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단독] 천주교도 ‘미투’ 침묵 깬 7년 악몽 …“결코 잊을 수 없었다”
차별과 인권을 다루는 KBS 특별취재팀 앞으로 지난 15일 새벽 2시, 엄청난 메일 한 통이...
[단독] 현직 신부도 성폭행 시도…“저 좀 구해주세요”
[단독] 현직 신부도 성폭행 시도…“저 좀 구해주세요”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운동이 확산되는 가운데, 유명 천주교 신부가 여성 신도를 성추행하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조윤선 재임시 ‘장관 전용 화장실’ 논란
입력 2017.10.13 (14:58) | 수정 2017.10.13 (15:01) 인터넷 뉴스
조윤선 재임시 ‘장관 전용 화장실’ 논란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재임 시절 문체부 서울사무소에 장관 전용 화장실을 만들어 사용했던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에 따르면, 문체부는 작년 9월 조 전 장관이 취임한 지 열흘도 안 돼 서울 용산구 서계동의 문체부 서울사무소에 장관 전용 화장실을 설치했다.

서계동 국립극단 건물 내에 있는 서울사무소는 문체부 직원들이 서울에서 업무를 볼 때 이용하는 공간으로 문체부 장관 집무실이 마련돼 있다. 원래 화장실은 직원들과 함께 쓰는 공용화장실밖에 없었는데, 조 장관 취임 직후 공용화장실 옆에 붙어있던 직원용 체력단련실을 폐쇄하고 장관만 사용하는 화장실을 마련했다는 것이다.

문체부는 이와 관련해 전 의원실에 조 장관이 아니라 문체부 직원들이 장관과 같이 화장실을 쓰는 걸 불편해해 화장실을 따로 만든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전 의원은 관련 시설공사를 조달청 공고 등 절차도 따르지 않고 서둘러 한 것에 비춰볼 때 문체부의 해명은 설득력이 약하다고 지적했다.
  • 조윤선 재임시 ‘장관 전용 화장실’ 논란
    • 입력 2017.10.13 (14:58)
    • 수정 2017.10.13 (15:01)
    인터넷 뉴스
조윤선 재임시 ‘장관 전용 화장실’ 논란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재임 시절 문체부 서울사무소에 장관 전용 화장실을 만들어 사용했던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에 따르면, 문체부는 작년 9월 조 전 장관이 취임한 지 열흘도 안 돼 서울 용산구 서계동의 문체부 서울사무소에 장관 전용 화장실을 설치했다.

서계동 국립극단 건물 내에 있는 서울사무소는 문체부 직원들이 서울에서 업무를 볼 때 이용하는 공간으로 문체부 장관 집무실이 마련돼 있다. 원래 화장실은 직원들과 함께 쓰는 공용화장실밖에 없었는데, 조 장관 취임 직후 공용화장실 옆에 붙어있던 직원용 체력단련실을 폐쇄하고 장관만 사용하는 화장실을 마련했다는 것이다.

문체부는 이와 관련해 전 의원실에 조 장관이 아니라 문체부 직원들이 장관과 같이 화장실을 쓰는 걸 불편해해 화장실을 따로 만든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전 의원은 관련 시설공사를 조달청 공고 등 절차도 따르지 않고 서둘러 한 것에 비춰볼 때 문체부의 해명은 설득력이 약하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