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고개 숙인 이대목동병원…일부 유족 “언론이 먼저냐” 항의
[영상] 고개 숙인 이대목동병원…일부 유족 “언론이 먼저냐” 항의
어젯밤 신생아 4명이 갑작스럽게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이대목동병원이 오늘 오후...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일본에서 한 말기 암 환자가, 살아오면서 신세를 졌던 사람들과 마지막 만남을 갖고 싶다며 신문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北 “美 군사적 망동, 초강경대응 ‘방아쇠’ 당기도록 떠밀어”
입력 2017.10.13 (16:04) | 수정 2017.10.13 (16:10) 인터넷 뉴스
北 “美 군사적 망동, 초강경대응 ‘방아쇠’ 당기도록 떠밀어”
북한이 미국 B-1B 전략폭격기의 10일 밤 한반도 전개와 핵잠수함 '미시간'호의 부산항 입항 예정 등을 거론하면서 "초강경 대응조치의 방아쇠를 당기도록 떠밀고 있다"고 위협했다.

북한 외무성 미국연구소의 김광학 연구사는 오늘(13일) 개인 필명의 논평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핵전략폭격기 B-1B나 핵잠수함, 핵항공모함들을 한반도 주변 수역에 들이미는 등 무분별한 군사적 도발을 감행하는 것으로써 감히 북한을 건드려보려 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이런 행동은 북한으로 하여금 부득불 군사적으로 대응하지 않으면 안 되게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논평은 이어 "우리는 미국의 대조선 침략의 전초기지, 발진기지인 괌 주변에 대한 포위사격 단행을 비롯한 자위적 대응 조치들을 취할 것이라는 데 대해 이미 여러 차례 경고한 바 있다"며 "미국의 군사적 망동은 우리로 하여금 미국을 반드시 불로 다스려야만 한다는 결심을 더욱 굳혀주고 초강경대응 조치의 '방아쇠'를 당기도록 떠밀고 있다"고 위협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조선반도에서 그 어떤 충격적인 사건이 터지는 경우 그 책임은 전적으로 조선반도 정세를 최악의 폭발 계선으로 몰아가고 있는 미국이 지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이 외무성 성명이나 대변인 담화 등의 공식적인 형식이 아니라 연구사 개인 명의의 논평을 내놓은 것은 미국의 반응을 떠보기 위한 차원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앞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우제 논설에서 미국 B-1B 편대의 잇단 한반도 출동과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를 투입한 한미 연합 해상훈련 계획 등을 거론하며 "미국은 우리가 국가 핵무력 완성 목표를 어떻게 달성하는가를 제 눈으로 똑똑히 보게 될 것"이라며 추가 도발을 시사하기도 했다.
  • 北 “美 군사적 망동, 초강경대응 ‘방아쇠’ 당기도록 떠밀어”
    • 입력 2017.10.13 (16:04)
    • 수정 2017.10.13 (16:10)
    인터넷 뉴스
北 “美 군사적 망동, 초강경대응 ‘방아쇠’ 당기도록 떠밀어”
북한이 미국 B-1B 전략폭격기의 10일 밤 한반도 전개와 핵잠수함 '미시간'호의 부산항 입항 예정 등을 거론하면서 "초강경 대응조치의 방아쇠를 당기도록 떠밀고 있다"고 위협했다.

북한 외무성 미국연구소의 김광학 연구사는 오늘(13일) 개인 필명의 논평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핵전략폭격기 B-1B나 핵잠수함, 핵항공모함들을 한반도 주변 수역에 들이미는 등 무분별한 군사적 도발을 감행하는 것으로써 감히 북한을 건드려보려 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이런 행동은 북한으로 하여금 부득불 군사적으로 대응하지 않으면 안 되게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논평은 이어 "우리는 미국의 대조선 침략의 전초기지, 발진기지인 괌 주변에 대한 포위사격 단행을 비롯한 자위적 대응 조치들을 취할 것이라는 데 대해 이미 여러 차례 경고한 바 있다"며 "미국의 군사적 망동은 우리로 하여금 미국을 반드시 불로 다스려야만 한다는 결심을 더욱 굳혀주고 초강경대응 조치의 '방아쇠'를 당기도록 떠밀고 있다"고 위협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조선반도에서 그 어떤 충격적인 사건이 터지는 경우 그 책임은 전적으로 조선반도 정세를 최악의 폭발 계선으로 몰아가고 있는 미국이 지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이 외무성 성명이나 대변인 담화 등의 공식적인 형식이 아니라 연구사 개인 명의의 논평을 내놓은 것은 미국의 반응을 떠보기 위한 차원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앞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우제 논설에서 미국 B-1B 편대의 잇단 한반도 출동과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를 투입한 한미 연합 해상훈련 계획 등을 거론하며 "미국은 우리가 국가 핵무력 완성 목표를 어떻게 달성하는가를 제 눈으로 똑똑히 보게 될 것"이라며 추가 도발을 시사하기도 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