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K스타] “최시원 특별법 제정해주세요”…최시원 불독 ‘벅시’ 어떻게 되나?​
“최시원 특별법 제정해주세요”…최시원 불독 ‘벅시’ 운명은?​
지난 20일 그룹 슈퍼쥬니어 최시원 가족이 기르던 프렌치 불독에 물린 이웃이 숨진 사건이 알려지면서...
태풍 ‘란’ 日 강타, 피해 속출 …1명 사망·주민 대피령
21호 태풍 ‘란’ 일본 열도 강타 …사망 4명 등 130여 명 사상
[연관기사] [뉴스광장] 태풍 ‘란’ 일본 관통…기록적 폭우·주민 대피 제21호 태풍 '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문체부 국정감사 ‘미인도’…끝나지 않은 논란
입력 2017.10.13 (17:54) | 수정 2017.10.15 (08:33) 인터넷 뉴스
문체부 국정감사 ‘미인도’…끝나지 않은 논란
13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는 26년째 진위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미인도'가 또다시 언급됐다.

미술평론가인 최광진 이미지연구소장은 이날 국감 증인으로 출석해 "개인적 식견으론 작품을 제일 잘 아는 사람은 작가"라며 "평론가가 작가를 넘어설 순 없다"고 말했다. 최 소장은 "작품이 공개됐을 당시(1991년)는 작품 유통도, 전시도 드물어 전문가가 없었다"면서 "작가의 의견을 무시하고 안목 감정을 통해 진품을 주장하는 건 모순이다. 작가 의견을 먼저 들어주고 증거가 있을 때 뒤집는 것이 정상이고 상식적"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또 다른 증인으로 출석한 박우홍 전 한국화랑협회장은 "제 개인적인 소신으로는 (미인도)가 진품임을 확신한다"며 "화랑을 2대째 40여 년을 하고 있고, 10년간 천경자 화백의 표구 심부름을 지속해서 했었기 때문에 선생(천경자)에 관해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박 전 회장은 "도상으로만 작품을 보아오다 검찰 조사 과정에서 실물을 봤다"며 "작품은 감정하는 사람에게 스스로 말을 한다. 저는 그 작품이 얘기하는 걸 제 나름으로 들었다"고 덧붙였다.

미인도는 1991년 3월 국립현대미술관의 전국 순회전을 통해 공개되면서 위작 논란에 휩싸였다. 2015년 작고한 천경자 화백은 당시 미인도를 본 뒤 위작이라고 했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자기 자식인지 아닌지 모르는 부모가 어디 있느냐"는 말을 남기고 그해 4월 미국으로 떠났다.
  • 문체부 국정감사 ‘미인도’…끝나지 않은 논란
    • 입력 2017.10.13 (17:54)
    • 수정 2017.10.15 (08:33)
    인터넷 뉴스
문체부 국정감사 ‘미인도’…끝나지 않은 논란
13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는 26년째 진위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미인도'가 또다시 언급됐다.

미술평론가인 최광진 이미지연구소장은 이날 국감 증인으로 출석해 "개인적 식견으론 작품을 제일 잘 아는 사람은 작가"라며 "평론가가 작가를 넘어설 순 없다"고 말했다. 최 소장은 "작품이 공개됐을 당시(1991년)는 작품 유통도, 전시도 드물어 전문가가 없었다"면서 "작가의 의견을 무시하고 안목 감정을 통해 진품을 주장하는 건 모순이다. 작가 의견을 먼저 들어주고 증거가 있을 때 뒤집는 것이 정상이고 상식적"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또 다른 증인으로 출석한 박우홍 전 한국화랑협회장은 "제 개인적인 소신으로는 (미인도)가 진품임을 확신한다"며 "화랑을 2대째 40여 년을 하고 있고, 10년간 천경자 화백의 표구 심부름을 지속해서 했었기 때문에 선생(천경자)에 관해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박 전 회장은 "도상으로만 작품을 보아오다 검찰 조사 과정에서 실물을 봤다"며 "작품은 감정하는 사람에게 스스로 말을 한다. 저는 그 작품이 얘기하는 걸 제 나름으로 들었다"고 덧붙였다.

미인도는 1991년 3월 국립현대미술관의 전국 순회전을 통해 공개되면서 위작 논란에 휩싸였다. 2015년 작고한 천경자 화백은 당시 미인도를 본 뒤 위작이라고 했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자기 자식인지 아닌지 모르는 부모가 어디 있느냐"는 말을 남기고 그해 4월 미국으로 떠났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