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태풍 ‘란’ 영향, 쓰러지고 찢기고…강풍 피해 속출
태풍 ‘란’ 영향, 쓰러지고 찢기고…강풍 피해 속출
일본으로 가고있는 태풍 란의 영향으로 남부지방 곳곳에서 강풍피해가 속출했습니다. 남부지방의 강풍은...
[K스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논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사과
영화배우 한고은이 한일관 대표가 최시원 가족의 반려견에 물린 뒤 패혈증으로 숨진 사건과 관련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이불 뒤집어쓰고 절도…다른 CCTV에 ‘덜미’
입력 2017.10.13 (19:20) | 수정 2017.10.13 (19:36)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이불 뒤집어쓰고 절도…다른 CCTV에 ‘덜미’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CCTV에 안 걸리기 위해 이불을 뒤집어쓰고 돈을 훔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지난 8월, 심야에 목욕탕에 침입해 현금 20만 원을 훔친 혐의로 23살 김 모 씨를 입건했습니다.

김씨는 건물 안에서 CCTV에 찍히지 않으려고 이불을 뒤집어 쓰고 이동했지만, 건물 안팎의 다른 CCTV에 얼굴이 포착돼 경찰에 덜미를 잡혔습니다.
  • 이불 뒤집어쓰고 절도…다른 CCTV에 ‘덜미’
    • 입력 2017.10.13 (19:20)
    • 수정 2017.10.13 (19:36)
    뉴스 7
이불 뒤집어쓰고 절도…다른 CCTV에 ‘덜미’
CCTV에 안 걸리기 위해 이불을 뒤집어쓰고 돈을 훔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지난 8월, 심야에 목욕탕에 침입해 현금 20만 원을 훔친 혐의로 23살 김 모 씨를 입건했습니다.

김씨는 건물 안에서 CCTV에 찍히지 않으려고 이불을 뒤집어 쓰고 이동했지만, 건물 안팎의 다른 CCTV에 얼굴이 포착돼 경찰에 덜미를 잡혔습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