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K스타] “최시원 특별법 제정해주세요”…최시원 불독 ‘벅시’ 어떻게 되나?​
“최시원 특별법 제정해주세요”…최시원 불독 ‘벅시’ 운명은?​
지난 20일 그룹 슈퍼쥬니어 최시원 가족이 기르던 프렌치 불독에 물린 이웃이 숨진 사건이 알려지면서...
태풍 ‘란’ 日 강타, 피해 속출 …1명 사망·주민 대피령
21호 태풍 ‘란’ 일본 열도 강타 …사망 4명 등 130여 명 사상
[연관기사] [뉴스광장] 태풍 ‘란’ 일본 관통…기록적 폭우·주민 대피 제21호 태풍 '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기뻐할 때 아니다” 세계경제 수장들 잇단 경고음
입력 2017.10.13 (20:59) | 수정 2017.10.13 (21:02) 인터넷 뉴스
“기뻐할 때 아니다” 세계경제 수장들 잇단 경고음
미국 워싱턴DC에서 12일(이하 현지시간) 개막한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에서는 세계 경제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숨겨진 위험을 경계해야 한다는 경제 수장들의 경고음이 잇따라 나왔다.

AP 등에 따르면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은 기뻐할 때가 아니다"라면서 "정책 입안자들은 이 때를 활용해 더 많은 확실성을 만들고 미래 위험에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세계 경제 지도자들이 정치적 긴장 고조, 세계화 회의론 확산, 소득 불평등 심화 등 수많은 위협이 있음을 인지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특히 세계 경제가 2008년 금융 위기에 따른 침체에서 벗어나 안정적 회복에 이르는 것으로 보이는 때일수록 IMF 회원국의 재무장관들이 이같은 위협들에 주목하는 게 중요해질 것이라고 라가르드 총재는 강조했다.

IMF는 앞서 지난 10일 발표한 세계경제전망(WEO) 보고서에서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올해 3.6%, 내년 3.7%로 각각 0.1%포인트 상향 조정했으나 라가르드 총재는 이날 발언으로 지나친 낙관론을 경계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오는 15일까지 이어지는 IMF·WB 연차총회에는 각국 경제 장관, 중앙은행장, 시중은행장, 기업인, 학자 등이 참가해 세계 경제 전망, 빈곤 퇴치, 경제 개발, 원조 확대 등의 현안을 논의한다.

김용 WB 총재는 이날 개막식에서 "수년간 실망스러운 성장세가 이어진 끝에 세계 경제가 가속하기 시작했다"면서도 "무역이 점진적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투자는 여전히 부진하다"고 진단했다. 그는 "보후무역주의, 정책 불확실성, 금융시장의 잠재적 변동 등의 위험이 불거져 현재의 불완전한 회복세를 뒤엎을지 우려하고 있다"면서 "각국은 우리가 직면한 중첩된 과제들에 맞서 회복세를 굳건히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번 총회는 특히 세계 경제에 미국발 긴축 바람이 불어닥친 시점에 열리면서 각국 중앙은행의 통화 정책 향방도 화두에 올랐다.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는 12일 워싱턴DC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 콘퍼런스에 참석해 공격적 통화 완화 덕택에 최근 4년간 700만 개 일자리가 창출됐다며 양적 완화 정책을 옹호하는 입장을 드러냈다. 이어 ECB의 마이너스 금리 정책이 성공적이었다고 자평했다.

금리와 관련, 그는 ECB의 자산 매입이 종료된 때부터 "충분히 지나간"(well past) 시점까지 현재 수준을 유지하겠다고 언급했다. 그의 발언으로 이날 오전 유로화는 전날보다 0.09% 내린 1.1843달러로 약세를 보였다.
  • “기뻐할 때 아니다” 세계경제 수장들 잇단 경고음
    • 입력 2017.10.13 (20:59)
    • 수정 2017.10.13 (21:02)
    인터넷 뉴스
“기뻐할 때 아니다” 세계경제 수장들 잇단 경고음
미국 워싱턴DC에서 12일(이하 현지시간) 개막한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에서는 세계 경제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숨겨진 위험을 경계해야 한다는 경제 수장들의 경고음이 잇따라 나왔다.

AP 등에 따르면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은 기뻐할 때가 아니다"라면서 "정책 입안자들은 이 때를 활용해 더 많은 확실성을 만들고 미래 위험에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세계 경제 지도자들이 정치적 긴장 고조, 세계화 회의론 확산, 소득 불평등 심화 등 수많은 위협이 있음을 인지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특히 세계 경제가 2008년 금융 위기에 따른 침체에서 벗어나 안정적 회복에 이르는 것으로 보이는 때일수록 IMF 회원국의 재무장관들이 이같은 위협들에 주목하는 게 중요해질 것이라고 라가르드 총재는 강조했다.

IMF는 앞서 지난 10일 발표한 세계경제전망(WEO) 보고서에서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올해 3.6%, 내년 3.7%로 각각 0.1%포인트 상향 조정했으나 라가르드 총재는 이날 발언으로 지나친 낙관론을 경계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오는 15일까지 이어지는 IMF·WB 연차총회에는 각국 경제 장관, 중앙은행장, 시중은행장, 기업인, 학자 등이 참가해 세계 경제 전망, 빈곤 퇴치, 경제 개발, 원조 확대 등의 현안을 논의한다.

김용 WB 총재는 이날 개막식에서 "수년간 실망스러운 성장세가 이어진 끝에 세계 경제가 가속하기 시작했다"면서도 "무역이 점진적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투자는 여전히 부진하다"고 진단했다. 그는 "보후무역주의, 정책 불확실성, 금융시장의 잠재적 변동 등의 위험이 불거져 현재의 불완전한 회복세를 뒤엎을지 우려하고 있다"면서 "각국은 우리가 직면한 중첩된 과제들에 맞서 회복세를 굳건히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번 총회는 특히 세계 경제에 미국발 긴축 바람이 불어닥친 시점에 열리면서 각국 중앙은행의 통화 정책 향방도 화두에 올랐다.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는 12일 워싱턴DC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 콘퍼런스에 참석해 공격적 통화 완화 덕택에 최근 4년간 700만 개 일자리가 창출됐다며 양적 완화 정책을 옹호하는 입장을 드러냈다. 이어 ECB의 마이너스 금리 정책이 성공적이었다고 자평했다.

금리와 관련, 그는 ECB의 자산 매입이 종료된 때부터 "충분히 지나간"(well past) 시점까지 현재 수준을 유지하겠다고 언급했다. 그의 발언으로 이날 오전 유로화는 전날보다 0.09% 내린 1.1843달러로 약세를 보였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