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금융감독원이 가족을 납치했다고 속이며 돈을 요구하는 '납치빙자형' 보이스피싱범의 목소리...
‘무서운 10대’, 이쯤 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무서운 10대’, 이쯤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학교폭력이 갈수록 흉포화하는 가운데 지난달 대전의 한중학교에서는 중학생들이 친구의 손과 발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케인을 잡아라’…레알 vs 맨유 ‘빅뱅’
입력 2017.10.13 (15:23) | 수정 2017.10.13 (15:26) 연합뉴스
‘케인을 잡아라’…레알 vs 맨유 ‘빅뱅’
유럽 최고의 스트라이커 중 한 명인 해리 케인(24·토트넘)을 잡기 위해 두 명문 구단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의 빅뱅이 시작됐다.

레알 마드리드가 이미 케인 영입을 위해 거액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맨유도 레알에 맞설 이적료를 준비에 들어갔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영국 매체 더선지는 12일(현지시간) 맨유가 1억7천만 파운드(1억9천만 유로·2천555억원)의 이적료를 준비하고 케인 영입을 위해 레알과 정면 대결을 벌일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달 초 레알이 케인의 이적료로 2억 유로(약 2천712억원)를 준비하고 있다고 스페인 언론을 통해 알려진 뒤 대응에 나선 것이다.

이적료는 다소 차이가 있지만, 2천500억원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지난 여름 역대 최고 이적료인 2억2천200만 유로(약 3천억원)에 파리 생제르맹(PSG) 유니폼을 입은 네이마르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이적료다.

AS모나코에서 파리 생제르맹으로 이적한 킬리앙 음바페(PSG)의 몸값 1억8천만 유로(약 2천440억원)보다 많다.

더선지는 조제 모리뉴 맨유 감독이 케인을 오랫동안 탐내 왔다고 전했다.

실제 모리뉴 감독은 지난 6월 탈세 혐의로 기소된 호날두의 맨유 이적설이 나돌 당시 "호날두보다 케인에게 관심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맨유는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36)가 부상에서 조만간 돌아오지만, 시즌 후 계약이 끝나기 때문에 새로운 스트라이커가 필요하다고 이 매체는 설명했다.

잉글랜드 축구대표팀에서도 간판 골잡이인 케인은 이번 시즌 토트넘과 대표팀에서 13경기에 나와 15골을 터뜨리는 등 맹활약을 펼쳤다.

레알 마드리드와 맨유의 케인 영입 경쟁은 이번 시즌 내내 유럽 축구 시장을 뜨겁게 달굴 것으로 전망된다.
  • ‘케인을 잡아라’…레알 vs 맨유 ‘빅뱅’
    • 입력 2017.10.13 (15:23)
    • 수정 2017.10.13 (15:26)
    연합뉴스
‘케인을 잡아라’…레알 vs 맨유 ‘빅뱅’
유럽 최고의 스트라이커 중 한 명인 해리 케인(24·토트넘)을 잡기 위해 두 명문 구단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의 빅뱅이 시작됐다.

레알 마드리드가 이미 케인 영입을 위해 거액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맨유도 레알에 맞설 이적료를 준비에 들어갔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영국 매체 더선지는 12일(현지시간) 맨유가 1억7천만 파운드(1억9천만 유로·2천555억원)의 이적료를 준비하고 케인 영입을 위해 레알과 정면 대결을 벌일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달 초 레알이 케인의 이적료로 2억 유로(약 2천712억원)를 준비하고 있다고 스페인 언론을 통해 알려진 뒤 대응에 나선 것이다.

이적료는 다소 차이가 있지만, 2천500억원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지난 여름 역대 최고 이적료인 2억2천200만 유로(약 3천억원)에 파리 생제르맹(PSG) 유니폼을 입은 네이마르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이적료다.

AS모나코에서 파리 생제르맹으로 이적한 킬리앙 음바페(PSG)의 몸값 1억8천만 유로(약 2천440억원)보다 많다.

더선지는 조제 모리뉴 맨유 감독이 케인을 오랫동안 탐내 왔다고 전했다.

실제 모리뉴 감독은 지난 6월 탈세 혐의로 기소된 호날두의 맨유 이적설이 나돌 당시 "호날두보다 케인에게 관심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맨유는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36)가 부상에서 조만간 돌아오지만, 시즌 후 계약이 끝나기 때문에 새로운 스트라이커가 필요하다고 이 매체는 설명했다.

잉글랜드 축구대표팀에서도 간판 골잡이인 케인은 이번 시즌 토트넘과 대표팀에서 13경기에 나와 15골을 터뜨리는 등 맹활약을 펼쳤다.

레알 마드리드와 맨유의 케인 영입 경쟁은 이번 시즌 내내 유럽 축구 시장을 뜨겁게 달굴 것으로 전망된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