰질 것으로 관측됩니다.

특검은 삼성이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박 전 대통령에게 청탁을 했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삼성 측은 당시 별도의 경영권 승계 작업이 없었기 때문에 이를 위한 청탁도 없었다는 논리로 맞설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