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품수수 전직 국회의원 보좌관 이르면 오늘밤 구속 여부 결정
입력 2017.10.13 (17:02) 수정 2017.10.13 (17:07) 인터넷 뉴스
금품수수 전직 국회의원 보좌관 이르면 오늘밤 구속 여부 결정
다단계 금융사기업체 관련자로부터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전직 국회 보좌관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오늘 밤 결정된다.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재판부는 오늘 오후 자유한국당 이우현 의원 보좌관이었던 김 모 씨의 금품수수 혐의에 대한 영장 실질 심사를 진행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어젯밤 제3자 뇌물 취득 혐의로 김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최근까지 이 의원실 소속 보좌관으로 근무한 김 씨는 지난 2014년 불법 다단계 금융사기업체인 IDS홀딩스 측 관계자 유 모 씨로부터 자기 업체를 수사 중인 경찰관을 교체해달라는 등의 수사 무마 청탁과 함께 수천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김 씨가 유 씨의 부탁대로 실제 당시 IDS홀딩스 수사가 진행 중이던 관할 경찰서를 지휘했던 서울지방경찰청 구은수 전 청장에게 '수사 무마' 청탁성 민원을 전달했는지도 수사 중이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오늘 구 전 청장 자택을 압수수색해 개인 컴퓨터와 휴대전화, 각종 서류 등을 확보했다.

김 씨 측 변호인은 영장심사 전 기자들과 만나 금품을 받아 구 전 청장에게 전달만 했을 뿐이라 범죄사실이 구속할 정도에 이르진 않는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IDS홀딩스 사건은 피해자가 만 명이 넘고 피해자들에게 돌려주지 못한 원금만도 6천억 원이 넘어 '제2의 조희팔 사건'으로 불리기도 했다.
  • 금품수수 전직 국회의원 보좌관 이르면 오늘밤 구속 여부 결정
    • 입력 2017.10.13 (17:02)
    • 수정 2017.10.13 (17:07)
    인터넷 뉴스
금품수수 전직 국회의원 보좌관 이르면 오늘밤 구속 여부 결정
다단계 금융사기업체 관련자로부터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전직 국회 보좌관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오늘 밤 결정된다.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재판부는 오늘 오후 자유한국당 이우현 의원 보좌관이었던 김 모 씨의 금품수수 혐의에 대한 영장 실질 심사를 진행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어젯밤 제3자 뇌물 취득 혐의로 김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최근까지 이 의원실 소속 보좌관으로 근무한 김 씨는 지난 2014년 불법 다단계 금융사기업체인 IDS홀딩스 측 관계자 유 모 씨로부터 자기 업체를 수사 중인 경찰관을 교체해달라는 등의 수사 무마 청탁과 함께 수천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김 씨가 유 씨의 부탁대로 실제 당시 IDS홀딩스 수사가 진행 중이던 관할 경찰서를 지휘했던 서울지방경찰청 구은수 전 청장에게 '수사 무마' 청탁성 민원을 전달했는지도 수사 중이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오늘 구 전 청장 자택을 압수수색해 개인 컴퓨터와 휴대전화, 각종 서류 등을 확보했다.

김 씨 측 변호인은 영장심사 전 기자들과 만나 금품을 받아 구 전 청장에게 전달만 했을 뿐이라 범죄사실이 구속할 정도에 이르진 않는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IDS홀딩스 사건은 피해자가 만 명이 넘고 피해자들에게 돌려주지 못한 원금만도 6천억 원이 넘어 '제2의 조희팔 사건'으로 불리기도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