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 공작, 주소 알려주고 예산도 집행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 공작, 주소 알려주고 예산도 집행
이명박 정부의 국가정보원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취소 공작에 예산까지 지원하면서...
[K스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논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논란
영화배우 한고은이 한일관 대표가 최시원 가족의 반려견에 물린 뒤 패혈증으로 숨진 사건과 관련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차량·열차 사고 잇따라…9명 사상
입력 2017.10.13 (19:10) | 수정 2017.10.13 (19:23)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차량·열차 사고 잇따라…9명 사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충북 청주에서 시내버스가 전신주들을 들이 받은 뒤 옆을 지나던 오토바이가 전신주에 넘어지면서 60대가 다쳤습니다.

또 철로 주변 제초작업을 하던 60대가 열차에 치여 숨지는 등 어젯밤 부터 발생한 각종 사고로 충북에서 9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습니다.

보도에 길금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서진 전신주가 시내버스 차체에 걸렸습니다.

시내버스도 충격으로 곳곳이 부서졌습니다.

사고가 발생한 시간은 오늘 오전 11시쯤, 종점으로 가던 시내버스가 길옆 전신주와 가로등을 잇따라 들이받았습니다.

이사고로 시내버스 운전자가 다쳤습니다.

또 인근을 지나던 오토바이가 전선에 걸려 넘어지면서 60대가 다쳤습니다.

일대 차량 통행도 2시간 가량 차질을 빚었습니다.

오늘 오전 10시15분쯤 청주시 청원구 외하동 철길에서는 주변 제초작업을 하던 60대가 열차에 치여 숨졌습니다.

이 사고로 충북선 열차 운행이 1시간 가량 지연됐습니다.

경찰은 기관사 등을 상대로 정 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어젯밤 11시 30분쯤 청주시 오창읍 한 교차로에서 26살 이 모 씨가 몰던 차량이 반대편에서 신호대기 중이던 택시 등 차량 석 대와 좌회전 차량을 잇따라 추돌했습니다.

이 사고로 6명이 다쳐 병원으로 후송됐습니다.

경찰은 이 씨가 음주운전을 하다 신호를 위반하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사고 직후 진행된 음주측정에서 이 씨의 혈중알코올 농도는 0.06%로 나타났습니다.

KBS 뉴스 길금희입니다.
  • 차량·열차 사고 잇따라…9명 사상
    • 입력 2017.10.13 (19:10)
    • 수정 2017.10.13 (19:23)
    뉴스 7
차량·열차 사고 잇따라…9명 사상
<앵커 멘트>

오늘 충북 청주에서 시내버스가 전신주들을 들이 받은 뒤 옆을 지나던 오토바이가 전신주에 넘어지면서 60대가 다쳤습니다.

또 철로 주변 제초작업을 하던 60대가 열차에 치여 숨지는 등 어젯밤 부터 발생한 각종 사고로 충북에서 9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습니다.

보도에 길금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서진 전신주가 시내버스 차체에 걸렸습니다.

시내버스도 충격으로 곳곳이 부서졌습니다.

사고가 발생한 시간은 오늘 오전 11시쯤, 종점으로 가던 시내버스가 길옆 전신주와 가로등을 잇따라 들이받았습니다.

이사고로 시내버스 운전자가 다쳤습니다.

또 인근을 지나던 오토바이가 전선에 걸려 넘어지면서 60대가 다쳤습니다.

일대 차량 통행도 2시간 가량 차질을 빚었습니다.

오늘 오전 10시15분쯤 청주시 청원구 외하동 철길에서는 주변 제초작업을 하던 60대가 열차에 치여 숨졌습니다.

이 사고로 충북선 열차 운행이 1시간 가량 지연됐습니다.

경찰은 기관사 등을 상대로 정 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어젯밤 11시 30분쯤 청주시 오창읍 한 교차로에서 26살 이 모 씨가 몰던 차량이 반대편에서 신호대기 중이던 택시 등 차량 석 대와 좌회전 차량을 잇따라 추돌했습니다.

이 사고로 6명이 다쳐 병원으로 후송됐습니다.

경찰은 이 씨가 음주운전을 하다 신호를 위반하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사고 직후 진행된 음주측정에서 이 씨의 혈중알코올 농도는 0.06%로 나타났습니다.

KBS 뉴스 길금희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