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단독] 천주교도 ‘미투’ 침묵 깬 7년 악몽 …“결코 잊을 수 없었다”
차별과 인권을 다루는 KBS 특별취재팀 앞으로 지난 15일 새벽 2시, 엄청난 메일 한 통이...
[단독] 현직 신부도 성폭행 시도…“저 좀 구해주세요”
[단독] 현직 신부도 성폭행 시도…“저 좀 구해주세요”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운동이 확산되는 가운데, 유명 천주교 신부가 여성 신도를 성추행하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靑 “美로부터 환율 조작국 지정될 가능성 대단히 적어”
입력 2017.10.13 (16:30) | 수정 2017.10.13 (16:33) 인터넷 뉴스
靑 “美로부터 환율 조작국 지정될 가능성 대단히 적어”
청와대는 13일(오늘) 우리나라가 미국 정부로부터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될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미국이 조만간 발표할 환율보고서에서 우리나라를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할 가능성에 대해 "관찰대상국인 우리나라는 정부가 지속해서 외환시장에 개입한 증거가 발견되면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되는데, 그동안 외환시장에 정부가 인위적으로 개입한 일은 없었다"며 "우리가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될 가능성은 대단히 작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지금 그렇게 보고 있으며, 그렇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미국은 현저한 대미 무역수지 흑자(200억 달러 초과), 상당한 경상수지 흑자(GDP 대비 3% 초과), 환율시장의 한 방향 개입 여부(GDP 대비 순매수 비중 2% 초과) 등의 3가지 기준을 모두 충족하면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한다. 2개만 충족하면 관찰대상국으로 분류된다.

우리나라는 작년 10월에 이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첫 보고서가 제출된 올 4월에도 중국·일본·대만·독일 등과 함께 관찰대상국으로 분류됐다.
  • 靑 “美로부터 환율 조작국 지정될 가능성 대단히 적어”
    • 입력 2017.10.13 (16:30)
    • 수정 2017.10.13 (16:33)
    인터넷 뉴스
靑 “美로부터 환율 조작국 지정될 가능성 대단히 적어”
청와대는 13일(오늘) 우리나라가 미국 정부로부터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될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미국이 조만간 발표할 환율보고서에서 우리나라를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할 가능성에 대해 "관찰대상국인 우리나라는 정부가 지속해서 외환시장에 개입한 증거가 발견되면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되는데, 그동안 외환시장에 정부가 인위적으로 개입한 일은 없었다"며 "우리가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될 가능성은 대단히 작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지금 그렇게 보고 있으며, 그렇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미국은 현저한 대미 무역수지 흑자(200억 달러 초과), 상당한 경상수지 흑자(GDP 대비 3% 초과), 환율시장의 한 방향 개입 여부(GDP 대비 순매수 비중 2% 초과) 등의 3가지 기준을 모두 충족하면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한다. 2개만 충족하면 관찰대상국으로 분류된다.

우리나라는 작년 10월에 이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첫 보고서가 제출된 올 4월에도 중국·일본·대만·독일 등과 함께 관찰대상국으로 분류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