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속보] 신부 2명, 알고도 ‘침묵’…가해자 신부 징계 수위도 논란
[속보] 성폭력 사제 파문 …‘신부 2명, 알고도 침묵’
어제(23일) KBS가 보도한 '현직 신부의 성폭행 시도' 사건 후속 보도입니다. 가해자인 한 모 ...
이번엔 조재현과 윤호진…‘성추문’에 사과·하차·취소
조재현·윤호진 결국 사과 …크로스 하차·신작 발표 취소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운동이 문화 예술계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CCTV 피해 이불 뒤집어쓰고 절도…외부 카메라에 덜미
입력 2017.10.13 (15:10) | 수정 2017.10.13 (16:54) 단신뉴스
부산 사하경찰서는 23살 김 모 씨를 특수절도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김씨는 지난 8월 19일 새벽 2시쯤 부산시 사하구의 한 목욕탕에 침입해 현금 20만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씨는 침입한 건물 안에서 CCTV에 찍히지 않으려고 이불을 뒤집어 쓰고 이동했지만, 건물 안팎의 다른 CCTV에 얼굴이 포착돼 경찰에 덜미를 잡혔습니다.
  • CCTV 피해 이불 뒤집어쓰고 절도…외부 카메라에 덜미
    • 입력 2017.10.13 (15:10)
    • 수정 2017.10.13 (16:54)
    단신뉴스
부산 사하경찰서는 23살 김 모 씨를 특수절도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김씨는 지난 8월 19일 새벽 2시쯤 부산시 사하구의 한 목욕탕에 침입해 현금 20만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씨는 침입한 건물 안에서 CCTV에 찍히지 않으려고 이불을 뒤집어 쓰고 이동했지만, 건물 안팎의 다른 CCTV에 얼굴이 포착돼 경찰에 덜미를 잡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