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금융감독원이 가족을 납치했다고 속이며 돈을 요구하는 '납치빙자형' 보이스피싱범의 목소리...
‘무서운 10대’, 이쯤 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무서운 10대’, 이쯤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학교폭력이 갈수록 흉포화하는 가운데 지난달 대전의 한중학교에서는 중학생들이 친구의 손과 발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민간 개방직 ‘변질’…“62%가 공무원 채용”
입력 2017.10.13 (12:13) | 수정 2017.10.13 (12:25)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민간 개방직 ‘변질’…“62%가 공무원 채용”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폐쇄적인 공직 사회에서 민간 전문가를 채용해 조직에 적절한 자극과 활력을 불어넣자는 제도가 바로 개방형 직위제입니다.

정부 직책을 공무원이 아닌 민간에도 개방한 건데요.

하지만 이런 취지와 달리 개방직 상당수가 민간인이 아닌 내부 공무원들 자리로 변질되고 있습니다.

이윤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2월 기획재정부가 공고한 개방형 직위 모집안입니다.

대상은 국장급인 감사담당관.

하지만 공모 결과 합격자는 민간인이 아닌 기재부 공무원이었습니다.

해양수산부 역시 올해 개방직으로 공모한 감사관과 선원정책과장에 자기 부처 사람을 뽑았습니다.

심지어 민간인 채용으로 분류된 국립수산과학원 개방직의 경우도 해수부 공무원 출신으로 채워졌습니다.

<녹취> 정부 관계자(음성변조) : "해수부에 근무한 거는 사실입니다. 2011년에 퇴직을 해서요 다른 기관에서 근무를 하다 연구소가 개방형 직위로 이전 되니까 응모를 해서 들어온 건 사실이에요."

개방형 직위제를 도입한 지 올해로 18년째를 맞았지만 제도의 실효성을 둘러싼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정부가 지난 5년간 공모한 개방직은 천5백여 개, 이 가운데 민간인 비율은 38% 나머지 62%는 공무원 몫으로 돌아갔습니다.

홍보 전문가인 이 씨도 정부 개방직에 수차례 지원했지만 번번이 탈락했습니다.

<녹취> 이OO(과장급 개방직 지원자/음성변조) : "부처 공무원이 거기 다 내정이 되어 있고 떨어질 것 뻔 한데 고생을 왜 사서 하느냐 이런 얘기를 주변에서 하시더라고요. (실제로 그 분이 되셨나요?) 네네. 그 분이 되셨습니다."

이같은 폐단을 없애기 위해 정부는 민간인만 지원할 수 있는 개방형 직위 확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황주홍(의원/국회 농해수위원회) : "민간의 우수한 인재를 영입하기 위해(AL 경력 개방형 직위를 전체 개방직의 50% 이상까지는 확대해야 합니다."

우리나라 공직의 개방성은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26개국 평균에 못 미쳐 전체 17위 수준에 머물러 있습니다.

KBS 뉴스 이윤희입니다.
  • 민간 개방직 ‘변질’…“62%가 공무원 채용”
    • 입력 2017.10.13 (12:13)
    • 수정 2017.10.13 (12:25)
    뉴스 12
민간 개방직 ‘변질’…“62%가 공무원 채용”
<앵커 멘트>

폐쇄적인 공직 사회에서 민간 전문가를 채용해 조직에 적절한 자극과 활력을 불어넣자는 제도가 바로 개방형 직위제입니다.

정부 직책을 공무원이 아닌 민간에도 개방한 건데요.

하지만 이런 취지와 달리 개방직 상당수가 민간인이 아닌 내부 공무원들 자리로 변질되고 있습니다.

이윤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2월 기획재정부가 공고한 개방형 직위 모집안입니다.

대상은 국장급인 감사담당관.

하지만 공모 결과 합격자는 민간인이 아닌 기재부 공무원이었습니다.

해양수산부 역시 올해 개방직으로 공모한 감사관과 선원정책과장에 자기 부처 사람을 뽑았습니다.

심지어 민간인 채용으로 분류된 국립수산과학원 개방직의 경우도 해수부 공무원 출신으로 채워졌습니다.

<녹취> 정부 관계자(음성변조) : "해수부에 근무한 거는 사실입니다. 2011년에 퇴직을 해서요 다른 기관에서 근무를 하다 연구소가 개방형 직위로 이전 되니까 응모를 해서 들어온 건 사실이에요."

개방형 직위제를 도입한 지 올해로 18년째를 맞았지만 제도의 실효성을 둘러싼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정부가 지난 5년간 공모한 개방직은 천5백여 개, 이 가운데 민간인 비율은 38% 나머지 62%는 공무원 몫으로 돌아갔습니다.

홍보 전문가인 이 씨도 정부 개방직에 수차례 지원했지만 번번이 탈락했습니다.

<녹취> 이OO(과장급 개방직 지원자/음성변조) : "부처 공무원이 거기 다 내정이 되어 있고 떨어질 것 뻔 한데 고생을 왜 사서 하느냐 이런 얘기를 주변에서 하시더라고요. (실제로 그 분이 되셨나요?) 네네. 그 분이 되셨습니다."

이같은 폐단을 없애기 위해 정부는 민간인만 지원할 수 있는 개방형 직위 확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황주홍(의원/국회 농해수위원회) : "민간의 우수한 인재를 영입하기 위해(AL 경력 개방형 직위를 전체 개방직의 50% 이상까지는 확대해야 합니다."

우리나라 공직의 개방성은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26개국 평균에 못 미쳐 전체 17위 수준에 머물러 있습니다.

KBS 뉴스 이윤희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