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K스타] “최시원 특별법 제정해주세요”…최시원 불독 ‘벅시’ 어떻게 되나?​
“최시원 특별법 제정해주세요”…최시원 불독 ‘벅시’ 운명은?​
지난 20일 그룹 슈퍼쥬니어 최시원 가족이 기르던 프렌치 불독에 물린 이웃이 숨진 사건이 알려지면서...
태풍 ‘란’ 日 강타, 피해 속출 …1명 사망·주민 대피령
21호 태풍 ‘란’ 일본 열도 강타 …사망 4명 등 130여 명 사상
[연관기사] [뉴스광장] 태풍 ‘란’ 일본 관통…기록적 폭우·주민 대피 제21호 태풍 '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프랑스·독일, ‘테러 우려’ 국경통제 연장
입력 2017.10.13 (17:54) | 수정 2017.10.13 (18:06) 인터넷 뉴스
프랑스·독일, ‘테러 우려’ 국경통제 연장
프랑스가 테러 방지를 위해 솅겐 조약 가입국과의 국경통제를 내년 4월 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프랑스 내무부는 13일(현지시간) 프랑스 정부가 최근 유럽연합(EU)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국경통제 연장 방침을 밝히고 그 이유로 "(테러) 위협이 상존한다"고 설명했다.

독일 역시 테러 위협과 불법 이민자 유입을 이유로 국경통제를 내년 5월까지 연장할 방침이다.

여권 검사 없이 국경을 통과할 수 있는 솅겐 조약 가입국은 안보상의 이유로 6개월간 국경을 통제할 수 있으며 유럽연합(EU)의 의결로 이를 최장 3년까지 추가로 연장할 수 있다.

솅겐 조약 가입국은 총 28개 EU 회원국 중 영국과 아일랜드를 제외한 22개국과, EU 비회원국인 노르웨이·스위스 등 4개국이다.

프랑스는 2015년 11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기획되고 벨기에서 파리로 넘어온 테러리스트들이 자행한 연쇄 테러로 무고한 인명 130명이 희생된 이후 벨기에와 이탈리아 등 인접 국가와의 국경통제를 즉각 재개했다.

프랑스 정부는 현재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 상태로 테러경계 수위를 최고 수준으로 유지하고 있다.
  • 프랑스·독일, ‘테러 우려’ 국경통제 연장
    • 입력 2017.10.13 (17:54)
    • 수정 2017.10.13 (18:06)
    인터넷 뉴스
프랑스·독일, ‘테러 우려’ 국경통제 연장
프랑스가 테러 방지를 위해 솅겐 조약 가입국과의 국경통제를 내년 4월 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프랑스 내무부는 13일(현지시간) 프랑스 정부가 최근 유럽연합(EU)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국경통제 연장 방침을 밝히고 그 이유로 "(테러) 위협이 상존한다"고 설명했다.

독일 역시 테러 위협과 불법 이민자 유입을 이유로 국경통제를 내년 5월까지 연장할 방침이다.

여권 검사 없이 국경을 통과할 수 있는 솅겐 조약 가입국은 안보상의 이유로 6개월간 국경을 통제할 수 있으며 유럽연합(EU)의 의결로 이를 최장 3년까지 추가로 연장할 수 있다.

솅겐 조약 가입국은 총 28개 EU 회원국 중 영국과 아일랜드를 제외한 22개국과, EU 비회원국인 노르웨이·스위스 등 4개국이다.

프랑스는 2015년 11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기획되고 벨기에서 파리로 넘어온 테러리스트들이 자행한 연쇄 테러로 무고한 인명 130명이 희생된 이후 벨기에와 이탈리아 등 인접 국가와의 국경통제를 즉각 재개했다.

프랑스 정부는 현재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 상태로 테러경계 수위를 최고 수준으로 유지하고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