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K스타] “최시원 특별법 제정해주세요”…최시원 불독 ‘벅시’ 어떻게 되나?​
“최시원 특별법 제정해주세요”…최시원 불독 ‘벅시’ 운명은?​
지난 20일 그룹 슈퍼쥬니어 최시원 가족이 기르던 프렌치 불독에 물린 이웃이 숨진 사건이 알려지면서...
태풍 ‘란’ 日 강타, 피해 속출 …1명 사망·주민 대피령
21호 태풍 ‘란’ 일본 열도 강타 …사망 4명 등 130여 명 사상
[연관기사] [뉴스광장] 태풍 ‘란’ 일본 관통…기록적 폭우·주민 대피 제21호 태풍 '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K스타] 음주운전 가수 길…이번엔 집행 유예
입력 2017.10.13 (17:38) K-STAR
[K스타] 음주운전 가수 길…이번엔 집행 유예
가수 길이 실형을 면했다.

오늘(13일) 오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세 번째 음주운전 혐의(도로교통법위반)로 불구속 기소된 길의 선고공판이 열렸다. 이날 재판부는 길에게 징역 6월, 집행유예 2년, 80시간의 사회봉사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음주운전을 인정하고 있다. 단속 경위서, 당시 사진 등 증거들을 종합하면 유죄가 인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 두 차례 음주운전으로 처벌받은 적이 있다. 음주운전은 상당히 중한 범죄로 볼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력이 있는데도 음주운전을 했다는 점에서 죄질이 가볍지 않다. 혈중알코올농도 수치도 높은 편이다"라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검찰은 길에게 징역 8개월을 구형했다. 당시 길은 "잘못을 인정한다. 내가 저지른 죄가 크다. 그에 맞는 벌을 받겠다"고 밝혔다.

길 씨는 지난 6월 28일 오전 3시쯤 술에 취한 상태로 자신의 BMW 차를 운전해 서울 용산구 이태원 근처부터 중구 회현 119안전 센터 앞 도로까지 약 2㎞를 이동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를 받았다.

당시 길 씨는 갓길에 차를 세워 뒷문을 열어놓고 잠들었고 지나가던 시민이 이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72%였다.

길 씨는 지난 2014년과 2004년에도 같은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K스타 강지수 kbs.kangji@kbs.co.kr
  • [K스타] 음주운전 가수 길…이번엔 집행 유예
    • 입력 2017.10.13 (17:38)
    K-STAR
[K스타] 음주운전 가수 길…이번엔 집행 유예
가수 길이 실형을 면했다.

오늘(13일) 오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세 번째 음주운전 혐의(도로교통법위반)로 불구속 기소된 길의 선고공판이 열렸다. 이날 재판부는 길에게 징역 6월, 집행유예 2년, 80시간의 사회봉사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음주운전을 인정하고 있다. 단속 경위서, 당시 사진 등 증거들을 종합하면 유죄가 인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 두 차례 음주운전으로 처벌받은 적이 있다. 음주운전은 상당히 중한 범죄로 볼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력이 있는데도 음주운전을 했다는 점에서 죄질이 가볍지 않다. 혈중알코올농도 수치도 높은 편이다"라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검찰은 길에게 징역 8개월을 구형했다. 당시 길은 "잘못을 인정한다. 내가 저지른 죄가 크다. 그에 맞는 벌을 받겠다"고 밝혔다.

길 씨는 지난 6월 28일 오전 3시쯤 술에 취한 상태로 자신의 BMW 차를 운전해 서울 용산구 이태원 근처부터 중구 회현 119안전 센터 앞 도로까지 약 2㎞를 이동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를 받았다.

당시 길 씨는 갓길에 차를 세워 뒷문을 열어놓고 잠들었고 지나가던 시민이 이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72%였다.

길 씨는 지난 2014년과 2004년에도 같은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K스타 강지수 kbs.kangji@kbs.co.kr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