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K스타] “최시원 특별법 제정해주세요”…최시원 불독 ‘벅시’ 어떻게 되나?​
“최시원 특별법 제정해주세요”…최시원 불독 ‘벅시’ 운명은?​
지난 20일 그룹 슈퍼쥬니어 최시원 가족이 기르던 프렌치 불독에 물린 이웃이 숨진 사건이 알려지면서...
태풍 ‘란’ 日 강타, 피해 속출 …1명 사망·주민 대피령
21호 태풍 ‘란’ 일본 열도 강타 …사망 4명 등 130여 명 사상
[연관기사] [뉴스광장] 태풍 ‘란’ 일본 관통…기록적 폭우·주민 대피 제21호 태풍 '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한-호주 2+2 공동성명 “北 올바른 길 택하면 관여할 준비돼 있어” ISSUE
입력 2017.10.13 (19:10) | 수정 2017.10.13 (19:27) 인터넷 뉴스
한-호주 2+2 공동성명 “北 올바른 길 택하면 관여할 준비돼 있어”
한국과 호주의 외교·국방장관은 13일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북한이 올바른 길을 택한다면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에 관여(engage)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송영무 국방부 장관, 호주의 줄리 비숍 외무장관과 머리스 페인 국방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제3차 양국 '2+2 장관회의'를 개최한 뒤 이런 내용을 포함한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은 "(양국) 장관들은 국제사회가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명확한 메시지를 북한에 줘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며 "북한이 국제적인 의무와 약속을 이행하도록 강제하기 위해 모든 필요한 수단을 다 강구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장관들은 북한이 도발적이고 불안정한 행동을 자제하고 모든 핵무기와 현존하는 핵프로그램 및 다른 현존하는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방법으로 포기할 필요가 있다는 데 동의했다"고 부연했다.

또 "장관들은 과거 핵실험들보다 훨씬 큰 폭발력을 낸 북한의 6차 핵실험과 잇단 미사일 발사를 강하게 규탄했다"면서 "북한의 무모하고 무책임한 행동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노골적인 위반이며, 한반도와 그 너머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중대하고 심각한 도전이라는 관점을 공유했다"고 말했다.

성명은 "장관들은 비핵화가 북한의 안보와 경제 발전을 보장하는 유일한 길이라는 점을 강조했다"며 "그 점에서 그들은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이 올바른 길을 택한다면 북한에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성명은 남북관계와 관련해 "비숍 장관과 페인 장관이 한반도에 평화와 안전 보장을 가져다 주는 행동과 이니셔티브를 강하게 지지한다고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미·중 간의 갈등 사안인 남중국해 문제에 대해서는 "남중국해에서 상황을 복잡하게 만들거나 논쟁을 고조시키거나 평화와 안정에 영향을 주는 행동들을 자제함으로써 '비(非) 군사화'하고 긴장을 완화시키는 것이 중요함을 강조했다"면서 "장관들은 남중국해 항해와 비행 자유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했다"고 밝혔다.
  • 한-호주 2+2 공동성명 “北 올바른 길 택하면 관여할 준비돼 있어”
    • 입력 2017.10.13 (19:10)
    • 수정 2017.10.13 (19:27)
    인터넷 뉴스
한-호주 2+2 공동성명 “北 올바른 길 택하면 관여할 준비돼 있어”
한국과 호주의 외교·국방장관은 13일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북한이 올바른 길을 택한다면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에 관여(engage)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송영무 국방부 장관, 호주의 줄리 비숍 외무장관과 머리스 페인 국방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제3차 양국 '2+2 장관회의'를 개최한 뒤 이런 내용을 포함한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은 "(양국) 장관들은 국제사회가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명확한 메시지를 북한에 줘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며 "북한이 국제적인 의무와 약속을 이행하도록 강제하기 위해 모든 필요한 수단을 다 강구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장관들은 북한이 도발적이고 불안정한 행동을 자제하고 모든 핵무기와 현존하는 핵프로그램 및 다른 현존하는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방법으로 포기할 필요가 있다는 데 동의했다"고 부연했다.

또 "장관들은 과거 핵실험들보다 훨씬 큰 폭발력을 낸 북한의 6차 핵실험과 잇단 미사일 발사를 강하게 규탄했다"면서 "북한의 무모하고 무책임한 행동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노골적인 위반이며, 한반도와 그 너머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중대하고 심각한 도전이라는 관점을 공유했다"고 말했다.

성명은 "장관들은 비핵화가 북한의 안보와 경제 발전을 보장하는 유일한 길이라는 점을 강조했다"며 "그 점에서 그들은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이 올바른 길을 택한다면 북한에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성명은 남북관계와 관련해 "비숍 장관과 페인 장관이 한반도에 평화와 안전 보장을 가져다 주는 행동과 이니셔티브를 강하게 지지한다고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미·중 간의 갈등 사안인 남중국해 문제에 대해서는 "남중국해에서 상황을 복잡하게 만들거나 논쟁을 고조시키거나 평화와 안정에 영향을 주는 행동들을 자제함으로써 '비(非) 군사화'하고 긴장을 완화시키는 것이 중요함을 강조했다"면서 "장관들은 남중국해 항해와 비행 자유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했다"고 밝혔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