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스벤 크라머, SNS에 한국어로 “상패 맞아 다친 팬들께 사과”
청동 상패 어떻게 던졌길래 …크라머, 한글로 “팬들께 사과”
네덜란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스벤 크라머가 21일 상패를 잘못 던져 한국인 관객 2명을 다치게 한 것...
[영상] “영미!!!!!”…‘안경 선배’ 9년전에도 카리스마 철철
[희귀 영상] ‘안경 선배’ 김은정, 9년 전에도 카리스마 ‘철철’
예선 성적 8승 1패로 4강에 진출한 여자 컬링 대표팀. 이제는 전 세계가 알 정도로 유명해진...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금품수수 전직 국회의원 보좌관 이르면 오늘밤 구속 여부 결정
입력 2017.10.13 (17:02) | 수정 2017.10.13 (17:07) 인터넷 뉴스
금품수수 전직 국회의원 보좌관 이르면 오늘밤 구속 여부 결정
다단계 금융사기업체 관련자로부터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전직 국회 보좌관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오늘 밤 결정된다.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재판부는 오늘 오후 자유한국당 이우현 의원 보좌관이었던 김 모 씨의 금품수수 혐의에 대한 영장 실질 심사를 진행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어젯밤 제3자 뇌물 취득 혐의로 김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최근까지 이 의원실 소속 보좌관으로 근무한 김 씨는 지난 2014년 불법 다단계 금융사기업체인 IDS홀딩스 측 관계자 유 모 씨로부터 자기 업체를 수사 중인 경찰관을 교체해달라는 등의 수사 무마 청탁과 함께 수천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김 씨가 유 씨의 부탁대로 실제 당시 IDS홀딩스 수사가 진행 중이던 관할 경찰서를 지휘했던 서울지방경찰청 구은수 전 청장에게 '수사 무마' 청탁성 민원을 전달했는지도 수사 중이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오늘 구 전 청장 자택을 압수수색해 개인 컴퓨터와 휴대전화, 각종 서류 등을 확보했다.

김 씨 측 변호인은 영장심사 전 기자들과 만나 금품을 받아 구 전 청장에게 전달만 했을 뿐이라 범죄사실이 구속할 정도에 이르진 않는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IDS홀딩스 사건은 피해자가 만 명이 넘고 피해자들에게 돌려주지 못한 원금만도 6천억 원이 넘어 '제2의 조희팔 사건'으로 불리기도 했다.
  • 금품수수 전직 국회의원 보좌관 이르면 오늘밤 구속 여부 결정
    • 입력 2017.10.13 (17:02)
    • 수정 2017.10.13 (17:07)
    인터넷 뉴스
금품수수 전직 국회의원 보좌관 이르면 오늘밤 구속 여부 결정
다단계 금융사기업체 관련자로부터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전직 국회 보좌관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오늘 밤 결정된다.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재판부는 오늘 오후 자유한국당 이우현 의원 보좌관이었던 김 모 씨의 금품수수 혐의에 대한 영장 실질 심사를 진행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어젯밤 제3자 뇌물 취득 혐의로 김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최근까지 이 의원실 소속 보좌관으로 근무한 김 씨는 지난 2014년 불법 다단계 금융사기업체인 IDS홀딩스 측 관계자 유 모 씨로부터 자기 업체를 수사 중인 경찰관을 교체해달라는 등의 수사 무마 청탁과 함께 수천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김 씨가 유 씨의 부탁대로 실제 당시 IDS홀딩스 수사가 진행 중이던 관할 경찰서를 지휘했던 서울지방경찰청 구은수 전 청장에게 '수사 무마' 청탁성 민원을 전달했는지도 수사 중이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오늘 구 전 청장 자택을 압수수색해 개인 컴퓨터와 휴대전화, 각종 서류 등을 확보했다.

김 씨 측 변호인은 영장심사 전 기자들과 만나 금품을 받아 구 전 청장에게 전달만 했을 뿐이라 범죄사실이 구속할 정도에 이르진 않는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IDS홀딩스 사건은 피해자가 만 명이 넘고 피해자들에게 돌려주지 못한 원금만도 6천억 원이 넘어 '제2의 조희팔 사건'으로 불리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