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고개 숙인 이대목동병원…일부 유족 “언론이 먼저냐” 항의
[영상] 고개 숙인 이대목동병원…일부 유족 “언론이 먼저냐” 항의
어젯밤 신생아 4명이 갑작스럽게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이대목동병원이 오늘 오후...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일본에서 한 말기 암 환자가, 살아오면서 신세를 졌던 사람들과 마지막 만남을 갖고 싶다며 신문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北, 영유권 분쟁 크림반도 러시아 영토로 인정하는 지도 발간”
입력 2017.10.13 (16:30) | 수정 2017.10.13 (17:09) 인터넷 뉴스
“北, 영유권 분쟁 크림반도 러시아 영토로 인정하는 지도 발간”
북한에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병합한 크림반도를 러시아 영토로 표시한 새로운 지도가 발간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사실은 한반도 위기 와중에 북한이 전통 맹방인 중국 대신 자국의 입장을 적극적으로 두둔하는 러시아에 점점 더 기울어지는 듯한 모습을 보이는 가운데 소개됐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관은 12일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북한의 '과학 백과사전' 출판사가 새로운 세계지도를 발간했으며 지도에는 크림이 러시아 영토 색으로 표시돼 있다"고 밝혔다.

대사관은 이어 "북한 외무성이 크림에서 지난 2014년 실시된 러시아 귀속 결정 주민투표 결과를 존중하며 그 결과가 합법적이고 국제법규정에 전적으로 부합하는 것으로 간주한다고 알려왔다"고 전했다.

대사관은 "북한은 크림 문제와 관련한 유엔 표결에서도 이러한 입장을 표시했으며 크림이 러시아의 분리될 수 없는 일부라는 원칙을 갖고 있다"면서 "(러-일 간 영유권 분쟁 대상인) 쿠릴열도 귀속 문제에 대해서도 북한이 동일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크림반도와 쿠릴열도를 모두 러시아 영토로 인정한다는 것이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에서 친서방 정권 교체 혁명이 진행되던 지난 2014년 3월 그때까지 우크라이나 내 자치공화국으로 남아있던 크림반도를 현지 주민들의 투표를 통해 자국으로 병합했다. 투표 결과 96.8%가 반도의 러시아 귀속에 찬성했음을 병합 근거로 들었다.

하지만 우크라이나와 서방은 러시아의 크림 병합을 불법으로 규정하고 대러 제재를 가하고 있다.

한편 김형준 러시아 주재 북한 대사는 12일 북-러 수교 69주년 기념 연회에서 "북한 정부는 최고 지도부의 합의에 근거해 러시아와의 정치, 경제, 문화 등 전 분야에 걸친 협력을 변함없이 확대·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사는 "미국의 고조되는 제재·압박으로 한반도 정세가 전쟁의 경계선에 있다"면서 "도널드 트럼프 도당은 우리 국경 근처로 전략 자산을 배치하고 우리의 최고 존엄에 대한 공격을 감행하며 군사적 위협과 공갈을 강화하는 한편 나아가 아무 거리낌 없이 우리나라를 완전히 파괴하겠다는 계획까지 밝히고 있다"고 비난했다.
  • “北, 영유권 분쟁 크림반도 러시아 영토로 인정하는 지도 발간”
    • 입력 2017.10.13 (16:30)
    • 수정 2017.10.13 (17:09)
    인터넷 뉴스
“北, 영유권 분쟁 크림반도 러시아 영토로 인정하는 지도 발간”
북한에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병합한 크림반도를 러시아 영토로 표시한 새로운 지도가 발간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사실은 한반도 위기 와중에 북한이 전통 맹방인 중국 대신 자국의 입장을 적극적으로 두둔하는 러시아에 점점 더 기울어지는 듯한 모습을 보이는 가운데 소개됐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관은 12일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북한의 '과학 백과사전' 출판사가 새로운 세계지도를 발간했으며 지도에는 크림이 러시아 영토 색으로 표시돼 있다"고 밝혔다.

대사관은 이어 "북한 외무성이 크림에서 지난 2014년 실시된 러시아 귀속 결정 주민투표 결과를 존중하며 그 결과가 합법적이고 국제법규정에 전적으로 부합하는 것으로 간주한다고 알려왔다"고 전했다.

대사관은 "북한은 크림 문제와 관련한 유엔 표결에서도 이러한 입장을 표시했으며 크림이 러시아의 분리될 수 없는 일부라는 원칙을 갖고 있다"면서 "(러-일 간 영유권 분쟁 대상인) 쿠릴열도 귀속 문제에 대해서도 북한이 동일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크림반도와 쿠릴열도를 모두 러시아 영토로 인정한다는 것이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에서 친서방 정권 교체 혁명이 진행되던 지난 2014년 3월 그때까지 우크라이나 내 자치공화국으로 남아있던 크림반도를 현지 주민들의 투표를 통해 자국으로 병합했다. 투표 결과 96.8%가 반도의 러시아 귀속에 찬성했음을 병합 근거로 들었다.

하지만 우크라이나와 서방은 러시아의 크림 병합을 불법으로 규정하고 대러 제재를 가하고 있다.

한편 김형준 러시아 주재 북한 대사는 12일 북-러 수교 69주년 기념 연회에서 "북한 정부는 최고 지도부의 합의에 근거해 러시아와의 정치, 경제, 문화 등 전 분야에 걸친 협력을 변함없이 확대·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사는 "미국의 고조되는 제재·압박으로 한반도 정세가 전쟁의 경계선에 있다"면서 "도널드 트럼프 도당은 우리 국경 근처로 전략 자산을 배치하고 우리의 최고 존엄에 대한 공격을 감행하며 군사적 위협과 공갈을 강화하는 한편 나아가 아무 거리낌 없이 우리나라를 완전히 파괴하겠다는 계획까지 밝히고 있다"고 비난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