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영관 전 장관 “북한, 파키스탄 모델 핵 추구…국제사회 허용 못 해”
입력 2017.10.13 (20:48) 수정 2017.10.13 (20:49) 인터넷 뉴스
윤영관 전 장관 “북한, 파키스탄 모델 핵 추구…국제사회 허용 못 해”
윤영관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세미나에서 "북한의 핵 개발은 파키스탄 모델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본다"면서 "이는 한국과 미국뿐 아니라 국제사회가 허용할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장관은 오늘 인도 수도 뉴델리 국립JMI대학교에서 '인도의 한국과의 관계 전환:동방정책'을 주제로
'전(全)인도 한국학 차세대 연구자 학회'(RASK)가 개최한 세미나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파키스탄은 1998년 모두 6차례 핵실험에 성공해 핵무기 개발 역량을 알린 뒤 국제사회의 제재를 받았지만 2001년 9·11 테러 이후 미국의 아프가니스탄 탈레반 공격을 지원하며 제재에서 벗어났다.

이처럼 수차례 핵실험 이후 국제사회의 상황변화를 틈타 국제 제재에서 벗어나 사실상 핵무기 보유국으로 인정받는 것을 '파키스탄 모델'이라 말한다.

윤 전 장관은 "북한 입장에서 볼 때 핵 개발에는 체제 존속 보장과 한반도 위기 상황에서 미국 개입 저지라는 방어적 의도뿐만 아니라 이를 통해 북-미 평화조약 체결, 한반도 미군 철수, 한미 동맹 파기를 이루고 이후 필요하다면 군사력을 동원한 한반도 통일을 추구하겠다는 공격적 의도도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추후 벌어질 수 있는 여러 시나리오를 설명하며 "북한이나 한국, 미국 등 어느 한쪽의 의도적 공격으로 인한 전면전은 벌어지기 어렵다"면서 "상대에 대한 오해나 판단 착오에서 비롯된 우발적 전쟁 발발 가능성"을 언급했다.
  • 윤영관 전 장관 “북한, 파키스탄 모델 핵 추구…국제사회 허용 못 해”
    • 입력 2017.10.13 (20:48)
    • 수정 2017.10.13 (20:49)
    인터넷 뉴스
윤영관 전 장관 “북한, 파키스탄 모델 핵 추구…국제사회 허용 못 해”
윤영관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세미나에서 "북한의 핵 개발은 파키스탄 모델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본다"면서 "이는 한국과 미국뿐 아니라 국제사회가 허용할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장관은 오늘 인도 수도 뉴델리 국립JMI대학교에서 '인도의 한국과의 관계 전환:동방정책'을 주제로
'전(全)인도 한국학 차세대 연구자 학회'(RASK)가 개최한 세미나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파키스탄은 1998년 모두 6차례 핵실험에 성공해 핵무기 개발 역량을 알린 뒤 국제사회의 제재를 받았지만 2001년 9·11 테러 이후 미국의 아프가니스탄 탈레반 공격을 지원하며 제재에서 벗어났다.

이처럼 수차례 핵실험 이후 국제사회의 상황변화를 틈타 국제 제재에서 벗어나 사실상 핵무기 보유국으로 인정받는 것을 '파키스탄 모델'이라 말한다.

윤 전 장관은 "북한 입장에서 볼 때 핵 개발에는 체제 존속 보장과 한반도 위기 상황에서 미국 개입 저지라는 방어적 의도뿐만 아니라 이를 통해 북-미 평화조약 체결, 한반도 미군 철수, 한미 동맹 파기를 이루고 이후 필요하다면 군사력을 동원한 한반도 통일을 추구하겠다는 공격적 의도도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추후 벌어질 수 있는 여러 시나리오를 설명하며 "북한이나 한국, 미국 등 어느 한쪽의 의도적 공격으로 인한 전면전은 벌어지기 어렵다"면서 "상대에 대한 오해나 판단 착오에서 비롯된 우발적 전쟁 발발 가능성"을 언급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