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고개 숙인 이대목동병원…일부 유족 “언론이 먼저냐” 항의
[영상] 고개 숙인 이대목동병원…일부 유족 “언론이 먼저냐” 항의
어젯밤 신생아 4명이 갑작스럽게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이대목동병원이 오늘 오후...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일본에서 한 말기 암 환자가, 살아오면서 신세를 졌던 사람들과 마지막 만남을 갖고 싶다며 신문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살충제 이어 ‘발암 매트리스’ 파문…유럽 ‘발칵’
입력 2017.10.13 (21:25) | 수정 2017.10.13 (21:5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살충제 이어 ‘발암 매트리스’ 파문…유럽 ‘발칵’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럽에서는 살충제 오염 달걀에 이어, 이번에는 또 발암 물질이 든 매트리스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매트리스나 베개 등 침구류의 주 원료로 쓰이는 물질에 허용치를 훨씬 초과하는 발암물질이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베를린 이민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판매가 중단된 침대 매트리스들이 창고안에 가득 쌓여있습니다.

발암 물질인 다이클로로벤젠이 들어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제품입니다.

피부와 호흡기를 자극해 염증과 알레르기, 암까지 일으킬 수 있는 물질입니다.

<인터뷰> 라이너 바이스키르헨(독일 검사기관) : "호흡기를 자극하고, 다른 증상은 물론 암을 유발할 수 있는 물질입니다."

문제의 물질은 독일 업체 바스프가 최근 한달동안 생산한 TDI.

매트리스나 베개, 차량 시트 등에 쓰이는 폴리우레탄의 주 원료입니다.

여기에 들어가는 유독물질인 다이클로로벤젠이 허용 기준치인 3ppm을 초과해 무려 수 백ppm이 TDI에 들어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바스프는 전 세계 160여 개 업체에 공급된 '오염 TDI'의 회수에 들어갔지만, 이 가운데 2천5백 톤은 이미 매트리스 등으로 가공된 상탭니다.

<인터뷰> 울리히 라이펠트(매트리스 제조업체 협회) :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해 우리가 알아야 하는 정보가 부족해 절망적입니다."

유럽 내 일부 매트리스 업체가 리콜을 실시하고 있지만, 오염된 TDI가 어느 제품에 어떻게 쓰였는지 추적조차 어려워 소비자들의 불안은 커져만 가고 있습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 살충제 이어 ‘발암 매트리스’ 파문…유럽 ‘발칵’
    • 입력 2017.10.13 (21:25)
    • 수정 2017.10.13 (21:50)
    뉴스 9
살충제 이어 ‘발암 매트리스’ 파문…유럽 ‘발칵’
<앵커 멘트>

유럽에서는 살충제 오염 달걀에 이어, 이번에는 또 발암 물질이 든 매트리스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매트리스나 베개 등 침구류의 주 원료로 쓰이는 물질에 허용치를 훨씬 초과하는 발암물질이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베를린 이민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판매가 중단된 침대 매트리스들이 창고안에 가득 쌓여있습니다.

발암 물질인 다이클로로벤젠이 들어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제품입니다.

피부와 호흡기를 자극해 염증과 알레르기, 암까지 일으킬 수 있는 물질입니다.

<인터뷰> 라이너 바이스키르헨(독일 검사기관) : "호흡기를 자극하고, 다른 증상은 물론 암을 유발할 수 있는 물질입니다."

문제의 물질은 독일 업체 바스프가 최근 한달동안 생산한 TDI.

매트리스나 베개, 차량 시트 등에 쓰이는 폴리우레탄의 주 원료입니다.

여기에 들어가는 유독물질인 다이클로로벤젠이 허용 기준치인 3ppm을 초과해 무려 수 백ppm이 TDI에 들어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바스프는 전 세계 160여 개 업체에 공급된 '오염 TDI'의 회수에 들어갔지만, 이 가운데 2천5백 톤은 이미 매트리스 등으로 가공된 상탭니다.

<인터뷰> 울리히 라이펠트(매트리스 제조업체 협회) :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해 우리가 알아야 하는 정보가 부족해 절망적입니다."

유럽 내 일부 매트리스 업체가 리콜을 실시하고 있지만, 오염된 TDI가 어느 제품에 어떻게 쓰였는지 추적조차 어려워 소비자들의 불안은 커져만 가고 있습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사사건건
정지