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K스타] “최시원 특별법 제정해주세요”…최시원 불독 ‘벅시’ 어떻게 되나?​
“최시원 특별법 제정해주세요”…최시원 불독 ‘벅시’ 운명은?​
지난 20일 그룹 슈퍼쥬니어 최시원 가족이 기르던 프렌치 불독에 물린 이웃이 숨진 사건이 알려지면서...
태풍 ‘란’ 日 강타, 피해 속출 …1명 사망·주민 대피령
21호 태풍 ‘란’ 일본 열도 강타 …사망 4명 등 130여 명 사상
[연관기사] [뉴스광장] 태풍 ‘란’ 일본 관통…기록적 폭우·주민 대피 제21호 태풍 '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전국 단풍 명소 ‘울긋불긋’…오대산은 이미 절정
입력 2017.10.13 (21:20) | 수정 2017.10.13 (21:5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전국 단풍 명소 ‘울긋불긋’…오대산은 이미 절정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계절이 가을로 성큼 들어서면서 전국의 유명산들이 단풍으로 물들고 있습니다.

이번 주말부터는 본격 단풍여행이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송영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형형색색으로 물든 가을 산.

지난달 25일 처음 목격된 강원도 오대산의 단풍이 오늘, 절정을 맞았습니다.

기상청 예측보다 나흘 빠른 겁니다.

평년보다 닷새 일찍 첫 단풍이 나타난 설악산에도 계곡까지 가을 빛이 내려 앉았습니다.

<인터뷰> 안순남(경남 통영시) : "군데군데 멋진 모습을 볼 수 있어서 좋습니다. 다음 주에는 진짜 절정을 볼 수 있을 것 같아서 기대가 됩니다."

완연해진 가을 날씨 속에 전국 유명 산들이 빠르게 단풍으로 물들고 있습니다.

기상청 예측보다 사나흘에서 6일 정도 일찍 단풍이 관측되고 있습니다.

늦더위가 싹 가시면서, 이번 주말에도 단풍 구경하기 좋겠습니다.

<인터뷰> 노유진(기상청 예보분석관) : "(이번 주말) 기온은 소폭 오르겠지만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0도 이상으로 크겠고, 선선함은 계속 유지되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 바랍니다."

단풍은 낮에 햇빛이 강하고, 일교차가 크고 강수량이 적을 수록 짙어지는데, 다음 주 내내 단풍이 무르익기에 최적의 날씨가 예보돼있습니다.

<인터뷰> 김선희(국립산림과학원 박사) : "지금처럼 일교차가 크고 다만 영하로 내려가지 않는, 청명하고 맑은 날씨가 이어진다면 아름다운 단풍을 감상하실 수 있겠습니다."

서울 북한산을 비롯해 내장산과 무등산, 팔공산 등도 다음 주부터 차츰 단풍으로 물들겠고, 이달 중순부터 다음 달 초까지가 이번 가을 단풍의 절정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 전국 단풍 명소 ‘울긋불긋’…오대산은 이미 절정
    • 입력 2017.10.13 (21:20)
    • 수정 2017.10.13 (21:50)
    뉴스 9
전국 단풍 명소 ‘울긋불긋’…오대산은 이미 절정
<앵커 멘트>

계절이 가을로 성큼 들어서면서 전국의 유명산들이 단풍으로 물들고 있습니다.

이번 주말부터는 본격 단풍여행이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송영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형형색색으로 물든 가을 산.

지난달 25일 처음 목격된 강원도 오대산의 단풍이 오늘, 절정을 맞았습니다.

기상청 예측보다 나흘 빠른 겁니다.

평년보다 닷새 일찍 첫 단풍이 나타난 설악산에도 계곡까지 가을 빛이 내려 앉았습니다.

<인터뷰> 안순남(경남 통영시) : "군데군데 멋진 모습을 볼 수 있어서 좋습니다. 다음 주에는 진짜 절정을 볼 수 있을 것 같아서 기대가 됩니다."

완연해진 가을 날씨 속에 전국 유명 산들이 빠르게 단풍으로 물들고 있습니다.

기상청 예측보다 사나흘에서 6일 정도 일찍 단풍이 관측되고 있습니다.

늦더위가 싹 가시면서, 이번 주말에도 단풍 구경하기 좋겠습니다.

<인터뷰> 노유진(기상청 예보분석관) : "(이번 주말) 기온은 소폭 오르겠지만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0도 이상으로 크겠고, 선선함은 계속 유지되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 바랍니다."

단풍은 낮에 햇빛이 강하고, 일교차가 크고 강수량이 적을 수록 짙어지는데, 다음 주 내내 단풍이 무르익기에 최적의 날씨가 예보돼있습니다.

<인터뷰> 김선희(국립산림과학원 박사) : "지금처럼 일교차가 크고 다만 영하로 내려가지 않는, 청명하고 맑은 날씨가 이어진다면 아름다운 단풍을 감상하실 수 있겠습니다."

서울 북한산을 비롯해 내장산과 무등산, 팔공산 등도 다음 주부터 차츰 단풍으로 물들겠고, 이달 중순부터 다음 달 초까지가 이번 가을 단풍의 절정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