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스벤 크라머, SNS에 한국어로 “상패 맞아 다친 팬들께 사과”
청동 상패 어떻게 던졌길래 …크라머, 한글로 “팬들께 사과”
네덜란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스벤 크라머가 21일 상패를 잘못 던져 한국인 관객 2명을 다치게 한 것...
[영상] “영미!!!!!”…‘안경 선배’ 9년전에도 카리스마 철철
[희귀 영상] ‘안경 선배’ 김은정, 9년 전에도 카리스마 ‘철철’
예선 성적 8승 1패로 4강에 진출한 여자 컬링 대표팀. 이제는 전 세계가 알 정도로 유명해진...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방사청장, 2014년 중고 시누크 구매에 “정상절차 아니란 생각”
입력 2017.10.13 (16:23) | 수정 2017.10.13 (16:24) 인터넷 뉴스
방사청장, 2014년 중고 시누크 구매에 “정상절차 아니란 생각”
전제국 방위사업청장은 13일(오늘) 우리 군의 2014년 주한미군 중고 시누크(CH-47D) 헬기 구매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소요가 결정되는 과정 자체가 굉장히 짧은 기간이라는 게 정상 절차가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전 청장은 이날 방사청을 대상으로 한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 질의에 "긴급 소요는 아닌 것 같은데, 그 당시 사정에서 어떻게 판단했는지는 모르겠다"며 이같이 답했다.

앞서 지난달 이 의원은 우리 군이 2014년 도입한 주한미군 중고 시누크 헬기 14대가 50년 가까이 운용한 낡은 헬기라면서, 졸속 구매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당시 시누크 헬기 구매는 김관진 당시 국방부 장관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는 게 이 의원의 주장이다.

이 의원은 이날도 "2012년 7월 국방부에 '우리가 쓰던 헬기가 도태되니 팔 생각이 있는데 사라'고 권유하는 주한미군의 편지가 도착하고, 이틀 뒤 김관진 장관이 조찬간담회에서 관계자에게 '소요를 적극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장관의 직접 지시로 5개월 만에 일사천리로 진행돼 합참이 소요 결정을 한다. 기록적 시간"이라고 덧붙였다.

전 청장은 "(방사청 방위사업감독관실 자체 검증 결과) 수명 문제와 수리부속 조달 문제, 이런 것들의 문제가 제기돼 있었다"며 "당시 결정 자체가 방위사업청이 개입하기는 어려운 과정이었다"고 설명했다.
  • 방사청장, 2014년 중고 시누크 구매에 “정상절차 아니란 생각”
    • 입력 2017.10.13 (16:23)
    • 수정 2017.10.13 (16:24)
    인터넷 뉴스
방사청장, 2014년 중고 시누크 구매에 “정상절차 아니란 생각”
전제국 방위사업청장은 13일(오늘) 우리 군의 2014년 주한미군 중고 시누크(CH-47D) 헬기 구매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소요가 결정되는 과정 자체가 굉장히 짧은 기간이라는 게 정상 절차가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전 청장은 이날 방사청을 대상으로 한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 질의에 "긴급 소요는 아닌 것 같은데, 그 당시 사정에서 어떻게 판단했는지는 모르겠다"며 이같이 답했다.

앞서 지난달 이 의원은 우리 군이 2014년 도입한 주한미군 중고 시누크 헬기 14대가 50년 가까이 운용한 낡은 헬기라면서, 졸속 구매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당시 시누크 헬기 구매는 김관진 당시 국방부 장관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는 게 이 의원의 주장이다.

이 의원은 이날도 "2012년 7월 국방부에 '우리가 쓰던 헬기가 도태되니 팔 생각이 있는데 사라'고 권유하는 주한미군의 편지가 도착하고, 이틀 뒤 김관진 장관이 조찬간담회에서 관계자에게 '소요를 적극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장관의 직접 지시로 5개월 만에 일사천리로 진행돼 합참이 소요 결정을 한다. 기록적 시간"이라고 덧붙였다.

전 청장은 "(방사청 방위사업감독관실 자체 검증 결과) 수명 문제와 수리부속 조달 문제, 이런 것들의 문제가 제기돼 있었다"며 "당시 결정 자체가 방위사업청이 개입하기는 어려운 과정이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