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했다 돌아와 보니 살던 집이 없어졌어요"부산시 남구 문현동의 한 빌라에 살고 있던 A씨는...
알록달록하게 먹어라!…주목받는 ‘컬러푸드’
예쁜게 몸에도 좋다?…건강·입맛 사로잡는 ‘컬러푸드’
'건강을 위해선 알록달록하게 먹으라"는 말이 있다고 하네요. 음식 색깔에 따라 우리 몸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반기문 “한반도 가장 엄중 상황…군사적 해결은 안된다” ISSUE
입력 2017.10.13 (12:31) | 수정 2017.10.13 (12:37) 인터넷 뉴스
반기문 “한반도 가장 엄중 상황…군사적 해결은 안된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은 12일(현지시간) 북미 간 거센 말싸움이 지속되면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군사적 해결은 안 된다"면서 "문제를 평화적으로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반 전 사무총장은 이날 맨해튼에 있는 주유엔 대한민국대표부에서 열린 개천절 경축 리셉션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반도 긴장이 더 이상 고조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반 전 총장은 "그동안 한반도에 많은 긴장 상황이 있었지만 이처럼 긴장이 고조된 적이 없었다"면서 "그 어느 때보다 가장 엄중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반 전 총장은 "남북 간에 문제를 해결할 수 있으면 제일 좋겠지만, 지금은 그런 상황이 안되기 때문에 한반도에 영향력을 가진 나라들이 큰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미국과 중국이 역할을 할 수 있고, 유엔도 나름대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13일 안토니오 구테흐스 현 유엔사무총장과 만나 한반도 문제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 전 총장은 "구테흐스 사무총장과 만나 유엔이 (한반도 긴장완화를 위해)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 같이 논의할 것"이라면서 "유엔이 미국이나 중국 러시아 일본 등과 같이 긴밀히 협의해 가면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부탁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날 조태열 주유엔 대사 주재로 열린 개천절 리셉션에서 유엔주재 각국 외교단을 향해 북한이 핵실험과 각종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등 도발을 지속하고 있다면서 이는 "가장 심각한 문제"라면서 "유엔과 모든 회원국이 (북한에 대해) 강력하고 단호하며 확실한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반 전 총장은 한편 향후 활동 계획과 관련, "내년에 오스트리아 빈에 '글로벌 시티즌을 위한 반기문 센터'를 설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내년 초 준국제기구로 설립될 예정인 반기문 센터는 오스트리아 빈에 본부를, 쿠웨이트와 한국에 분소를 두고 반 전 총장이 유엔사무총장 시절 적극적으로 추진했던 기후변화협약과 지속가능한 성장 등과 같은 이슈를 매개로 글로벌 시티즌십 관련 활동에 주력할 것으로 전해졌다.

반 전 총장과 센터 설립에 적극적인 지원을 하고 있는 오스트리아 피셔 전 대통령이 공동의장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반 전 총장은 국제 비정부기구인 '아시아 이니셔티브(AI)'가 제정한 '반기문 여성 권익상' 수여를 위해 뉴욕을 방문했다.

아시아 이니셔티브가 반 전 총장의 이름을 따 제정한 이 상은 미국 페미니스트 운동에 기여해온 글로리아 스테이넘을 비롯해 3명이 올해 수상자로 선정됐으며, 반 전 총장은 13일 맨해튼에서 열리는 AI 갈라쇼에서 시상할 예정이다.
  • 반기문 “한반도 가장 엄중 상황…군사적 해결은 안된다”
    • 입력 2017.10.13 (12:31)
    • 수정 2017.10.13 (12:37)
    인터넷 뉴스
반기문 “한반도 가장 엄중 상황…군사적 해결은 안된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은 12일(현지시간) 북미 간 거센 말싸움이 지속되면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군사적 해결은 안 된다"면서 "문제를 평화적으로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반 전 사무총장은 이날 맨해튼에 있는 주유엔 대한민국대표부에서 열린 개천절 경축 리셉션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반도 긴장이 더 이상 고조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반 전 총장은 "그동안 한반도에 많은 긴장 상황이 있었지만 이처럼 긴장이 고조된 적이 없었다"면서 "그 어느 때보다 가장 엄중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반 전 총장은 "남북 간에 문제를 해결할 수 있으면 제일 좋겠지만, 지금은 그런 상황이 안되기 때문에 한반도에 영향력을 가진 나라들이 큰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미국과 중국이 역할을 할 수 있고, 유엔도 나름대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13일 안토니오 구테흐스 현 유엔사무총장과 만나 한반도 문제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 전 총장은 "구테흐스 사무총장과 만나 유엔이 (한반도 긴장완화를 위해)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 같이 논의할 것"이라면서 "유엔이 미국이나 중국 러시아 일본 등과 같이 긴밀히 협의해 가면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부탁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날 조태열 주유엔 대사 주재로 열린 개천절 리셉션에서 유엔주재 각국 외교단을 향해 북한이 핵실험과 각종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등 도발을 지속하고 있다면서 이는 "가장 심각한 문제"라면서 "유엔과 모든 회원국이 (북한에 대해) 강력하고 단호하며 확실한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반 전 총장은 한편 향후 활동 계획과 관련, "내년에 오스트리아 빈에 '글로벌 시티즌을 위한 반기문 센터'를 설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내년 초 준국제기구로 설립될 예정인 반기문 센터는 오스트리아 빈에 본부를, 쿠웨이트와 한국에 분소를 두고 반 전 총장이 유엔사무총장 시절 적극적으로 추진했던 기후변화협약과 지속가능한 성장 등과 같은 이슈를 매개로 글로벌 시티즌십 관련 활동에 주력할 것으로 전해졌다.

반 전 총장과 센터 설립에 적극적인 지원을 하고 있는 오스트리아 피셔 전 대통령이 공동의장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반 전 총장은 국제 비정부기구인 '아시아 이니셔티브(AI)'가 제정한 '반기문 여성 권익상' 수여를 위해 뉴욕을 방문했다.

아시아 이니셔티브가 반 전 총장의 이름을 따 제정한 이 상은 미국 페미니스트 운동에 기여해온 글로리아 스테이넘을 비롯해 3명이 올해 수상자로 선정됐으며, 반 전 총장은 13일 맨해튼에서 열리는 AI 갈라쇼에서 시상할 예정이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