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K스타] “최시원 특별법 제정해주세요”…최시원 불독 ‘벅시’ 어떻게 되나?​
“최시원 특별법 제정해주세요”…최시원 불독 ‘벅시’ 운명은?​
지난 20일 그룹 슈퍼쥬니어 최시원 가족이 기르던 프렌치 불독에 물린 이웃이 숨진 사건이 알려지면서...
태풍 ‘란’ 日 강타, 피해 속출 …1명 사망·주민 대피령
21호 태풍 ‘란’ 일본 열도 강타 …사망 4명 등 130여 명 사상
[연관기사] [뉴스광장] 태풍 ‘란’ 일본 관통…기록적 폭우·주민 대피 제21호 태풍 '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조윤선 재임시 ‘장관 전용 화장실’ 논란
입력 2017.10.13 (14:58) | 수정 2017.10.13 (15:01) 인터넷 뉴스
조윤선 재임시 ‘장관 전용 화장실’ 논란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재임 시절 문체부 서울사무소에 장관 전용 화장실을 만들어 사용했던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에 따르면, 문체부는 작년 9월 조 전 장관이 취임한 지 열흘도 안 돼 서울 용산구 서계동의 문체부 서울사무소에 장관 전용 화장실을 설치했다.

서계동 국립극단 건물 내에 있는 서울사무소는 문체부 직원들이 서울에서 업무를 볼 때 이용하는 공간으로 문체부 장관 집무실이 마련돼 있다. 원래 화장실은 직원들과 함께 쓰는 공용화장실밖에 없었는데, 조 장관 취임 직후 공용화장실 옆에 붙어있던 직원용 체력단련실을 폐쇄하고 장관만 사용하는 화장실을 마련했다는 것이다.

문체부는 이와 관련해 전 의원실에 조 장관이 아니라 문체부 직원들이 장관과 같이 화장실을 쓰는 걸 불편해해 화장실을 따로 만든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전 의원은 관련 시설공사를 조달청 공고 등 절차도 따르지 않고 서둘러 한 것에 비춰볼 때 문체부의 해명은 설득력이 약하다고 지적했다.
  • 조윤선 재임시 ‘장관 전용 화장실’ 논란
    • 입력 2017.10.13 (14:58)
    • 수정 2017.10.13 (15:01)
    인터넷 뉴스
조윤선 재임시 ‘장관 전용 화장실’ 논란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재임 시절 문체부 서울사무소에 장관 전용 화장실을 만들어 사용했던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에 따르면, 문체부는 작년 9월 조 전 장관이 취임한 지 열흘도 안 돼 서울 용산구 서계동의 문체부 서울사무소에 장관 전용 화장실을 설치했다.

서계동 국립극단 건물 내에 있는 서울사무소는 문체부 직원들이 서울에서 업무를 볼 때 이용하는 공간으로 문체부 장관 집무실이 마련돼 있다. 원래 화장실은 직원들과 함께 쓰는 공용화장실밖에 없었는데, 조 장관 취임 직후 공용화장실 옆에 붙어있던 직원용 체력단련실을 폐쇄하고 장관만 사용하는 화장실을 마련했다는 것이다.

문체부는 이와 관련해 전 의원실에 조 장관이 아니라 문체부 직원들이 장관과 같이 화장실을 쓰는 걸 불편해해 화장실을 따로 만든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전 의원은 관련 시설공사를 조달청 공고 등 절차도 따르지 않고 서둘러 한 것에 비춰볼 때 문체부의 해명은 설득력이 약하다고 지적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