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사청장, 2014년 중고 시누크 구매에 “정상절차 아니란 생각”
입력 2017.10.13 (16:23) 수정 2017.10.13 (16:24) 인터넷 뉴스
방사청장, 2014년 중고 시누크 구매에 “정상절차 아니란 생각”
전제국 방위사업청장은 13일(오늘) 우리 군의 2014년 주한미군 중고 시누크(CH-47D) 헬기 구매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소요가 결정되는 과정 자체가 굉장히 짧은 기간이라는 게 정상 절차가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전 청장은 이날 방사청을 대상으로 한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 질의에 "긴급 소요는 아닌 것 같은데, 그 당시 사정에서 어떻게 판단했는지는 모르겠다"며 이같이 답했다.

앞서 지난달 이 의원은 우리 군이 2014년 도입한 주한미군 중고 시누크 헬기 14대가 50년 가까이 운용한 낡은 헬기라면서, 졸속 구매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당시 시누크 헬기 구매는 김관진 당시 국방부 장관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는 게 이 의원의 주장이다.

이 의원은 이날도 "2012년 7월 국방부에 '우리가 쓰던 헬기가 도태되니 팔 생각이 있는데 사라'고 권유하는 주한미군의 편지가 도착하고, 이틀 뒤 김관진 장관이 조찬간담회에서 관계자에게 '소요를 적극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장관의 직접 지시로 5개월 만에 일사천리로 진행돼 합참이 소요 결정을 한다. 기록적 시간"이라고 덧붙였다.

전 청장은 "(방사청 방위사업감독관실 자체 검증 결과) 수명 문제와 수리부속 조달 문제, 이런 것들의 문제가 제기돼 있었다"며 "당시 결정 자체가 방위사업청이 개입하기는 어려운 과정이었다"고 설명했다.
  • 방사청장, 2014년 중고 시누크 구매에 “정상절차 아니란 생각”
    • 입력 2017.10.13 (16:23)
    • 수정 2017.10.13 (16:24)
    인터넷 뉴스
방사청장, 2014년 중고 시누크 구매에 “정상절차 아니란 생각”
전제국 방위사업청장은 13일(오늘) 우리 군의 2014년 주한미군 중고 시누크(CH-47D) 헬기 구매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소요가 결정되는 과정 자체가 굉장히 짧은 기간이라는 게 정상 절차가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전 청장은 이날 방사청을 대상으로 한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 질의에 "긴급 소요는 아닌 것 같은데, 그 당시 사정에서 어떻게 판단했는지는 모르겠다"며 이같이 답했다.

앞서 지난달 이 의원은 우리 군이 2014년 도입한 주한미군 중고 시누크 헬기 14대가 50년 가까이 운용한 낡은 헬기라면서, 졸속 구매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당시 시누크 헬기 구매는 김관진 당시 국방부 장관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는 게 이 의원의 주장이다.

이 의원은 이날도 "2012년 7월 국방부에 '우리가 쓰던 헬기가 도태되니 팔 생각이 있는데 사라'고 권유하는 주한미군의 편지가 도착하고, 이틀 뒤 김관진 장관이 조찬간담회에서 관계자에게 '소요를 적극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장관의 직접 지시로 5개월 만에 일사천리로 진행돼 합참이 소요 결정을 한다. 기록적 시간"이라고 덧붙였다.

전 청장은 "(방사청 방위사업감독관실 자체 검증 결과) 수명 문제와 수리부속 조달 문제, 이런 것들의 문제가 제기돼 있었다"며 "당시 결정 자체가 방위사업청이 개입하기는 어려운 과정이었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