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K스타] “최시원 특별법 제정해주세요”…최시원 불독 ‘벅시’ 어떻게 되나?​
“최시원 특별법 제정해주세요”…최시원 불독 ‘벅시’ 운명은?​
지난 20일 그룹 슈퍼쥬니어 최시원 가족이 기르던 프렌치 불독에 물린 이웃이 숨진 사건이 알려지면서...
태풍 ‘란’ 日 강타, 피해 속출 …1명 사망·주민 대피령
21호 태풍 ‘란’ 일본 열도 강타 …사망 4명 등 130여 명 사상
[연관기사] [뉴스광장] 태풍 ‘란’ 일본 관통…기록적 폭우·주민 대피 제21호 태풍 '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방사청장, 2014년 중고 시누크 구매에 “정상절차 아니란 생각”
입력 2017.10.13 (16:23) | 수정 2017.10.13 (16:24) 인터넷 뉴스
방사청장, 2014년 중고 시누크 구매에 “정상절차 아니란 생각”
전제국 방위사업청장은 13일(오늘) 우리 군의 2014년 주한미군 중고 시누크(CH-47D) 헬기 구매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소요가 결정되는 과정 자체가 굉장히 짧은 기간이라는 게 정상 절차가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전 청장은 이날 방사청을 대상으로 한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 질의에 "긴급 소요는 아닌 것 같은데, 그 당시 사정에서 어떻게 판단했는지는 모르겠다"며 이같이 답했다.

앞서 지난달 이 의원은 우리 군이 2014년 도입한 주한미군 중고 시누크 헬기 14대가 50년 가까이 운용한 낡은 헬기라면서, 졸속 구매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당시 시누크 헬기 구매는 김관진 당시 국방부 장관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는 게 이 의원의 주장이다.

이 의원은 이날도 "2012년 7월 국방부에 '우리가 쓰던 헬기가 도태되니 팔 생각이 있는데 사라'고 권유하는 주한미군의 편지가 도착하고, 이틀 뒤 김관진 장관이 조찬간담회에서 관계자에게 '소요를 적극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장관의 직접 지시로 5개월 만에 일사천리로 진행돼 합참이 소요 결정을 한다. 기록적 시간"이라고 덧붙였다.

전 청장은 "(방사청 방위사업감독관실 자체 검증 결과) 수명 문제와 수리부속 조달 문제, 이런 것들의 문제가 제기돼 있었다"며 "당시 결정 자체가 방위사업청이 개입하기는 어려운 과정이었다"고 설명했다.
  • 방사청장, 2014년 중고 시누크 구매에 “정상절차 아니란 생각”
    • 입력 2017.10.13 (16:23)
    • 수정 2017.10.13 (16:24)
    인터넷 뉴스
방사청장, 2014년 중고 시누크 구매에 “정상절차 아니란 생각”
전제국 방위사업청장은 13일(오늘) 우리 군의 2014년 주한미군 중고 시누크(CH-47D) 헬기 구매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소요가 결정되는 과정 자체가 굉장히 짧은 기간이라는 게 정상 절차가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전 청장은 이날 방사청을 대상으로 한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 질의에 "긴급 소요는 아닌 것 같은데, 그 당시 사정에서 어떻게 판단했는지는 모르겠다"며 이같이 답했다.

앞서 지난달 이 의원은 우리 군이 2014년 도입한 주한미군 중고 시누크 헬기 14대가 50년 가까이 운용한 낡은 헬기라면서, 졸속 구매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당시 시누크 헬기 구매는 김관진 당시 국방부 장관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는 게 이 의원의 주장이다.

이 의원은 이날도 "2012년 7월 국방부에 '우리가 쓰던 헬기가 도태되니 팔 생각이 있는데 사라'고 권유하는 주한미군의 편지가 도착하고, 이틀 뒤 김관진 장관이 조찬간담회에서 관계자에게 '소요를 적극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장관의 직접 지시로 5개월 만에 일사천리로 진행돼 합참이 소요 결정을 한다. 기록적 시간"이라고 덧붙였다.

전 청장은 "(방사청 방위사업감독관실 자체 검증 결과) 수명 문제와 수리부속 조달 문제, 이런 것들의 문제가 제기돼 있었다"며 "당시 결정 자체가 방위사업청이 개입하기는 어려운 과정이었다"고 설명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