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속보] 신부 2명, 알고도 ‘침묵’…가해자 신부 징계 수위도 논란
[속보] 성폭력 사제 파문 …‘신부 2명, 알고도 침묵’
어제(23일) KBS가 보도한 '현직 신부의 성폭행 시도' 사건 후속 보도입니다. 가해자인 한 모 ...
이번엔 조재현과 윤호진…‘성추문’에 사과·하차·취소
조재현·윤호진 결국 사과 …크로스 하차·신작 발표 취소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운동이 문화 예술계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캘리포니아 산불 사망자 31명으로 늘어…州역사상 최악 참사
입력 2017.10.13 (12:31) | 수정 2017.10.13 (12:37) 인터넷 뉴스
美캘리포니아 산불 사망자 31명으로 늘어…州역사상 최악 참사
지난 8일 미국 캘리포니아 북부 나파밸리에서 시작된 산불이 바람을 타고 주변부로 확산하면서 사망자 수가 최소 31명으로 늘어났다고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 등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소방당국은 이날 소노마 카운티에서 가장 많은 17명, 멘도시노 카운티에서 8명, 유바 카운티에서 4명, 나파 카운티에서 2명이 각각 숨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캘리포니아주 역사상 최악의 화재로 기록된 1933년 그리피스 파크 화재 사망자 수보다 2명 더 많다.

인구 밀집지역인 소노마 카운티에선 실종자만도 400명에 이르러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커보인다.

피해가 큰 산타로사 시에서만 2천834만 채의 집이 소실됐으며, 상업지역 3만7천161㎡가 불에 탔다.

산타로사 시의 최신 소방서마저 소실됐다고 시 당국은 밝혔다.
  • 美캘리포니아 산불 사망자 31명으로 늘어…州역사상 최악 참사
    • 입력 2017.10.13 (12:31)
    • 수정 2017.10.13 (12:37)
    인터넷 뉴스
美캘리포니아 산불 사망자 31명으로 늘어…州역사상 최악 참사
지난 8일 미국 캘리포니아 북부 나파밸리에서 시작된 산불이 바람을 타고 주변부로 확산하면서 사망자 수가 최소 31명으로 늘어났다고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 등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소방당국은 이날 소노마 카운티에서 가장 많은 17명, 멘도시노 카운티에서 8명, 유바 카운티에서 4명, 나파 카운티에서 2명이 각각 숨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캘리포니아주 역사상 최악의 화재로 기록된 1933년 그리피스 파크 화재 사망자 수보다 2명 더 많다.

인구 밀집지역인 소노마 카운티에선 실종자만도 400명에 이르러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커보인다.

피해가 큰 산타로사 시에서만 2천834만 채의 집이 소실됐으며, 상업지역 3만7천161㎡가 불에 탔다.

산타로사 시의 최신 소방서마저 소실됐다고 시 당국은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